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바둑리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3건

  • [반상(盤上)의 향기] 오늘과 내일 승부 사이에 인간·공간이 들어가는 封手

    [반상(盤上)의 향기] 오늘과 내일 승부 사이에 인간·공간이 들어가는 封手 유료

    ... 이틀째도 날씨는 쾌청했다. 보도진 외에도 첫날 둔 것을 복기하고 봉수를 뜯는 이틀걸이 바둑 특유의 세리머니를 구경하려는 사람들이 모여들어 대국실은 초만원이었다. 입회인 가토 마사오(加藤正夫) ... 말이지, 그와 후지사와 슈코(藤澤秀行)의 신경전은 특히나 유명하다. 1960년 제1기 명인전 리그에서 후지사와는 사카타의 대마를 잡고나선 “사카타가 아니었다면 대마를 잡자고 나서지는 않았을 ...
  • [반상(盤上)의 향기] 반상의 정의 실현 위해 … 일본 막부 시절에도 덤 채택

    [반상(盤上)의 향기] 반상의 정의 실현 위해 … 일본 막부 시절에도 덤 채택 유료

    ... 감사를 표했다. 슈코는 아팠겠지만 그에게도 반집 행운은 많았다. 61년 제1기 명인전 리그에서 후지사와는 9승 3패로 1위였고, 우칭위안(吳淸源)과 사카타 에이오(坂田榮男)가 각자 8승 ... 그만 우칭위안의 백 빅승으로 끝났다. 당시 '덤 5집에 빅이면 백승' 규정이었다. 덤은 바둑이 끝난 후 먼저 두어 유리한 흑이 백에게 선착의 이점을 공제하는 제도. 하지만 “빅승은 그냥 ...
  • [반상(盤上)의 향기] 생존자는 단 2명 … 콜로세움의 결투 닮은 프로 입단전

    [반상(盤上)의 향기] 생존자는 단 2명 … 콜로세움의 결투 닮은 프로 입단전 유료

    ... 초조감을 억누를 수가 없었다.” 1977년 4월 입단한 허장회(60) 9단의 입단 소감이다. 그는 본선리그에서 3연패 후 9연승 했다. 친구인 고(故) 임창식은 10승2패를 기록, 1위로 입단했다. 9승3패의 성적을 올린 자가 3명이라, 다시 3인만의 리그를 치렀다. 2승. 천신만고 끝의 입단이었다. 바둑 한 판에는 대략 230수가 소요된다. 한 수 한 수마다 ...
  • [반상(盤上)의 향기] '한국의 기타니' 고성도장, 반상의 미생들 품고 키우다

    [반상(盤上)의 향기] '한국의 기타니' 고성도장, 반상의 미생들 품고 키우다 유료

    ... 사람은(왼쪽부터) 김기헌 제정제 박상돈 박성균 신영철 정대상 박수현. 모두들 80년대 이후 한국 바둑계의 중견이자 일꾼으로 활동했다. [사진 박수현] 청년들이 어울렸다. 때론 홀로 때론 서너 ... 종일 바둑만 두었다. 수없이 많은 대국이 청년들을 담금질 했다. 고성에서는 3개월만 머물러도 바둑이 잘 여물었다. 1977년 자체 리그전 성적을 보자. 임선근(165승/113패)·박상돈...
  • [반상(盤上)의 향기] 일본 바둑 세운 기타니, 藝의 구도자이자 한국의 은사

    [반상(盤上)의 향기] 일본 바둑 세운 기타니, 藝의 구도자이자 한국의 은사 유료

    ... 곳에 있어 기타니는 젊은 날엔 투망을, 노년엔 해변 산책을 하루의 일과로 삼았다. 레이코도 바둑에 입문해 뒷날 프로 6단에 이르렀다. [사진 일본기원] 침울했다. 아니다. 1941년 히라쓰카(平塚)에 ... 했다. 58년 최고위를 방어하고 60년엔 NHK 속기전도 우승했다. 63년 제18기 혼인보 리그전에서 졸도했다. 의사가 말렸다. 그래도 두었고 64년 명인전 리그전에서 또 졸도했다. 마침내 ...
  • [김종문의 스포츠 이야기] 정답은 없지만

