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삼송리 왕소나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6건

  • [사진] 한 달째 입원 중

    [사진] 한 달째 입원 중 유료

    한 달째 입원 중 26일 나무병원 직원이 지난달 28일 태풍 볼라벤으로 쓰러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송리 왕소나무(천연기념물 290호)의 잎이 마르지 않도록 물을 뿌려주고 있다. 괴산군청 김영근 학예연구사는 “아직은 소생을 판단하기에는 이르며 내년 봄에 새 잎이 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사진] 일어나라 600살 왕소나무

    [사진] 일어나라 600살 왕소나무 유료

    태풍 볼라벤에 쓰러진 충북 괴산군 삼송리 왕소나무를 다시 살리기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5일 나무병원 직원들이 뿌리 의 흙을 걷어 내고 발근촉진제 처리를 한 뒤 다시 덮는 작업을 하고 있다. 작은 사진은 쓰러지기 전인 지난 7월 말 모습 . 수령은 약 600년으로 추정되며 천연기념물 290호다. [연합뉴스]
  • [사진] “특명! 600살 소나무를 살려라”

    [사진] “특명! 600살 소나무를 살려라” 유료

    지난 28일 태풍 볼라벤이 몰고온 강풍으로 쓰러진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송리 왕소나무(천연기념물 290호)를 살리기 위해 29일 나무병원 직원들이 수간주사를 놓고 가지 정리작업을 벌이고 있다. 수령 600여 년으로 추정되는 왕소나무는 높이 12.5m, 둘레 4.7m이 거목으로 나무줄기 모습이 용이 꿈틀대는 것처럼 보여 용송(龍松)으로도 불린다. [연합뉴스]
  • 볼라벤, 뒤따라온 덴빈에 밀려 비 뿌릴 틈도 없이 북상

    볼라벤, 뒤따라온 덴빈에 밀려 비 뿌릴 틈도 없이 북상 유료

    통째 뽑힌 600살 천연기념물 28일 충북 괴산군 삼송리에 있는 천연기념물 290호인 수령 600여년 된 '괴산 삼송리 왕소나무'가 볼라벤의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뿌리가 뽑힌 채 쓰러져 있다. [괴산=뉴시스] 태풍 볼라벤은 제주도와 서·남해안에 적지 않은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혔다. 반면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피해가 예상보다 적었다. 이처럼 지역별 피해상황이 ...
  • [길따라 바람따라] 동해안길 유료

    ... 때문이다. 갯바위에 부딪힌 파도의 포말처럼 아름다운 감동이 일어나는 바닷길 한복판 자리잡은 울진.척은 선뜻 나서기 어려운 먼 곳이다. 그러나 국도 7호선과 해안도로가 헤어졌다 만나기를 거듭하면서 ... 등대로 올라가면 작은 공원이 있다. 시야가 탁 트여 해맞이에 제격이다. 다시 해안길을 달려 월송리에서 국도 7호선과 합류하고 이내 월송정 입구 솔숲에 닿는다. 월송정은 관동팔경중 가장 남쪽에 ...
  • 26.충북괴산 삼송리-볼거리 먹거리 유료

    ... 듯한 큰 바위가 있는데 이것이 바로 선녀가 하늘에서 내려와 놀고갔다는 강선대다.좌우 산에는 소나무가 빽빽이 우거져 경치가 아름답다. 후평송림(後坪松林)도 가볼 만하다.청천면에서 동쪽으로 약 ... 괴강(槐江)초입에 있는 조그마한 매운탕집 괴강매운탕((0445)32-2974)은 민물고기의 이라는 쏘가리찜이 일품이다.쏘가리에 들기름.고추장.마늘.양파.감자등 갖은 양념을 섞어 만드는데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