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앙코르와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7건

  • [남정호의 시시각각] 김정숙 여사의 버킷리스트?

    [남정호의 시시각각] 김정숙 여사의 버킷리스트? 유료

    ... 찾는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김정숙 여사는 딱 한 번 일본 당일 출장을 빼곤 18번의 해외 나들이 때마다 동행했다. 작년 말엔 혼자 인도에 갔다. 이 과정들에서 찾아본 명소는 캄보디아의 앙코르와트, 인도의 타지마할과 후마윤 묘지, 체코의 프라하, 베트남의 호이안, 바티칸의 성베드로성당 등. 죄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세계 최고 관광지다. 이에 대해 야당에선 “부부동반 세계일주하냐” ...
  • [시론] 인사말 실수보다 부실한 순방 콘텐트가 문제다

    [시론] 인사말 실수보다 부실한 순방 콘텐트가 문제다 유료

    ... 장인·맏사위를 비롯해 가족 중에 인도네시아 출신이 여럿 있는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가 현지 문화를 존중하려 노력하는 외국 지도자의 실수를 이해하고 넘어간 것 같다. 오히려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유적지에서 “이렇게 큰 문명이 몰락한 이유”를 질문한 대통령의 대화 소재가 부적절했다. 역사학자가 꿈이었던 대통령에게는 흥미로운 주제였을지 몰라도 현지인들은 위험한 발언으로 느낄 수도 있다. ...
  • [김현기의 시시각각] 언제까지 '옆문'만 기웃거릴 것인가

    [김현기의 시시각각] 언제까지 '옆문'만 기웃거릴 것인가 유료

    ... 틀리냐”를 묻고 확인하는 것이다. 입시 브로커 싱어의 말마따나 '정문'으로 가는 건 힘들다. 고달프다. 비핵화도 입시와 마찬가지다. 옆문이란 없다. 있다 해도 두고두고 화근이 될 뿐이다. 앙코르와트에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귀국 일성으로 '장자연·김학의·버닝썬' 3종 세트를 '검경의 명운'을 걸고 챙겨야 할 일로 규정했다. 그게 그렇게 시급하고, 간절하고, 국가의 미래를 좌우할 사안일까. ...
  • [시가 있는 아침] 앙코르와트 가는 길

    [시가 있는 아침] 앙코르와트 가는 길 유료

    앙코르와트 가는 길 - 이승철(1958~ ) 자기 키보다 더 큰 노를 저어 한 소녀가 톤래샆 강을 건넌다. 때마침 연잎처럼 생긴 이파리 위에서 백로 몇 마리가 다리쉼을 한 채 무심한 세월을 굽어보고 있다. 한사코 뭔가를 이룩해보겠다고 비명 소리를 내지르던 날들아 결국 나에게 무엇을 안겨주었나. 강 저편 구릉을 따라 한줄기 스콜이 지나가고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앙코르와트에 스며든 평양 미학

    [전영기의 시시각각] 앙코르와트에 스며든 평양 미학 유료

    전영기 논설위원 앙코르와트는 왕도(王都)의 사원(寺院)이라는 뜻이다. 지금은 동남아의 빈국이지만 캄보디아 사람들은 9~15세기만 해도 중국에 맞먹는 앙코르 왕국을 건설했다. 사원의 규모가 워낙 크고 정교한 데다 800m에 이르는 담벽엔 성경의 6배나 된다는 풍성한 이야기들이 부조(浮彫)로 새겨졌다. 이 때문에 앙코르와트는 건설의 비밀이 숨어 있는, 인류 문명 ...
  • [분수대] 앙코르와트보다 숭례문에 나는 감사한다

    [분수대] 앙코르와트보다 숭례문에 나는 감사한다 유료

    ... 나오는 탄식 “부럽다. 우리 조상님들은 뭐하셨나”도 그중 하나다. 지난달 출장길, 스치듯 들른 앙코르와트에서도 그랬다. 여의도에 버금가는 넓이(63만여 평), 1.5t짜리 돌 1000만 개를 100만 ... 패권자였다. 앙코르와트는 조상처럼 잘살 수 있다는 증거요, 좌표이기도 하다. 오죽하면 지폐며 국기에 앙코르와트가 들어가고 국영 맥주회사, 항공사 이름도 앙코르일까. 캄보디아의 한 고위 관료는 “앙코르와트가 ...
  • [기고] 천년의 길, 실크로드를 간다

    [기고] 천년의 길, 실크로드를 간다 유료

    ... 열고, 대한민국의 역사적·문화적 위상과 품격을 드높이게 될 것이다. 탐험대의 대미는 8월 31일 실크로드 서방 종착지에서 열리는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다. 1996년 캄보디아 앙코르 와트에서 열려 한류 바람을 불러일으킨 적이 있다. 터키는 문화적 자부심이 굉장하고 G20 정상회의를 개최할 만큼 경제적 위상도 높다. 특히 6·25전쟁 때는 1만5000명의 병력을 보낸 혈맹의 ...
  • [대학생 칼럼] 되로 주고 말로 받는 비결

    [대학생 칼럼] 되로 주고 말로 받는 비결 유료

    ... 됐다. 이때까지만 해도 해외 봉사활동에 대한 막연한 동경과 환상을 품고 있었다. 그러나 내 마음속 환상은 캄보디아 땅을 밟으면서부터 하나씩 깨지기 시작했다. 천 년 고도의 웅장한 역사 앙코르와트는 세월의 풍파를 견뎌내지 못해 색깔도 맞지 않는 콘크리트를 덕지덕지 바른 몰골이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있는 곳이라면 한 무리의 캄보디아 꼬마들이 팔찌와 열쇠고리를 한 가득 들고 맨발로 ...
  • [배명복의 세상읽기] 남북한의 앙코르 와트 동행

    [배명복의 세상읽기] 남북한의 앙코르 와트 동행 유료

    배명복 논설위원·순회특파원 남북한 대표단이 지난 주말 캄보디아의 앙코르 와트 유적지를 함께 관광했다. 12세기 석조 건축문화의 정수(精髓)에 넋이 빠져 열심히 셔터를 눌러대는 모습은 남이나 북이나 하등 다를 게 없었다. 이 험악한 정세에 웬 관광? 그것도 남북한 동반 관광이라니….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주 프놈펜에서 열린 아시아정당국제회의(ICAPP·아이캅) ...
  • [기고] 캄보디아, 폐허에서 번영으로 유료

    ... 시장경제 채택, 적극적인 대외개방으로 역동적인 경제발전을 이뤄가고 있다. 세계적인 경제침체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난 수년간 연평균 10%대의 경제성장을 해왔다. 풍부한 노동력과 앙코르와트로 대표되는 세계적인 관광자원, 비옥한 토지와 산림, 다양한 천연자원 등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 이러한 장래성과, 폐허와 빈곤을 딛고 경제발전을 이룬 우리와의 역사적 유사성, 정서적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