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부익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7 / 1,064건

  •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유료

    ...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인규 아름다운학교운동본부 대표(1999년 전교조 참교육실천위원장)는 “학생의 선택권 강화와 학교 간 경쟁은 교육에 시장 원리를 도입한다는 명목으로 교육의 빈익빈 부익부를 재생산해 반대한다는 게 진보 진영의 일관된 반대 논리였다”고 설명했다. 당시 전교조를 비롯한 진보 진영은 5·31 교육개혁안에 담긴 자립형 사립고에 대해 귀족학교로 일찍부터 규정했으며, ...
  •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유료

    ...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인규 아름다운학교운동본부 대표(1999년 전교조 참교육실천위원장)는 “학생의 선택권 강화와 학교 간 경쟁은 교육에 시장 원리를 도입한다는 명목으로 교육의 빈익빈 부익부를 재생산해 반대한다는 게 진보 진영의 일관된 반대 논리였다”고 설명했다. 당시 전교조를 비롯한 진보 진영은 5·31 교육개혁안에 담긴 자립형 사립고에 대해 귀족학교로 일찍부터 규정했으며, ...
  • 인구 105만 창원, 3만 군과 권한 비슷…특례시 되면 정부 예산 더 받아 유료

    ... 있다며 정부가 '특례군'으로 지정,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인구 100만 대도시에다 50만 도시까지 줄줄이 특례시로 지정되면 재정 불균형으로 '빈익빈 부익부'가 심화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판단이다. 강원연구원 권오영 부연구위원은 “저출산·고령화와 인구 유출로 경쟁력이 약화한 지역에 대한 특례제도가 필요하다”며 “특례군 기준에 속한 자치단체가 ...
  • 100만 도시 특례시 추진에 지역구 끼워넣는 50만 도시 의원들

    100만 도시 특례시 추진에 지역구 끼워넣는 50만 도시 의원들 유료

    ... 있다며 정부가 '특례군'으로 지정,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인구 100만 대도시에다 50만 도시까지 줄줄이 특례 시로 지정되면 재정 불균형으로 '빈익빈 부익부'가 심화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판단입니다. 결국 돈을 더 달라는 얘기입니다. 특별취재팀=신진호·최모란·백경서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유료

    ... 그룹(6~10분위)은 2년 새 소득이 나란히 증가했다. 9분위(상위 10~20%)가 9.3%나 늘어나 소득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최고 부유층인 10분위(상위 10%)도 5.6% 소득이 늘었다. 부익부 빈익빈이 심화했다는 의미다. 한국 경제의 허리 격인 중산층도 이런 소득 불균형 심화의 여파를 받고 있다. 중간 소득 이상을 벌어들이는 가구(6~10분위)지만 고소득층이라 할 수 없는 6·7분위(소득 ...
  •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소주성 2년 얄궂은 통계…상위 50%만 소득 늘었다 유료

    ... 그룹(6~10분위)은 2년 새 소득이 나란히 증가했다. 9분위(상위 10~20%)가 9.3%나 늘어나 소득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최고 부유층인 10분위(상위 10%)도 5.6% 소득이 늘었다. 부익부 빈익빈이 심화했다는 의미다. 한국 경제의 허리 격인 중산층도 이런 소득 불균형 심화의 여파를 받고 있다. 중간 소득 이상을 벌어들이는 가구(6~10분위)지만 고소득층이라 할 수 없는 6·7분위(소득 ...
  • '소주성'의 배신…저소득 1인 가구 타격 컸다

    '소주성'의 배신…저소득 1인 가구 타격 컸다 유료

    ... 밀어붙인 이후 2년간의 소득 변화는 여전히 '마이너스'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같은 기간 소득 상위 계층인 5·4분위의 소득이 각각 6.7%·6.2% 증가한 점을 감안하면 '부익부 빈익빈'도 더욱 심화했다. 박영범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최하위 계층 가운데 일자리를 지킨 이들의 소득은 상대적으로 올라갔으나, 일자리를 잃은 이들이 더 늘다 보니 이들 전체의 소득이 ...
  • '소주성'의 배신…저소득 1인 가구 타격 컸다

    '소주성'의 배신…저소득 1인 가구 타격 컸다 유료

    ... 밀어붙인 이후 2년간의 소득 변화는 여전히 '마이너스'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같은 기간 소득 상위 계층인 5·4분위의 소득이 각각 6.7%·6.2% 증가한 점을 감안하면 '부익부 빈익빈'도 더욱 심화했다. 박영범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최하위 계층 가운데 일자리를 지킨 이들의 소득은 상대적으로 올라갔으나, 일자리를 잃은 이들이 더 늘다 보니 이들 전체의 소득이 ...
  • [임혁백의 퍼스펙티브] 눈앞에 닥친 AI 로봇 확산, '노동의 위기' 대책 마련해야

    [임혁백의 퍼스펙티브] 눈앞에 닥친 AI 로봇 확산, '노동의 위기' 대책 마련해야 유료

    ... 있다. 이러한 AI 로봇배송시스템을 통해 아마존은 미국 최대 온라인 소매 체인으로 부상하며 시어스 등 대형 백화점 체인들을 문 닫게 했고 수많은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었다. 빈익빈 부익부 긱(gig) 경제 4차 산업혁명은 공유경제와 시장 경쟁을 두 축으로 하는 포스트 자본주의로의 이행을 가속하고 있다. 현재 공유기업은 오픈소스 코드,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온라인 플랫폼 공유경제를 ...
  • 주52시간제… 오히려 우는 생계형 배우들 유료

    ... 그만이지만 생계가 걸린 사람들에겐 민감하다. 오히려 주 52시간이 되면서 수입이 줄었다. 그렇다고 다른 일자리를 구할 수도 있는게 아니라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연예인들의 부익부 빈익빈 수입 구조는 심화되고 있다. 2016년 기준 배우 상위 10%(1587명) 연평균 수입은 3억6 700만원이었다. 이들이 올린 수입은 전체의 8.8%. 1년 전 상위 10%(1542명)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