    [김종문의 스포츠 이야기] 정답은 없지만 유료

    ... 한마디가 있었다. “인생에 정답이 어디 있나요.” 얼마 전 야구인들과 강정호 선수의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여부를 전망하는 자리가 있었다. 긍정적인 의견이 많았는데, 일부에선 그의 수비력을 걱정했다. ... 가는 사람의 군상을 보면 인생이나 스포츠나 정답이 없는 것일까 고민하게 된다. 미생의 바둑 이야기처럼 인생이란 반상 위 수많은 전략과 전술 중에도 지켜야 할 도리가 있는 것 같다. 바둑에서는 ...
  • [반상(盤上)의 향기] 우칭위안의 상상초월 신포석, 일본 바둑 300년 뒤흔들다

    [반상(盤上)의 향기] 우칭위안의 상상초월 신포석, 일본 바둑 300년 뒤흔들다 유료

    1962년 제1기 명인전 리그 최종국에서 우칭위안(왼쪽)과 사카다(오른쪽)가 종국(終局) 직후 기원 관계자들에게 둘러싸인 모습. [사진 일본기원] 인간이라면 듣고 싶은 단어가 있다. '신통(神通)'. 듣고 싶기만 할까. 갖고 싶은 능력이다. 2500년 바둑 역사에 단 한 사람, 신통에 부합하는 사람이 있다. 우칭위안(吳淸源·1914~)이다. 그러나 그는 명인은 ...
  • 조선=질서, 중국=사활, 일본=공간 … 포석엔 3국 세계관

    조선=질서, 중국=사활, 일본=공간 … 포석엔 3국 세계관 유료

    ... 추구할 수 있었고 그래서 20세기 중반에는 한·중을 석 점 앞설 수 있었다. 일본 최고의 바둑 가문이었던 본인방가의 마지막 명인 슈사이(秀哉). [사진 문용직] 오늘, 우리가 살고 있는 ... 남겨진 돌의 개수를 비교해서 얻었다. 1960년대 초 오청원(왼쪽)과 기타니(오른쪽)가 명인리그를 벌이고 있다. 자유포석제엔 사전배석제가 제공한 엇갈린 부정(否定)의 이미지가 없었다. 그것은 ...
  • [삶의 향기] 육군 일병 조한승 이야기

    [삶의 향기] 육군 일병 조한승 이야기 유료

    박치문 바둑전문기자 군대 간 남자를 애인으로 둔 여자를 요즘엔 곰신(고무신)이라 부른다고 한다. 군대 가면 여자가 고무신 바꿔 신는다는 얘기에서 나온 듯한데 아무튼 이런 이유에서라도 ... 라이벌이고(최근엔 오히려 중국이 한국을 앞서는 형세였다) 일본은 어느덧 2류가 됐다. 예선 리그에서 한국은 예상을 뒤엎고 중국을 4대 1로 대파한 뒤 일본과 맞붙었다. 그런데 여기서 이상한 ...
  • [삶의 향기] 프로 선수 유료

    ... 프로기사는 나이가 차면(40세) 한국기원으로부터 80세까지 연금을 받는다. 하루아침에 마이너리그로 쫓겨가는 다른 프로세계에서 보면 연금 받는 프로가 부러울지 모른다. 그러나 지금 한국 바둑은 ... 식구였으나 경쟁에서 밀려난 선배 기사들에 대한 위로금인 셈이다. 일본이나 한국과 달리 중국 바둑은 변화하는 세상에 별로 번뇌하지 않는 듯 보인다. '중국 바둑리그'에선 기업 팀이 마음대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