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인스

| 지면서비스 1-6 / 53건

  • '황제노역' 판결 비난에 … 대법, 향판 10년 만에 폐지
    '황제노역' 판결 비난에 … 대법, 향판 10년 만에 폐지 유료 ... 아니지만 인사 때마다 같은 지역 근무를 희망해 계속 눌러앉는 비공식 향판도 많다. 수도권 근무 희망자가 훨씬 많은 상황에서 지역 근무를 희망하면 대부분 받아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1년 선재성 당시 광주지법 수석부장판사가 관내 법정관리 신청기업의 관리인에 지인을 추천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시비가 불거졌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2월 1000억원대 교비 ...
  • "광주 변호사는 죄다 허 전 회장 손아귀에" 유료 2011년 발생한 대표적 '향판 비리' 사건의 중심에 있었던 선재성(51·사법연수원 교수) 부장판사는 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허재호 대주그룹 회장의 전횡을 막으려다 비리판사로 몰렸다”고 주장했다. 선 부장판사에 따르면 그는 광주지법 파산부 수석부장이던 2010년 대주그룹 계열사인 대한페이퍼텍과 대한시멘트의 법정관리 사건을 배당받았다. 사건 기록 등을 ...
  • 향판·향검·기업인 커넥션 … 감사원도 손 못 댄다
    향판·향검·기업인 커넥션 … 감사원도 손 못 댄다 유료 ... 접대를 했다”고 주장한 게 계기였다. 한승철(51) 전 대검 감찰부장 등 4명이 기소됐으나 최종 무죄 판결 났다. 대법원은 “향응을 받은 것은 인정되나 대가성이 없 다”고 밝혔다. 선재성(51)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 건도 있다. 2010년 법정관리 기업을 맡는 광주지법 파산부에 있으면서 법정관리인들에게 동창생 변호사를 선임하도록 알선하는 등의 혐의로 기소돼 벌금 300만원 ...
  • 교도소 일당 5억 '황제노역' 판결한 29년 광주 향판
    교도소 일당 5억 '황제노역' 판결한 29년 광주 향판 유료 ... 김동근(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당 5억원 판결에 대해 “지역 유력 인사와 친분이 생길 수밖에 없는 향판의 부작용이 나타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향판 문제는 전에도 여러 차례 불거졌다. 2011년 선재성(52)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 사건이 한 예다. 판사로서 법정관리인들에게 친구를 변호사로 선임하도록 소개하고, 변호사에게서 주식 정보를 얻어 1억원의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았으나 광주지법은 ...
  • 교도소 일당 5억 '황제노역' 판결한 29년 광주 향판
    교도소 일당 5억 '황제노역' 판결한 29년 광주 향판 유료 ... 김동근(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당 5억원 판결에 대해 “지역 유력 인사와 친분이 생길 수밖에 없는 향판의 부작용이 나타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향판 문제는 전에도 여러 차례 불거졌다. 2011년 선재성(52)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 사건이 한 예다. 판사로서 법정관리인들에게 친구를 변호사로 선임하도록 소개하고, 변호사에게서 주식 정보를 얻어 1억원의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았으나 광주지법은 ...
  • [취재일기] '법관의 독립' 조항이 비리 '방패' 돼선 안 된다
    [취재일기] '법관의 독립' 조항이 비리 '방패' 돼선 안 된다 유료 ... 없다. 법관의 독립을 지키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 같은 규정 때문에 법정관리 기업 감사에 지인을 선임하도록 알선한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기소돼 지난 1월 대법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선재성(51) 부장판사는 징계 처분(정직 5개월)을 받고도 여전히 복무 중이다. 판사는 독립적인 권력을 갖고 있다. 이 때문에 높은 도덕성이 요구된다. 미국은 법관의 비리에 대해 시민에게도 ...
  • [사설] 유착 우려 낳는 지역법관제 개선 필요하다 유료 ...주고법 관할 4개 지역에서 시행 중이다. 그러나 이런 취지와 달리 지역법관이 학연·지연으로 얽힌 변호사, 유지들과 유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은 게 사실이다. 특히 2011년 선재성 전 광주지법 수석부장판사가 변호사에게 사건을 알선한 혐의 등으로 기소되면서 사회적 문제로 부각됐다. 올해 정기인사부터 지역법관 본인의 희망에 따라 타 지역 근무도 가능해졌으나 이 정도 손질로 장기간 ...
  • '1004억 횡령'석방 순천지원, 보석률 1위
    '1004억 횡령'석방 순천지원, 보석률 1위 유료 ... 순천지원의 향판 수는 지원장을 포함해 5명으로, 전체 21명 중 23.8%로 광주지법 산하 지원 가운데 가장 비율이 높다. 법정관리 관련 비리에 연루돼 지난달 벌금 300만원이 최종 확정된 선재성(51) 전 광주지법 수석부장판사도 순천지원장을 지낸 향판이었다. 순천 근무경험이 있는 검사 출신 법조인 K씨는 “순천 지원장은 향판이 맡는 게 인사 관행”이라며 “향판들이 퇴임해 현지에서 ...
  • 향판 비리 선재성 판사 300만원 벌금형 확정 유료 대법원2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31일 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선재성(51) 전 광주지법 수석부장판사(고법 부장판사급)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선 부장판사가 법정관리인들에게 친구인 강모(52) 변호사에게 상담을 받아 보라고 한 것은 소개·알선한 행위에 해당한다”며 “또 소개·알선 행위의 고의성도 인정된다”고 밝혔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링컨 차를 타는 판검사
    [권석천의 시시각각] 링컨 차를 타는 판검사 유료 ... 다했는지 35년간의 법관 생활을 돌아봤다. 한국 법조계에서 흔치 않은 장면이다. Ⅱ. 최근 우리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소란의 중심에는 법조인이 있다. 대개 전·현직 판검사다. 지난해 선재성 부장판사가 법정관리 기업에 자신의 친구를 변호사에 선임하도록 알선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어 '벤츠 여검사' 사건이 터졌다. 문제의 검사는 사건 청탁을 한 변호사에게 “백값 보내도! 신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