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702 / 17,013건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수소경제 간다는데…곳곳서 “왜 하필 집 옆에” 충돌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수소경제 간다는데…곳곳서 “왜 하필 집 옆에” 충돌 유료

    ... 이제 와서 법 조항을 내세우는 것은 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다.” 정부와 사업자는 수소 폭발 가능성은 없다고 한다. “수소는 생소한 에너지원이다. 강릉 수소 폭발 등으로 안전성에 대한 불신도 높아졌다. 국가가 직접 나서 안전성을 검증해 주민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 만에 하나 사고 났을 때의 영향, 피해 예측치 등에 대해 주민들은 전혀 정보가 없다. 연료전지 발전소가 주거지로 ...
  • [글로벌 아이] 100 대 0으로 이기는 외교는 없다

    [글로벌 아이] 100 대 0으로 이기는 외교는 없다 유료

    ... 연설”이란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 전쟁이나 사법부 판결이 아닌 외교의 영역에서 '100% 승리'는 불가능에 가깝다. 아사히 신문은 17일자 사설에서 “과거사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한국의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아베 정권이 다시 한반도에 관한 역사 인식을 밝혀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 언론엔 아사히가 일방적으로 한국 편을 든 것처럼 보도됐지만, 이 역시 사실 왜곡이다. 아사히는 ...
  • 문 대통령, 북한 막말에도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

    문 대통령, 북한 막말에도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 유료

    ...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적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평화경제는)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 운명을 바꾸는 일”이라면서 “남북 간 의지뿐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이 더해져야 하기에 대단히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가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려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
  • 문 대통령, 북한 막말에도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

    문 대통령, 북한 막말에도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 유료

    ...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적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평화경제는)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 운명을 바꾸는 일”이라면서 “남북 간 의지뿐 아니라 국제적인 협력이 더해져야 하기에 대단히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가 평화롭고 강한 나라가 되려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
  • [리셋 코리아] 한국의 정체성 분명히 해야 안보와 경제 지킨다

    [리셋 코리아] 한국의 정체성 분명히 해야 안보와 경제 지킨다 유료

    ... 진로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최악의 경우를 가늠하고 최선의 생존 방안을 찾아야 한다. 최악의 경우는 우리나라가 정체성을 밝히지 않고 엉거주춤하게 우왕좌왕하다간 우방으로부터 불신만 초래하게 되는 것이다. 신뢰를 잃어버리면 풍랑 속에 고립돼 그 안에서 우리끼리 싸우며 아우성쳐도 살아남을 수 없다. 대한민국 안보와 경제가 파탄 나 존재할 수 없게 된다. 최선의 길은 대한민국이 ...
  • '고수익' 잘나가던 사모투자 시장, 슬슬 찬바람 분다

    '고수익' 잘나가던 사모투자 시장, 슬슬 찬바람 분다 유료

    ... 때문에 부득이 만기를 연장할 수밖에 없었다”며 “현재 법적 대응과 협상을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히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투자 기법이나 대상에서 자유로운 사모 헤지펀드에서도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국내 헤지펀드 업계 선두인 라임자산운용은 손실을 숨기기 위해 자사의 펀드끼리 사고파는 방식으로 수익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상장폐지가 거론된 기업의 전환사채(CB)를 ...
  • '고수익' 잘나가던 사모투자 시장, 슬슬 찬바람 분다

    '고수익' 잘나가던 사모투자 시장, 슬슬 찬바람 분다 유료

    ... 때문에 부득이 만기를 연장할 수밖에 없었다”며 “현재 법적 대응과 협상을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히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투자 기법이나 대상에서 자유로운 사모 헤지펀드에서도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국내 헤지펀드 업계 선두인 라임자산운용은 손실을 숨기기 위해 자사의 펀드끼리 사고파는 방식으로 수익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상장폐지가 거론된 기업의 전환사채(CB)를 ...
  • [시론] 부정수급 판치는 고용장려금, 눈먼 돈인가

    [시론] 부정수급 판치는 고용장려금, 눈먼 돈인가 유료

    ... 돈'처럼 가로채려는 행태가 갈수록 지능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니 정부가 잘못 집행해 놓고 다시 이를 적발 및 환수하는 비효율과 악순환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 정부의 행정 능력에 대한 불신이 가중되는 이유다. 지능적인 부정수급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지급방식과 적발방식 등 운영시스템을 혁신해야 한다. 정보기술(IT)이 혁신적으로 발전하고 있음에도 이를 행정에 응용하지 못하거나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손학규 즉각 퇴진 vs '안철수 선대위'면 충분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손학규 즉각 퇴진 vs '안철수 선대위'면 충분 유료

    ... 의원들과의 이합집산으로 이어지겠지만 나머지 바른정당계 의원들을 놓고선 반문 연대의 빅 텐트를 거론하는 사람이 많다. 막이 오른 야권 재편 한가운데 손학규 대표의 거취 논란이 있다. 대표 불신임 규정 당헌·당규에 마련 안 돼 '원숭이는 나무에서 떨어져도 원숭이지만 국회의원은 선거에서 떨어지면 정치인이 아니다'란 오래된 말이 있다. 국회의원이건 예비 국회의원이건 으뜸 소망은 당선이다. ...
  • 한국당 경제 대안은 민부론…“감세로 가처분 소득 확대” 유료

    ... 찬반투표 형태·기간·횟수 등 보완 ▶ 단체협약 유효기간 연장 ▶ 부당노동 행위 형사처벌 삭제 등 내용을 담았다. “민주노총은 대기업·공공부문을 장악, 경제질서를 교란하고 노동시장 이중구조 문제를 야기했다. 반자본주의, 반법치 투쟁 노선은 경제양극화와 민주주의 위기, 불신 사회를 야기했다”는 시각도 반영됐다. 한영익 기자 hanyi@jo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