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아파트 공시가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7건

  • [서소문 포럼] 아파트가 '웬수'가 돼서야 …

    [서소문 포럼] 아파트가 '웬수'가 돼서야 … 유료

    신성식 사회부문 선임기자 아파트는 한국 경제가 성장할 때는 말뚝만 꽂으면 불티나게 팔렸다. 소비자도 당첨되면 한몫 잡았다. 손해 보는 이가 아무도 없었고, 자산을 불리는 데는 최고였다. ... 4만~10만원의 기초연금을 받는데, 어느 그룹에 속할지 따질 때 재산이 중요한 잣대가 된다. 아파트 공시가격에서 1억800만원(기본공제)을 뺀 금액의 5%를 연 소득으로 잡는다. 대도시에 4억원짜리 ...
  • [사설] 건교부는 부동산 통계부터 제대로 챙겨야 유료

    ... 통계를 입맛대로 보도해 집값 상승을 부추기고 투기를 조장"한다고 주장했다. 어제 건설교통부가 발표한 국내 주택의 공시가격 총액은 1279조원이다. 아파트 시가총액 1105조원이 부풀린 숫자가 아니란 것이 분명히 드러난다. 또 지난 한 해 아파트 공시가격의 상승폭은 16.4%다. 실거래가의 반영폭이 커진 때문이라 하더라도 가격 상승이 크다는 것을 부인하기 어렵다. ...
  • [분수대] 국민은 몰라도 된다고?

    [분수대] 국민은 몰라도 된다고? 유료

    ... 말씀드리겠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정치인만 그런 게 아니다. 정부도 배웠다. 지난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아파트 공시가격 안은 그야말로 뒤죽박죽이었다. 같은 동, 같은 층인데 작은 평형이 더 비싼 경우도 있었다. 항의가 빗발쳤다. 일부 언론은 국토부에 공시가격 결정 방법을 물었다. 돌아온 답은 “구체적인 시세나 그 산정 방식을 공개해 주긴 어렵다”였다. 세금 내는 ...
  • [사설] 단독주택 거래 더 얼어붙지 않게 유료

    전국 450만 단독주택의 기준이 될 표준 단독주택 13만5000가구의 가격이 처음으로 공시됐다. 아파트에 이어 단독주택에도 체계적 과세 기준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 제도가 정착되면 시가를 ...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애꿎은 서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된 이번 주택가격공시제는 이런 부분들이 보완될 때에만 비로소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 [김우철의 이코노믹스] 정권마다 휘둘리면서 부동산 공시제도 불만 키웠다

    [김우철의 이코노믹스] 정권마다 휘둘리면서 부동산 공시제도 불만 키웠다 유료

    ... 공시지가제도의 출발이 그랬다. 15년이 지나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자, 판박이처럼 주택가격 공시제도도 새로 추가됐다. 그로부터 13년 흐른 지난해, 이번에는 공시가격 현실화 요구가 빗발쳤고, ... 결국 공시가격의 대표적인 두 가지 문제인 낮은 현실화율과 심각한 불균형은 그 뿌리가 하나다. 공시제도를 정치적으로 접근해 공시가격을 부동산가격 급등기에만 땜질식으로 손 본 것이 근본적 원인이다. ...
  • [에디터칼럼] 시기심과 이기심 유료

    ... 잠시 의아해하던 상대는 으레 실소를 터뜨린다. 왜 웃을까. 아마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와 학원가의 상징인 대치동과 '전세'라는 단어의 부조화 때문일 것이다. 그런 대치동이 지난 2주 ... 종합부동산세로 대표되는 보유세 파문이 먼저 닥쳤다. 짐작은 했지만 크건 작건 방 세 개가 넘는 대치동 아파트는 거의 모두 종부세 대상으로 나타났다. 아파트를 여러 채 가진 부자든, 1주택자든 공시가격이 ...
  • [사설] 공시가격 현실화 … 중산층·서민 고통 없도록 속도 조절해야 유료

    ... 권고했다. 부동산 공시가격은 국토부가 매년 1월 1일을 기준으로 토지와 주택에 매기는 기준 가격이다.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 등과 연계돼 있다. 공시가격을 올리면 세금과 건강보험료 등도 덩달아 ... 주택 가격이 급등한 지역의 현실화율은 안정된 지역보다 낮다. 이는 고가 단독주택이나 강남 아파트 보유자가 상대적으로 세금 부담을 덜 진다는 의미다. 지역별·가격공시가격을 높여 세금 등을 ...
  • [취재일기] "세금 1년 새 12배" … 청와대 "엄살 마라"

    [취재일기] "세금 1년 새 12배" … 청와대 "엄살 마라" 유료

    ... 3~4배 많은 세금을 물리는 게 합당한지는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17년째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 사는 박모(66)씨. 그는 지난해 58만원의 보유세(재산세.종부세.농특세 등 포함)를 냈지만 ... 한다. 지난해의 4배에 가깝다. 강남.서초.양천.분당.평촌 등 이른바 '버블 세븐' 지역은 공시가격이 20~40% 올랐지만 보유세는 2~3배 오른 곳이 태반이다. 살던 아파트가 재건축돼 지난해 ...
  • [사설] 종부세, 이대로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 유료

    올해 부동산 보유세가 크게 오를 전망이다. 보유세의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이 최고 70% 상승했다. 이에 따라 공시가격 6억원이 넘는 부동산에 부과하는 종합부동산세가 세 배까지 치솟는다. 일례로 서울 목동의 35평 아파트 세금은 지난해 148만원에서 올해 444만원으로 오른다고 한다. 종부세 대상도 지난해 35만 명에서 올해 60만~70만 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
  • [취재일기] 현실과 동떨어진 부동산 공시가격

    [취재일기] 현실과 동떨어진 부동산 공시가격 유료

    ... 얘기다. 관보엔 이렇게 적혀 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전용면적 134㎡ 11억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 전용면적 ... 없었다. 다른 아파트도 시세와 격차가 크다. 삼익아파트 시세는 12억~13억원, 과천 주공아파트 시세는 8억~8억5000만원이다. 해당 기사엔 “관보 가격에 물건이 나오면 당장 내가 산다”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