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배상판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4건

  • [사설] 국가의 막중한 책임 일깨운 세월호 배상 판결 유료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국가와 청해진해운을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에서 법원이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단원고 학생 가족의 경우 한 가정당 배상액이 6억원대로 결정됐다. 희생자 118명의 가족 357명은 세월호 특별법에 의해 국가가 지급한 보상금을 받지 않고 소송을 냈다. 유족들이 “국가가 잘못한 부분이 구체적으로 적시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항소하겠다...
  • [사설] 파업 최고액 배상 판결이 주는 엄중한 의미 유료

    코레일은 20일 역대 최장기 철도파업 중인 전국철도노조에 대해 77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철도노조가 앞으로 파업을 계속할 경우 산출금액을 다시 산정해 추가로 청구하겠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파업이 며칠만 더 지속돼도 청구 금액은 100억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명분이 약한 불법파업에 대해 강력한 대응 의지를 보인 것이다. 철도노조의 불법 파업으로...
  • 미 법원 배상 판결에 억장 무너질 코오롱 유료

    이쯤 되니 “너무하다”는 말이 여기저기서 나온다. 한국 기업들에 대한 미국 동종업체의 법적인 공세, 그리고 이에 맞장구치는 듯한 미 법원의 태도가 그렇다는 얘기다. 특히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나온 코오롱의 1조원 배상 판결에 많은 사람이 아연실색한다. 삼성전자-애플 특허 소송에서 캘리포니아 법원이 실리콘밸리 토착기업인 애플의 손을 일방적으로 들어준 지 ...
  • [사설] 국가범죄 시효 없앤 최종길 교수 배상 판결 유료

    서울고등법원이 33년 전 중앙정보부에서 조사받던 중 숨진 최종길 서울대 법대 교수 유족에 대한 국가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이는 고문.조작 등 명백한 불법행위를 저지르고서도 국가가 소멸시효라는 제도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해 온 데 대해 분명하게 쐐기를 박은 판결이라 할 수 있다. 이번 판결은 무엇보다 고문 등 국가 범죄의 소멸시효를 사실상 배제했다는 점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