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서소문 포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4 / 1,035건

  • [서소문 포럼] 프라하에서 온 백태웅 하와이대 교수의 이메일

    [서소문 포럼] 프라하에서 온 백태웅 하와이대 교수의 이메일 유료

    강민석 정치에디터 백태웅(56) 하와이대 로스쿨 교수는 체코 프라하에 머물고 있었다. 아마도 유엔 인권이사회 일(그는 2015년부터 강제실종그룹 위원으로 활동) 때문 아닐까 싶다. 백 교수는 서울대 법대 졸업 후 노동현장으로 들어가 1989년 '사노맹'(사회주의 노동자동맹)을 결성한 인물이다. 26세일 때였다. 요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과정에서 ...
  • [서소문 포럼] 문재인 정부 정책은 국민 생존에 도움이 되는가

    [서소문 포럼] 문재인 정부 정책은 국민 생존에 도움이 되는가 유료

    정재홍 콘텐트제작에디터·논설위원 한국 역사에서 시대 흐름을 읽지 못하고 명분론에 사로잡혀 정책을 펴다 엄청난 희생을 치렀던 일들이 종종 있었다. 조선 인조 때의 정묘호란·병자호란과 구한 말의 쇄국정책이 대표적이다. 인조와 신하들은 중국에서 명나라가 망하고 청나라가 들어서는 세력 전환을 읽지 못한 채, 명나라에 의리를 지키다 국토는 유린당하고 백성은 피폐해...
  • [서소문 포럼] '반일' 잣대의 눈금은 정확한가

    [서소문 포럼] '반일' 잣대의 눈금은 정확한가 유료

    고정애 정치팀장 22년 전 신문을 펼쳐보기로 한 건 지인이 공유한 발췌문 때문이다. “국제통화기금(IMF) 사태가 일어난 1997년 말에 한국에서 벌어진 운동 중에서 '외제품 사지 않기' 운동이 있었다. 나는 난리 났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17개 신문의 전면 5단에 '무엇이 진정한 국산품인가'란 문구로 광고를 게재했다.”(『춘아, 춘아, 옥단춘아, 네 아...
  • [서소문 포럼] 내 연금 내놔라

    [서소문 포럼] 내 연금 내놔라 유료

    ... 저의 공약이었다. 제가 공약을 하자 박근혜 후보가 뒤따라 공약을 해서 전북 이전이 확정되었고 ….” 기금운용본부는 탄핵을 한 달 앞두고 박근혜 정부가 전북에 보낸 마지막 선물이 됐다. 서소문 포럼 8/13 과연 기대만큼 발전하고 있을까. 확인을 위해 지난 7일 기금운용본부를 찾아갔다. 서울 용산역에서 오후 2시 10분 출발 KTX(요금 3만 2000원)를 탔다. 용산발 익산행 ...
  • [서소문 포럼] 처칠의 연설만으로 영국이 승리할 수 있었나

    [서소문 포럼] 처칠의 연설만으로 영국이 승리할 수 있었나 유료

    김원배 사회부에디터 2차 세계대전 때 영국 총리를 지낸 윈스턴 처칠은 명연설로 국민의 사기를 높였다. 하지만 단호한 의지만으로 영국의 생존과 승리를 보장할 수는 없었다. 영화 '다키스트 아워'엔 처칠이 당시 미국 대통령인 프랭클린 루스벨트에 지원을 요청하는 장면이 나온다. “낡은 구축함 50척을 빌려달라. 40척도 좋다”는 처칠의 요청에 루스벨트는 “중...
  • [서소문 포럼] 미사일과 방사포, 북한의 치밀한 혼란 작전

    [서소문 포럼] 미사일과 방사포, 북한의 치밀한 혼란 작전 유료

    채병건 국제외교안보팀장 이제 와서 돌이켜보니 북한은 처음부터 '혼란작전'을 준비했던 것 같다. ①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중단됐던 미사일 시험발사를 북한이 재개한 게 5월 4일이었다. 출발은 '섞어 쏘기'였다. 이날 북한은 미사일만 쏜 게 아니었다. 강원도 호도반도에서 단거리 미사일과 방사포를 섞어서 쐈다. 다음날인 5일 북한이 공개한 사진엔 북한판...
  • [서소문 포럼] 아베의 오판을 한국경제의 축복으로 만들려면

    [서소문 포럼] 아베의 오판을 한국경제의 축복으로 만들려면 유료

    ... 회수 등 일본의 금융 교란이 없지만, IMF를 겪어본 국민들은 일말의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일본과의 전면전을 앞두고 그나마 한국 경제에 다행스러운 조짐이 몇 가지 있다. 서소문 포럼 8/6 그중 하나가 청와대와 여당이 대기업 귀하고 중한 줄 알게 된 것 같다는 점이다. 결국 경제전쟁의 전면에 서는 것은 대기업일 수밖에 없다. 그들이 버텨줘야 한국경제가 견딘다. ...
  • [서소문 포럼] 임진왜란 화친은 쓰시마의 간지…한·일 교류 중지는 하책이다

    [서소문 포럼] 임진왜란 화친은 쓰시마의 간지…한·일 교류 중지는 하책이다 유료

    오영환 지역전문기자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임진왜란(1592~98)은 동북아의 게임 체인저였다. 조선과 일본 무로마치(室町) 막부 간 약 200년의 화평을 산산조각냈다. 막부는 일본국왕사를 60여회, 조선은 통신사를 3회 맞파견했다. 교린(交隣)이었다. 히데요시의 침략은 중국 책봉(冊封) 체제에 대한 도전이기도 했다. 명(明)이 참전하면서 왜란은 동북아 7년...
  • [서소문 포럼] '일자리 정부'라는 포장은 건재한가

    [서소문 포럼] '일자리 정부'라는 포장은 건재한가 유료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논설위원 지난해 3월 26일이었다. 그때 알아챘어야 했다. 헌법 개정안을 냈을 때다. 5월 개헌안이 폐기됐을 때도 마찬가지다. 다른 방식으로 법률 곳곳에 개헌안을 구겨 넣으려는 의도를 읽었어야 했다. 당시 개헌안은 정치적 목적을 가진 노조 설립도 가능하게 했다. '정치 노조'가 들어서는 마당이니 교섭 대상에 제한이 있을 리 없다. ...
  • [서소문 포럼] 5G시대에 토착왜구를 따지는 나라

    [서소문 포럼] 5G시대에 토착왜구를 따지는 나라 유료

    ... 개정 사항인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여론 수렴 절차를 거치느라 시간차가 발생했을 뿐이다. 한마디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등 다소의 강약 조절은 있겠지만 아베의 2탄은 이제부터라 볼 수 있다. 서소문 포럼 7/30 일각에선 반도체 공급망이 무너질 경우 일본의 타격이 더 크기 때문에 아베가 강공 일변도로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본다. 하지만 아베가 그런 계산 없이 싸움을 걸었을 리 없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