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머릿니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6건

  • [책 속으로] 머릿니 함께 잡으며, 온가족이 도란도란

    [책 속으로] 머릿니 함께 잡으며, 온가족이 도란도란 유료

    머릿니 전성시대』(이상교 글, 김중석 그림, 키다리, 40쪽, 1만2000원)는 아홉 식구 대가족이 겨울밤 둘러앉아 이를 잡는 이야기다. 어린이 그림책에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 지저분한 소재인데 의외로 운치 있다. 이야기 배경은 1960, 70년대쯤이다. 저녁상을 물린 뒤 화로를 방 한가운데 두고 온 가족이 이 잡기에 나선다. 쏠쏠쏠 기어가는 이를 손가락으로 ...
  • 털진드기 강원도까지 북상, 알래스카서도 비브리오균

    털진드기 강원도까지 북상, 알래스카서도 비브리오균 유료

    ... 1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도 후진국형 감염병의 원인이다. 노인이 몰려 있는 요양원에서 옴을 비롯한 감염병이 옮긴다. 지난해 4만여 명이 옴에 걸렸다. 잊혀진 감염병 같던 머릿니도 한 해 1만~2만 명이 감염된다. 결핵도 지난해 3만 2181명이 감염됐다.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앞으로 기온이 더 올라갈 것이고 이로 인해 곤충 매개 질환이 늘어날 것”이라며 ...
  • 폭염이 잠 깨운 후진국 전염병 유료

    ... 524명으로 3년 평균(456명)보다 많다. 동남아 등지에서 모기가 급증하면서 치명률이 높은 뎅기열에 감염된 여행객이 올 1~8월 320명(최근 3년 연평균 136명)이나 된다. 옴·머릿니·결핵 같은 과거 전염병도 여전히 활개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A형간염도 급증했다. 올 들어 3331명이 감염됐다. 2013~2015년 같은 기간 평균(990명)의 3.4배다. 이 병은 ...
  • 옴·머릿니 어디서 옮았지 … 후진국병의 역습

    옴·머릿니 어디서 옮았지 … 후진국병의 역습 유료

    ... 운이 좋지 않을 걸 두고 '재수가 옴 붙었다'라고 표현했을 정도다. 하지만 위생이 개선되면서 관심에서 멀어졌다. 사라진 줄 알았던 이런 후진국형 질병들이 되돌아오고 있다. 옴뿐만 아니라 머릿니·백일해·A형간염 등이 그런 유에 속한다. 28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07년 3만6688명이던 옴 환자는 2011년 5만2560명으로 4년 동안 43.3% 증가했다. 인구 10만 명당 환자 ...
  • 어느 날 아이에게서 머릿니가 보인다면 …

    어느 날 아이에게서 머릿니가 보인다면 … 유료

    신신제약의 머릿니 치료제 '라이센드 플러스'. [사진=신신제약] 엄마가 어린 자녀의 머리카락 속을 찬찬히 뒤진다. 중간 중간 참빗으로 아이의 머리를 쓸어내린다. 바로 머릿니를 잡는 모습이다. 20~30여 년 전만 해도 흔한 광경이었다. 하지만 생활환경이 개선되고 위생이 철저해지면서 머릿니는 서서히 자취를 감췄다. 그러던 머릿니가 최근 몇 년 새 다시 기승을 ...
  • 너무 깨끗해서 탈났다 … 전염병 백일해의 역설

    너무 깨끗해서 탈났다 … 전염병 백일해의 역설 유료

    ... 만이다. 73년 5월 강원도 홍천의 한 초등학교(186명)에서 발생한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잊혀졌던 전염병들이 돌아오고 있다. 결핵·A형간염·말라리아 등이 대표적이다. 간흡충(디스토마)·머릿니 같은 기생충 질환도 최근 들어 증가하는 추세다. 이종구(서울대 의대 교수) 전 질병관리본부장은 28일 “전염병의 역설”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우리가 못살 때는 적당히 세균에 노출돼 전염병에 ...
  • [BOOK] 이들 10명 없었다면 우리 아직 살아있을까

    [BOOK] 이들 10명 없었다면 우리 아직 살아있을까 유료

    ... 소머가 포함됐다. 맛없는 압축 보고서가 아닌 이 책은 일부 내용이 꽤 논쟁적이라서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 스위스의 화학자 파울 뮐러의 경우가 그런데, 그는 말라리아를 일으키는 모기·머릿니를 잡는 살충제 DDT의 개발자. 기원전 2700년 중국 문헌에도 말라리아가 나오듯 얼마 전까지도 인류 치사율 10%가 이 질병 때문이었다. 기적의 살충제를 만든 공로로 1948년 그는 노벨의학상을 ...
  • 어떤 약이 수퍼서 팔리나 … 15일 '분류소위' 태풍의 눈

    어떤 약이 수퍼서 팔리나 … 15일 '분류소위' 태풍의 눈 유료

    ... 약국에서 팔아도 될 만큼 안전성이 입증된 것은 일반약으로, 부작용이 드러난 일반약은 전문약으로 재분류했어야 하지만 이 작업의 폭발성 때문에 손대지 못했다. 다만 국내외에서 부작용이 드러난 머릿니약·항히스타민제 등 일부 일반약(28개)이 전문약으로 바뀌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수퍼용 약을 가려내는 것은 물론 전문약-일반약 전환도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식 ...
  • [강인식 기자의 '사람·풍경'] 영월 배제비골 윤익상·이명자 부부

    [강인식 기자의 '사람·풍경'] 영월 배제비골 윤익상·이명자 부부 유료

    ... 받았다고 했다. 지체장애의 아빠는 애들을 수시로 때렸고, 알코올중독이던 엄마는 2007년 집을 나갔다. 자매는 말도 제대로 배우지 못했다. 허리를 허이로, 사과를 하과로 발음했다. 자매에겐 머릿니가 있었다. 부부는 무릎에 애들 머리를 누이고 서캐와 이를 발라내 짓이겼다. 자매는 어금니까지 썩어 있었다. 겨우내 치과를 다녔다. 명자씨는 부엌에 화이트보드를 달고 사물의 이름을 가르쳤다. ...
  • 38년 전 사용 금지된 DDT 아직도 몸 속에

    38년 전 사용 금지된 DDT 아직도 몸 속에 유료

    ... 더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인체에 잔류하는 유기염소계 농약의 일종인 린단(γ-HCH)도 성인 4%, 어린이 6%에서 검출됐다. 린단은 2006년 이전엔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돼 누구나 쉽게 머릿니 치료제용 샴푸로 사용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머릿니를 치료한 경험이 있는 초등학생에서 더 많이 검출됐다. 식약청은 “린단은 현재는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의약품으로 관리되고 있으므로 남용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