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비례대표제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94 / 935건

  • 여야 4당 선거법 강행처리…한국당 “네 번째 날치기”

    여야 4당 선거법 강행처리…한국당 “네 번째 날치기” 유료

    ... 원내대표와 장제원 간사 등의 항의 속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특위위원장(왼쪽)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첫 회의를 연 국회 정치개혁특위가 29일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선거 연령 18세 하향 등 내용을 담은 선거제 개편안(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하고 활동을 마무리했다. 정개특위는 이날 공직선거법 개정안(심상정 정의당 의원 대표 발의) 표결을 ...
  • [단독]선거제 바뀌면…민주 -16, 한국 -13, 정의 +8, 국민의당 +22석

    [단독]선거제 바뀌면…민주 -16, 한국 -13, 정의 +8, 국민의당 +22석 유료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편안대로 지난 총선을 ... 18~20대 총선 득표율에 적용해 계산한 결과다. 여야 4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고, 의석수를 지역구 225석ㆍ비례대표 75석으로 조정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연동형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유료

    ━ 강대인 정개특위 자문위 운영위원장 선거법은 고칠 수 있을까. 지난해 12월 15일 여야 5당은 선거법 개정에 합의했다. 연동형비례대표제와 석패율제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반대, 나머지 4당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으로 국회가 마비되는 곡절을 겪었다. 내년 4월 총선에 적용하려면 시간이 없다. 말이 신속처리지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유료

    ━ 강대인 정개특위 자문위 운영위원장 선거법은 고칠 수 있을까. 지난해 12월 15일 여야 5당은 선거법 개정에 합의했다. 연동형비례대표제와 석패율제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반대, 나머지 4당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으로 국회가 마비되는 곡절을 겪었다. 내년 4월 총선에 적용하려면 시간이 없다. 말이 신속처리지 ...
  • 어렵사리 합의한 국회 정상화, 한국당이 뒤집었다 유료

    ... “각 당의 안을 존중해”라는 문구를 지적하는 이가 많았다. 주광덕 의원은 이날 비공개 의총에서 “합의문대로면 결국 5당이 협의하게 될 수밖에 없는데,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공히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원하고 있지 않은가”라며 “결국 (원안대로) 패스트트랙으로 갈 수밖에 없으며, 오히려 이번 합의가 패스트트랙을 정당화시킬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5·18 특별법'과 ...
  •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유료

    ... 총선으로 끌고 가기 위해 보수진영 통합은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친박 신당론은 박 전 대통령을 팔아 총선에서 살아남겠다는 인사들의 몸부림”이라고 혹평했다. 또다른 의원도 “친박신당이 생기면 제일 좋아할 곳이 청와대”라며 “여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밀어붙이는 이유 중 하나가 친박신당 창당 유도”라고 주장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이부영 "부처 국·과장까지 청와대만 쳐다보게 하면 반드시 실패"

    [김진국이 만난 사람] 이부영 "부처 국·과장까지 청와대만 쳐다보게 하면 반드시 실패" 유료

    ... 악화했죠. 87년 대선, 88년 총선 치르고 나니까 떡시루를 4쪽을 내놓은 거예요. 진짜 나라를 분열시키는 선거지…. 의원 정수를 350~360명 정도로 늘려서 전문가들을 받아들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권역별로, 석패율까지 한다면 한 지역을 어느 한 당이 독식하지 않게 되는 거죠. 사표도 상당 부분 줄어들어 민심에 거의 가깝게 의석을 나눠줄 수 있다고 봐요. 더 중요한 건 4~5개 정도의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이부영 "부처 국·과장까지 청와대만 쳐다보게 하면 반드시 실패"

    [김진국이 만난 사람] 이부영 "부처 국·과장까지 청와대만 쳐다보게 하면 반드시 실패" 유료

    ... 악화했죠. 87년 대선, 88년 총선 치르고 나니까 떡시루를 4쪽을 내놓은 거예요. 진짜 나라를 분열시키는 선거지…. 의원 정수를 350~360명 정도로 늘려서 전문가들을 받아들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권역별로, 석패율까지 한다면 한 지역을 어느 한 당이 독식하지 않게 되는 거죠. 사표도 상당 부분 줄어들어 민심에 거의 가깝게 의석을 나눠줄 수 있다고 봐요. 더 중요한 건 4~5개 정도의 ...
  • [중앙시평] 정치개혁 :'12·15 합의'로 돌아가라(II)

    [중앙시평] 정치개혁 :'12·15 합의'로 돌아가라(II) 유료

    ... 개혁기회 망실의 죄악이 아닐 수 없다. 안된다. 일반적으로 연립과 연정을 수반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독임과 독재가 불가능한 제도다. 그걸 독재라고 비판하며 논의 자체를 거부하는 자세는 민주주의 ... 독재선거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하기로 합의하였다는 자기모순이 된다. 연동형은 사표를 방지하고 비례성을 보장하는 공정한 민주적 선거제도라는 점을 잊어선 안된다. (그러나 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
  • [정재승 칼럼] 미래세대를 위한 비례대표

    [정재승 칼럼] 미래세대를 위한 비례대표 유료

    ...t/)라는 매니페스토 운동을 야심 차게 추진했다.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모든 지역구 및 비례대표 후보자들에게 '미래세대를 위하여 과연 어떤 구체적인 비전과 공약을 제시하는지 직접 묻고, ... 지역의 미래를 내다보았으면 좋겠다. 얼마 전 대한민국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들썩였다. 이참에 비례대표 국회의원은 '미래세대를 대변하는 자리'로 정의하면 어떨까? 비례대표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