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엄앵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0 / 291건

  • [2018스크린·흥망③] #미투 #번역논란 #별세…365일 휘몰아친 사건사고

    [2018스크린·흥망③] #미투 #번역논란 #별세…365일 휘몰아친 사건사고 유료

    ... 한국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겪어 내며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았다. 1926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나 1947년 '새로운 맹서'로 영화계에 데뷔한 고인은 김지미, 엄앵란과 함께 1950~1960년대를 대표하는 원조 트로이카로 사랑받았다. 1953년 영화 '코리아'에 출연하며 신상옥 감독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졌고, 1954년 결혼해 130여 ...
  • “99편 공동 주연, 상상 못할 기록” 윤정희, 신성일을 말하다

    “99편 공동 주연, 상상 못할 기록” 윤정희, 신성일을 말하다 유료

    ... 사람은 나이 먹어가면서도 처음처럼 대개 '선생님'과 '미스 윤'으로 서로를 불러왔다. 신성일은 생전에 회고록『청춘은 맨발이다』에서 “나와 함께 가장 많은 작품을 한 여배우는 윤정희”라며 “엄앵란 다음으로 내 속내를 터놓을 수 있는 여배우”라고 한 바 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신성일 회고전 때도, 2016년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열린 윤정희 데뷔 50주년 특별전과 그에 앞서 ...
  • [차길진의 갓모닝] 745. 만추에 떠난 남자 유료

    ... 연상의 이민자와 뜨거운 사랑 연기를 펼쳐 대한민국의 여심을 사로잡았다. 신성일씨의 행보는 거침없었다. 조선일보 옆 아카데미 극장은 그의 영화를 개봉, 상영하는 전용관이 될 정도였다. 엄앵란씨와 함께했던 '맨발의 청춘'도 좋았지만, 내가 기억하는 최고의 영화는 '만추'다. 신성일씨는 생전에 만추를 “구성, 배우들의 연기, 작품의 짜임새, 영상, ...
  • [앵커브리핑] 신성일… 판타지여도 되는 사람 (Shin Sung-il… the man of our fantasies.) 유료

    ... place of romance and dreams. * geological: 지질학의 * lined: 일직선으로 하다 * still pictures: 스틸 사진. 결혼하기 전의 신성일, 엄앵란 두 배우의 촬영 모습을 처음으로 보았던 것도 바로 그 충무로의 어느 비 오는 날 밤거리였으니까요. 신성일. 그는 60년대 청춘의 심벌이었고, 그보다 더 놀라운 것은 여든 언저리의 나이가 되어서도 ...
  • '별들의 고향'에 영원히 잠든 신성일

    '별들의 고향'에 영원히 잠든 신성일 유료

    ... 마음입니다. 여러분도 부인들께 잘하세요. 그러면 기쁨이 와요.” 풍파 많은 삶의 동반자다웠다. 6일 오전 10시 '영원한 별' 배우 고 신성일의 영결식에서 한결같은 아내이자 '배우 동지' 엄앵란씨는 이렇게 말했다. 이틀 전 고인이 작고한 후 한 번도 눈물을 보이지 않은 이유도 말했다. “울면서 세상을 떠나 보내고 싶지 않아요. 울면 그 망자가 걸음을 못 걷는대요. 이 세상이 마음 ...
  • 엄앵란 “연기 같은 인생, 욕심없이 살 것” 송해 “저승서도 영화 만들 길”

    엄앵란 “연기 같은 인생, 욕심없이 살 것” 송해 “저승서도 영화 만들 길” 유료

    5일 배우 김창숙씨가 엄앵란씨를 위로하는 모습. [연합뉴스] “인생은 연기에요. 스님 말이 꼭 맞아요. 연기로 와서 연기로 떠서 돌아다니다가 나하고도 다시 연기로 만나겠지요.” 고인이 된 남편이자 '배우 동지' 신성일의 입관식을 마치고 5일 엄앵란(82)씨는 이렇게 말했다. 입관식은 고인의 신앙에 따라 불교식으로 치러졌다. 엄씨는 “사람은 숨이 끊어지면 목석과 ...
  • 故신성일, 입관식 엄수..엄앵란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

    故신성일, 입관식 엄수..엄앵란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 유료

    고(故) 신성일의 입관식이 진행됐다. 5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입관식이 엄수됐다. 가족들의 배웅 속에 불교식으로 치러졌다. 입관식이 끝난 후 엄앵란은 취재진에게 "인생은 연기다. 연기로 왔다가 연기로 떠나는 것이다. 연기로 돌아다니다가 만나는 것이다. 좋은 데 가는 거다. 우리는 걱정이 많다. 그게 욕심의 노예까 ...
  • 엄앵란 “대문 밖 남편, 저승서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길”

    엄앵란 “대문 밖 남편, 저승서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길” 유료

    ... 얼굴을 내밀었다. 사진은 '맨발의 청춘'. [중앙포토] “신성일씨와 나, 우리는 동지야. 남자도 여자도 아니야. 영화하는 동지!” 4일 고 신성일의 빈소에서 만난 아내이자 배우 엄앵란(82)씨는 두 사람의 관계를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부부이자 동료 배우로서 신성일의 모습을 묻는 기자들에게 “가정 남자가 아니라 사회 남자”라고 했다. “대문 밖의 남자이지 집안의 남자가 아니야. ...
  • 한국 영화 청춘이 졌다

    한국 영화 청춘이 졌다 유료

    ... 김기덕)에서 부잣집 딸이자 교양 있는 젊은 여성을 우연히 구하며 사랑에 빠지는 거리의 폭력배를 연기해 청춘의 아이콘, 청춘영화라는 당대 새로운 장르의 대표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신성일·엄앵란이 주연한 '맨발의 청춘'. [중앙포토] 관련기사 엄앵란 “대문 밖 남편, 저승서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길” 너무 빨리 가신 성일이형, 영원한 별로 남으실 겁니다 결혼 이후에도 70년대 ...
  • 故신성일 가는 길..최불암·이순재·조인성 등 조문 행렬[종합]

    故신성일 가는 길..최불암·이순재·조인성 등 조문 행렬[종합] 유료

    ... 조인성·박상원·황혜영 등이 빈소를 찾았고, 박찬욱 감독·강제규 감독·강우석 감독·박중훈·송강호·김혜수·송혜교 등의 영화인들이 근조 화환을 보냈다. 영화계 인사들의 조문을 받은 이는 아내 엄앵란이었다. 세기의 결혼식을 올리고 다사다난한 부부 생활을 한 엄앵란은 "저승에 가서도 못살게 구는 여자 만나지 말고 그저 순두부 같은 여자 만나서 재미있께 손잡고 구름 타고 그렇게 전세계 놀러다니라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