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외국어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7 / 1,462건

  • [이상언의 시선] 거짓말 교육 그만합시다

    [이상언의 시선] 거짓말 교육 그만합시다 유료

    ... 않는 것은 틀림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수시가 사교육비 대기 어려운 저소득층 자녀에게 유리한 제도라고 억지를 부리지는 말아야 합니다. 그런 데 들일 힘이 있다면 정시 개선에 써야 합니다. 외국어고나 자사고도 참과 거짓을 헷갈리게 합니다. 외국어 특화 교육을 받기 위해, 특정 학교의 자율적 교육 이념과 방침 때문에 그 학교에 가는 학생이 많지는 않습니다. 차라리 '비평준화고'라는 명칭으로 ...
  • 딸 12개 인턴 경력, 수시 한 달 전 완성…드러난 '조국 캐슬'

    딸 12개 인턴 경력, 수시 한 달 전 완성…드러난 '조국 캐슬' 유료

    ... 국제학술대회에 동행한 게 적절했는지 등을 논의했다. K교수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현재 대입 수시모집에서 논문 실적 등이 반영되지 않는다. 학교 밖 외부기관에서 수상한 실적도 마찬가지다. 외국어고나 자사고 출신 수험생을 중심으로 스펙 쌓기가 사회적 문제까지 비화한 탓이다. 익명을 요구한 입시 전문가는 “조 후보자 딸의 스펙은 논문과 수상실적, 외국기관에서 인턴십까지 완비돼 있다. ...
  • 딸 12개 인턴 경력, 수시 한 달 전 완성…드러난 '조국 캐슬'

    딸 12개 인턴 경력, 수시 한 달 전 완성…드러난 '조국 캐슬' 유료

    ... 국제학술대회에 동행한 게 적절했는지 등을 논의했다. K교수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현재 대입 수시모집에서 논문 실적 등이 반영되지 않는다. 학교 밖 외부기관에서 수상한 실적도 마찬가지다. 외국어고나 자사고 출신 수험생을 중심으로 스펙 쌓기가 사회적 문제까지 비화한 탓이다. 익명을 요구한 입시 전문가는 “조 후보자 딸의 스펙은 논문과 수상실적, 외국기관에서 인턴십까지 완비돼 있다. ...
  • [취재일기] 조국 딸 '천운'을 타고 났나

    [취재일기] 조국 딸 '천운'을 타고 났나 유료

    ... 화제에 오르자마자 학부모 김모(53)씨의 입에선 '천운'이라는 단어가 나왔다. '교육특구' 강남에서 두 남매를 키워 둘다 최상위권 학생들이 선호하는 서울 소재 대학에 보낸 김씨의 눈에도, 외국어고에서 고려대의 이공계학과(환경생태공학부)에 진학한 뒤 서울대 환경대학원을 거쳐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한 조씨의 행로는 놀라울 따름이었다. 30년 넘게 사교육에 몸담아온 입시 전문가도 “맹세코 ...
  • “조국 딸 공주대 면접, 엄마와 함께 나타나 지도교수도 놀랐다” 유료

    ... 등재된 단국대 논문과 달리 학술지 등에 등재되지 않았고, 일본에서 열린 국제학회 때 게시된 요약발표문에만 조씨의 이름이 올랐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K교수가 고등학생 신분에다 과학고가 아닌 외국어고 학생을 인턴십에 참여시켰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공주대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K교수에게 소명을 듣지 못했다고 한다. 공주=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
  • 2030 “기회는 불평등 과정도 불공정, 정유라처럼 수사를”

    2030 “기회는 불평등 과정도 불공정, 정유라처럼 수사를” 유료

    ... 한다”면서도 “조 후보자를 보면서 권력과 기득권을 가진 모두가 저런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씁쓸하다”고 했다. 또 다른 중진의원 보좌진인 C씨(27)는 조 후보자의 두 자녀가 모두 특목고(외국어고)에 진학한 것에 대해 “자식을 좋은 학교에 보내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나, 국민 입장에선 앞뒤가 다르고 말을 바꾸는 사람을 어떻게 법무부 장관으로 믿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
  • [사설] 특혜성 논문으로 명문대 입학…'오해' 아니라 수사 대상이다 유료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딸이 외국어고 유학반 재학 때인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한 영어 의학 논문의 제 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나 청년층과 대학가의 공분이 일고 있다. 인턴 신분 고교생으로 고작 2주가량 대학 의과학연구소에서 일하고 전문 학회지에 실릴 논문의 핵심 저자로 평가받는 게 가능하냐는 의혹 때문이다. 공동 저자의 한 명인 교수도 “진짜 충격”이라고 ...
  • 김조원 민정수석 임명 2주 만에 장관 지명, 조국 셀프 검증? 유료

    ... 내부적으로는 일련의 검증 국면을 '조국 흔들기'로 규정하고, 더 강경해지는 흐름이 있다고 한다. 딸의 논문, 장학금 논란과 관련해선 “국민 정서상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도 당시만 해도 외국어고나 국제고 등에선 유행처럼 인턴십 프로그램이 번졌다는 식의 설명으로 변호하기도 한다. 청와대 밖에선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의 '셀프 검증'의 문제점을 지적한다.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
  •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유료

    ... 일부개정령안 등 입법예고 실시'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면서 “학생의 학교선택권이 대폭 확대되고, 학교 간 건전한 경쟁이 촉진된다”라고 발표했다. 자사고가 도입되면서 일반고(사립·공립)와 외국어고·과학고 등 특수목적고, 특성화고(옛 실업계고), 자율고 등으로 학교 체제가 다양해졌다는 걸 알렸다. DJ 때 민사고·상산고 등 자립형 도입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
  •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고교 교육에 시장원리 도입' 실험 10년 만에 흐지부지 유료

    ... 일부개정령안 등 입법예고 실시'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면서 “학생의 학교선택권이 대폭 확대되고, 학교 간 건전한 경쟁이 촉진된다”라고 발표했다. 자사고가 도입되면서 일반고(사립·공립)와 외국어고·과학고 등 특수목적고, 특성화고(옛 실업계고), 자율고 등으로 학교 체제가 다양해졌다는 걸 알렸다. DJ 때 민사고·상산고 등 자립형 도입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