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여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4건

  • [부고] 여산 김서오 원불교 교무 열반

    [부고] 여산 김서오 원불교 교무 열반 유료

    여산 김서오 원불교의 초기 자선사업 기관을 창립한 여산 김서오(사진) 교무(대봉도)가 5일 열반했다. 92세. 고인은 원광고등공민학교장을 맡았다. 발인은 7일 오후 1시30분 원불교 중앙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진행된다.
  • 59년 '여산 회의' …펑더화이 비극이 시작되다

    59년 '여산 회의' …펑더화이 비극이 시작되다 유료

    한국전쟁을 계기로 펑더화이(앞줄 오른쪽 넷째)는 소련과 가까워졌다. 스탈린이나 후르쇼프도 펑더화이를 좋아했다. 소련을 방문할 때마다 환대를 받았다. 원수 예젠잉(葉劍英오른쪽 셋째) 등 중국 군사대표단을 이끌고 10월혁명 40주년 경축행사에 참석한 펑더화이. 1957년 11월 7일, 모스크바 붉은광장. [사진 김명호] 중국은 큰 나라다. 명산...
  • 연행사들의 魂이 담긴 醫巫閭山 : 바람에 실려오는 홍대용의 탄식 유료

    조선 연행사들의 발자취를 찾아서 길을 떠난 '신연행록' 답사 5일째, 우리는 선양(瀋陽)을 떠나 랴오시(遼西) 지방을 가로질러 베이전(北鎭)현에 있는 의무려산(醫巫閭山)으로 향했다. 선양에서 3백20리가 넘는 이 길은 무성한 옥수수 밭이 무작정 펼쳐지는 광활한 대지로 조선의 학자들이 그 아득한 지평선을 바라보면서 무한한 감동을 받으며 걷고 또 걸은 길이다....
  • 4.제1부.중국문화의 원형을 찾아서-여산 유료

    죽장망혜 단표자로 천리강산 들어가니 폭포도 장히 좋다마는 여산이 여기로다.비류직하 삼천척을 옛말 삼아서 들었더니 의시은하낙구천은 과연 허언이 아니로다. -여산풍경을 읊은 우리 판소리 단가(短歌)중에서 포는 예부터시상(詩想)을 쏟아내는 자연경관중의 하나다.여산(廬山)은 역대중국 시인.묵객들이 그 절경을 가장 많이 읊조려온 산이다.여산을 양자강(揚子江) 시가(...
  • 8.五女山城 유료

    광개토대왕비가 있는 지린(吉林)省 지안(集安)에서 약6시간 비포장 산길을 달려 고구려의 발상지인 랴오닝(遼寧)省 후안렌(桓仁)에 도착했다. 오녀산성은 고구려의 시조 주몽(동명왕)이 처음으로 쌓은 성이다.『삼국사기』를 보면 「주몽 일행이 졸본천에 이르러 바라보니땅이 기름지고 산도 험하였다.마침내 도읍으로 정하였는데 우선 비류수(渾江)가에 간단한 집을 짓고 살...
  • 여산 송씨 대종중회장 유료

    송삼학 한국청소년연맹 창립이사장은 최근 여산 송씨 대종중 회장으로 뽑혔다. 한편 명예회장에는 송지영 KBS이사장이 추대됐다.
  • 전북여산 고속도로 휴게소 300원 햄버거 800원에 팔아 유료

    김공여 며칠전 고향에 가기 위해 광주행 고속버스를 탔었다. 도중 전북여산휴게소에서 중간휴식을 했는데 마침 점심시간이었다. 햄버거로 간단히 요기를 하려고 휴게소식당에 들렀다가 그만 발길을 돌리고 말았다. 시중에서 2백50∼3백원 하는 햄버거를 8백원씩 받는다고하니 식욕이 싹 가버렸다. 아이스크림 값도 시중의 2배를 받고 있었다. 운반비 등 특수여건을 감안하...
  • 여산송씨 서울회장에 유료

    ◇송기철씨(의박·종로방사선과의원장)가 여산송씨 서울종친회의 새회장으로 뽑혔다. ((733)8737)
  • 시계 일주등반 마쳐 서울여산회 5주기념 유료

    창립5주년 기념사업으로 서울시경계 일주등반에 나섰던 서울여산회가 총10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25일 최종 도착지인 우이동의 그린파크앞에서 해산식을 가졌다. 코스는 지난16일 우이동의 그린파크 앞을 출발, 구파발∼행주대교∼관악산∼남태령∼아차산∼용암사∼수락산∼망월역∼포대능선 등을거쳐 원래 출발지인 우이동입구까지의 총 1백40km. 전코스를 10개 구간으로 나...
  • 서울 여산 유료

    『아이들을 키워놓고 나면 주부들의 여가 시간이 많아지지요. 그래서 여가 시간을 건전하게 할용할 겸 건강도 돌보기 위해 만든 것이 우리 서울 여산회입니다.』김지현 회장 (53)의 말을 들으면 최근 들어서 급격히 늘어나기 시작한 여성 등반 인구로 등산이 이제 남성 전유물일 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 서울 여산회는 서울시 산악 연맹 소속 5개 여성 산악회 중의 하...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