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박준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사설] 청와대 수석들은 민심 제대로 살펴라 유료

    ... 새로 임명된 수석들은 특히 정무적 감각을 예민하게 가다듬어야 한다. 정무적 감각은 민심의 소재를 정확히 파악하고 정치권과의 관계를 긴밀히 갖추는 데서 시작한다. 외교관 출신인 전임 박준우 정무수석은 정치권 속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고 여의도 정치를 겉돌았다. 조윤선 신임 정무수석의 임무는 청와대에 정치의 피가 흐르게 하는 것이다. 대통령이 아무리 좋은 비전과 국정개혁의 의지를 ...
  • [사설] 두 개의 규칙으로 지방선거 치르면 최악 유료

    ... 있다. 두 달도 채 안 남은 지방선거가 유례없는 불투명성에 빠져들고 있다. 시장·군수·구청장이나 시의원·군의원·구의원을 뽑는 기초선거 경기에 두 개의 규칙이 적용될 판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박준우 정무수석을 새정치민주연합에 보내 안철수 공동대표의 면담 요청을 거절했다. 안 대표는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후보'가 공약했던 기초선거 무공천을 요청하려 했는데, 박 정무수석은 “기초공천 ...
  • "경제부총리직 신설 안 한다" 정부개편 오보 사과드립니다

    "경제부총리직 신설 안 한다" 정부개편 오보 사과드립니다 유료

    ... 것으로 정부 입장이 정해졌습니다. 결과적으로 통일부와 외교부 간의 입장이 불분명해 부정확한 기사가 됐습니다. 본질보다 배경에 집중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8월 8일자 5면에 '깜짝 발탁 박준우, 장인이 박 대통령 일가와 깊은 인연' 기사의 경우 외교관이었던 박준우 정무수석에 집중하기보다 박 수석의 장인인 고(故) 손열호 동양석판(현 TCC동양) 창업자에게 초점을 두고 보도했습니다. ...
  • [중앙시평] 대통령의 원칙, 관료의 생존 방식

    [중앙시평] 대통령의 원칙, 관료의 생존 방식 유료

    ... 호텔 식당에 같은 지역 사투리를 쓰는 전·현직 거물급 인사 20여 명이 모였다. TK 출신 전직 장관급의 모임인 대경회(大慶會)의 만찬 자리였다. 박근혜정부의 실세인 김기춘 비서실장과 박준우 정무수석도 외부인사로 초대됐다. 정권의 성공을 기원하는 덕담이 오가는 자리였지만 “대통령 당선에 가장 크게 기여한 우리 지역이 인사에서 홀대받고 있다”는 푸념도 나왔다. 대통령의 출신 지역에서 ...
  • [알려왔습니다] 8월 8일자 5면에 '깜짝 발탁 박준우, 장인이 박 대통령 일가와 깊은 인연' 기사와 관련 유료

    ◆8월 8일자 5면에 '깜짝 발탁 박준우, 장인이 박 대통령 일가와 깊은 인연'이란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청와대 정무수석에 발탁된 박준우 전 주벨기에·EU(유럽연합) 대사의 장인 고(故) 손열호 동양석판(현 TCC동양) 창업자가 3공의 실세인 박태준 전 포철 회장, 김계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교분이 두터우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도 인연이 있어, 대통령 ...
  • [사설] 청와대, 시행착오 극복하고 새 출발 하길 유료

    ... 호흡을 맞출 수 있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론 그런 경력 때문에 '예스맨(yes man)' 비서실장으로 머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김 실장이 극복해야 할 과제다. 박준우 정무수석은 정치 경험이 없는 외교관 출신이다. 이 때문에 유독 그런 인물을 발탁해야 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정무수석의 활동 여건이 과거와 다른 건 사실이다. 정치가 주로 여야 간 ...
  • [온&오프 토론방] 인터넷 게시판 실명제 자율 정화해야 유료

    ... 결국 문제는 인터넷의 익명성이 아니라 숱한 문제를 안고 있었으면서도 덮어왔던 우리 사회다. 우리 사회의 문제점이 인터넷을 통해 드러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실명제를 주장하는 이들의 선의와 상관없이 인터넷 실명제는 드러난 문제점을 해결하는 게 아니라 다시 덮어버리는 해결방식이다. 민주주의는 본래 소란스러운 게 아니던가. 박준우(함께하는 시민행동/ 상근운동가)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