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박영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64 / 1,631건

  • 국회 정상화 뒤집은 한국당, 황교안 리더십도 시험대 유료

    ... 맞으면서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이 위기에 몰렸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도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을 거론하고 있다. 당 안팎의 샌드위치가 된 모양새다. 이런 나 원내대표를 두고 2014년 박영선(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반응도 나온다.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특별법 합의 과정에서 같은 당 의원들에게 합의안을 두 번 퇴짜 맞고 두 달 뒤(9월 30일)최종 ...
  • 나경원 리더십 상처…불신임 논란 번질 수도

    나경원 리더십 상처…불신임 논란 번질 수도 유료

    ... 가능성도 배제하긴 어렵다. 정치권에선 황교안 대표의 대여 강경노선이 이날 압도적인 부결에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일각에선 2014년 세월호특별법을 추진했던 박영선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협상안 추인을 거부당하며 정치적 위기를 맞았던 상황과 유사하다는 시각도 있다. 당시 박 원내대표는 당내 거센 비판에 휘말리면서 다섯 달 만에 원내대표직을 ...
  •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노조를 적으로 삼기에 문재인 정부는 간이 너무 작았다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노조를 적으로 삼기에 문재인 정부는 간이 너무 작았다 유료

    ... 유니콘기업(기업 가치 10억 달러 넘는 비상장 스타트업) 8곳 중의 4곳이 벤처캐피탈(VC) 알토스벤처스 김한준 대표의 투자를 받아 성장했다. 이렇게 성공사례가 나와야 한다. 그래서 박영선 중기벤처부 장관에게 아이디어를 줬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나온 기업 가운데 매출 1000억 원 넘는 곳이 3000곳은 될 텐데, 잘 지원해주면 1%는 성공할 게 아니냐. 문 정부 임기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자영업자를 위한 최저임금은 없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자영업자를 위한 최저임금은 없다 유료

    ... 이 정부가 전례 없이 밀어붙인 정책이 하나둘인가. 이미 여당 내에서도 동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송영길 의원이 “내년 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한 데 이어 홍영표 전 원내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동결 검토'에 가세했다. 최운열 의원은 아예 “동결을 당론으로 정하자”고 했다. 이왕 전례를 깬다면 동결보다는 하향 조정이 낫다. '노동보다 경제', 속도·방향 전환의 ...
  • [사설] 정부, 분출하는 '최저임금 동결' 요구에 신속히 응답해야 유료

    ... 듯하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인사들인 송영길·홍영표·최운열 의원은 잇따라 '최저임금 동결론'에 손을 들고 있다. 특히 홍 의원은 여당 원내대표 때부터 사업주의 지불능력을 강조해 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현장의 실태를 생생히 접하면서 “동결에 가까운 최저임금”에 공감하고 있다. 모든 노사정 대화를 거부해 온 강성노조를 제외한 경영계·학계·정치권이 사실상 한목소리를 내기 ...
  • 송영길·홍영표·최운열·박영선…여권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유료

    ... 자영업자들에게 근로자를 해고하라고 강요하는 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년엔 동결 내지 경제성장률 수준만 올려야 한다”(홍영표 민주당 전 원내대표), “동결에 가까운 수준도 고려해야 한다”(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등 여권 유력인사의 언론 인터뷰 내용도 전해졌다. 민주당 내 '경제통'으로 통하는 최운열 의원은 최근 “최저임금 동결을 당론으로 정해 최저임금위원회에 내자”는 의견을 이해찬 ...
  • [노트북을 열며] 벤처 성공 신화를 다시 쓰게 하려면

    [노트북을 열며] 벤처 성공 신화를 다시 쓰게 하려면 유료

    ... 인재도 많아졌지만 정작 성공한 벤처 소식이 드문 원인이 무엇일까. 벤처인들이 이런 주제를 놓고 지난달 토론회를 벌였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최한 '기업가 정신은 무엇인가'란 행사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참석해 벤처 창업을 장려하는 축사를 했다. 이날 토론회 중 귀에 쏙 들어 온 건 박상일 파크시스템스 대표의 말이었다. 바로 “성공한 벤처가 줄어든 건 시장 기득권과 그 ...
  • 2만 추모객 노란물결…“그가 꿈꾸던 세상 갈길 멀어”

    2만 추모객 노란물결…“그가 꿈꾸던 세상 갈길 멀어” 유료

    ... 대통령은 취임 첫해 추도식에서 “퇴임 후에 오겠다”고 한 약속에 따라 참석하지 않았지만, 부인 김정숙 여사가 권 여사의 옆을 지켰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 때문에,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재판 일정으로 불참했다. 추모객 몰려 봉하마을 입구부터 정체 ...
  • [사설] “최저임금은 죄가 있다”…경제성장률 줄줄이 하향 조정 유료

    ...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이라고 해서 무조건 그 속도로 인상돼야 하는 건 아니다. 우리 사회, 우리 경제가 어느 정도 수용할 수 있는지 적정선을 찾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동결에 가까운 수준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고, 여당 중진인 송영길 의원은 “내년 최저임금은 동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뿐이 아니다. IMF는 ...
  • 버스로 반등 노리는 박원순 “서울은 요금 안 올린다”

    버스로 반등 노리는 박원순 “서울은 요금 안 올린다” 유료

    ... 두 번째다. 지난해 1월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발령하며 출퇴근 시간 버스와 지하철을 공짜로 운행했다. 이때 시가 사용한 돈은 150억원. 야당뿐 아니라 서울시장 민주당 경선에 뛰어들었던 박영선·우상호 의원도 일제히 “보여주기식 행정으로 150억원을 하늘로 날려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당시 박 시장 측은 내부적으로 “미세먼지를 정책 화두로 키웠다. 미세먼지 대책에 골몰하는 시장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