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인스

| 지면서비스 1-1 / 6건

  • 100년 전 경복궁 그림…광화문을 감싼 새벽 봄볕
    100년 전 경복궁 그림…광화문을 감싼 새벽 봄볕 유료 백악춘효. [사진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시대 말기의 대표 화가 심전(心田) 안중식(安中植·1861~1919)이 그린 실경산수화 중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걸작'으로 꼽는 작품이 하나 있다. 100여 년 전인 1915년에 그린 '백악춘효(白岳春曉·사진)'. 웅장한 경복궁을 멀리서 조망해 그린 것으로 화폭 위쪽으로는 북악산 자락이 보이고 가운데에는 광화문과 경복궁 ...
  • 안중식·채용신·고희동 그림 문화재 된다
    안중식·채용신·고희동 그림 문화재 된다 유료 심전(心田) 안중식(1861~1919)이 그린 '백악춘효(白岳春曉·①)', 석지(石芝) 채용신(1850~1941)의 '운낭자상(雲娘子像·②)', 춘곡(春谷) 고희동(1886~1965)의 '부채를 든 자화상(③)' 등 근대미술 작품이 처음으로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이들 작품과 무성영화 '청춘의 십자로' 원본 필름을 근대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9일 밝혔다. ...
  • 지난 100년, 우리 참 격렬했구나
    지난 100년, 우리 참 격렬했구나 유료 ... 작품과 처음 만나게 된다. 개화기 조선을 호기심 가득한 서양인의 시선으로 스케치한 네덜란드 화가 휴버트 보스의 '서울풍경'(1899), 나라 잃은 설움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안중식의 '백악춘효'(1915), 그리고 1980년대 민중미술가 손장섭의 '조선총독부'(1984)다. 이어 김은호의 '순종어진'(1923~28) 과 박생광의 '명성황후'(1983), 그리고 서용선의 '동학농...
  • 인터넷 투표로 뽑은 '근대회화 대표 100선' 유료 ... 기간에 방한하는 외국인들을 겨냥한 기획이지만 일반인에게도 명작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전시엔 최초의 근대미술학교인 경성서화미술원에서 가르쳤던 조석진·안중식의 '산수'와'백악춘효(白岳春曉)'에서 60년의 추상회화에 이르는 작품들이 두루 나와있다. 한국 최초의 서양화가로 불리는 고희동의 '자화상'(15년작)도 있고 50~60년대 서울역 그릴에 전시됐던 청전 이상범의 ...
  • 서울풍경의 변천전 유료 ....한국은행.한국산업은행.홍익대박물관 그리고 개인소장가등이 대여한 1백40여점이 소개중이다. 소개작품은 1915년 광화문 네거리쯤의 높은 곳에서 경복궁과광화문을 내려다보듯 그린 안중식의『백악춘효』(1915년)를 시작으로 80년에 걸쳐 서울의 변화해가는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김인승의『덕수궁에서』와 김중현의『풍경』등은 일제강점기의 소박했던 서울을 보여주고 이수억의『페허의 서울』,구봉웅의『개어진 ...
  • 국내 최대규모 미술전집|『한국근세회화선집』출간 유료 ... 국립중앙박물관·호암미술관등 각 박물관·미술관과 화랑 20여 군데, 유가족을 비롯한 개인 소장가 들에게 모두 저작권료와 사례비를 지불하고 촬영했다. 이 과정에서 납·월북작가들의 작품은 물론 안중식의『백악춘효』(1915년작)등 많은 미공개 작품을 찾아냈다. 특히 작고작가들의 초창기 작품들은 상당수가 처음 공개되는 것이다. 상임편집위원을 맡았던 미술평론가 이귀열씨는『미술관계자와 애호가들이 우리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