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샌더스 대변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 / 139건

  • [김현기의 시시각각] 백악관 대변인, 청와대 대변인

    [김현기의 시시각각] 백악관 대변인, 청와대 대변인 유료

    ... 연간 보수'를 의회에 제출했다. 총 374명의 연봉이 자세히 표기돼 있다. 눈에 띄는 건 세라 샌더스 대변인. 17만9700달러(약 2억400만원)다.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 21명과 더불어 공동 1위. 36살의 젊은 나이임에도 이런 '거액'을 받는 건 대변인이란 자리의 중요함을 상징한다. 무엇보다 세계에서 가장 공격적이고 자유로운 미국 언론을 다뤄야 한다. ...
  • 백악관도 “평창 참가 미정” … 김정은 신년사 본 뒤 결론 낼 듯 유료

    ... 관련된 논란에 대해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백악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공식 브리핑에서 전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미국 참가는) ... 말했다. 그는 또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더스는 “그(트럼프)는 (올림픽과) 관련된 여러 이해 관계자들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며 “안전에 ...
  • 트럼프·김정은 두 번째 핵담판

    트럼프·김정은 두 번째 핵담판 유료

    ...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0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와 관련, “이번 친서의 주요 목적은 김 위원장이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하고 일정을 잡으려는 내용”이라고 공개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이며 이미 조율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는 확실히 회담이 개최되길 원하며, 그렇게 되도록 이미 노력하고 있다”고 알렸다. 2차 북·미 정상회담 ...
  • '4시간→90분' 짧아진 북·미 판문점 접촉 … 백악관 “중대 진전”

    '4시간→90분' 짧아진 북·미 판문점 접촉 … 백악관 “중대 진전” 유료

    ... 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DMZ에서 미 대표단이 북측 대표단과 외교 협상을 계속하고 있는데 긍정적 논의와 중대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기자들이 질문도 하기 전에 한 발표다.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성 김 주필리핀 미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5차 실무협상을 마친 뒤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북·미는 4일(한국시간) 판문점에서 다섯 번째 실무협상을 ...
  • 백악관 군기반장 취임한 날 '하극상 막장극' 주인공 경질

    백악관 군기반장 취임한 날 '하극상 막장극' 주인공 경질 유료

    ...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공보국장으로 임명되자마자 '트럼프 코드'에 맞는 막말과 욕설을 내뱉으며 대변인, 비서실장을 차례로 몰아내는 계기를 만들었던 앤서니 스카라무치가 지난달 31일 경질됐다. 불과 ... 수석전략가 등 모든 백악관의 지도부까지 의사결정 라인을 켈리로 단일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켈리 실장이 백악관의 체계와 규율을 갖출 전권을 부여받았다”며 “웨스트 윙 직원들이 ...
  • 백악관 “북·미 정상 계속 연락해왔다”

    백악관 “북·미 정상 계속 연락해왔다” 유료

    ... 언급이다. 지난 2월 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됐음에도 불구하고 양 정상 간의 소통은 이어져 왔음을 시사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수시로 “김 위원장과의 관계는 좋다”고 했던 것은 샌더스 대변인의 말대로 '톱'끼리 연락이 계속 진행돼 왔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가능해진다. 두 정상 간 연락 채널을 놓곤 다양한 관측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
  • 회담 4시간 만에 결렬 발표…65시간 기차타고 온 김정은 빈손

    회담 4시간 만에 결렬 발표…65시간 기차타고 온 김정은 빈손 유료

    ... 비어 있었다. 백악관 현장 기자들은 오찬장 테이블에 물은 채워져 있지만 참석자는 없는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며 “조짐이 이상하다”고 전했다. 약 10분 뒤인 12시35분, 백악관 세라 샌더스 대변인이 기자들을 찾아 “일정에 변화가 생겼다”고 전했다. 기자단은 대기하다 1시쯤 백악관의 안내로 회담장에서 철수해 대기 차량에 탑승했다. 백악관은 1시37분, 샌더스 대변인 명의로 ...
  • 백악관 “오늘 저녁은 친교 만찬”… 내일이 본 게임

    백악관 “오늘 저녁은 친교 만찬”… 내일이 본 게임 유료

    ... 이번엔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김 위원장과 간단한 단독 회담(brief one on one)과 인사(greeting)를 나눈 뒤 친교 만찬(social dinner)을 한다. 백악관 세라 샌더스 대변인이 26일 하노이로 향하는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밝힌 일정이다. 눈길을 끄는 건 만찬의 성격을 '친교'로 정의했다는 부분이다. 비핵화 및 미국의 상응조치 등 ...
  • 트럼프 “생산적 회담 고대” 김정은 “3000㎞ 달려왔다”

    트럼프 “생산적 회담 고대” 김정은 “3000㎞ 달려왔다” 유료

    ... 낮 12시30분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출발한 뒤 영국 북동부 마일던홀 기지와 카타르 도하에서 두 번 재급유를 받았다. 에어포스원에는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스티븐 밀러 정책보좌관, 샌더스 대변인, 대니얼 월시 부실장, 댄 스캐비노 SNS 담당 보좌관 등이 동승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앞서 오전 8시 국무부 전용기 편으로 입국했고,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하루 전 입국해 트럼프 ...
  • 트럼프 “생산적 회담 고대” 김정은 “3000㎞ 달려왔다”

    트럼프 “생산적 회담 고대” 김정은 “3000㎞ 달려왔다” 유료

    ... 낮 12시30분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출발한 뒤 영국 북동부 마일던홀 기지와 카타르 도하에서 두 번 재급유를 받았다. 에어포스원에는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스티븐 밀러 정책보좌관, 샌더스 대변인, 대니얼 월시 부실장, 댄 스캐비노 SNS 담당 보좌관 등이 동승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앞서 오전 8시 국무부 전용기 편으로 입국했고,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하루 전 입국해 트럼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