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우승 기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10건

  • 신태용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 기회”

    신태용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 기회 유료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축구대표팀을 지휘했던 신태용 감독이 마이크를 잡는다. JTBC 축구 해설위원 직함으로 내년 1월6일 아랍에미리트에서 개막하는 아시안컵 해설을 한다. [사진 JTBC] 2018년을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고 하자 신태용(48)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렇게 답했다.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죠.” 신 감독은 지난 6월 러시아 월드컵에서 ...
  • 신태용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 기회”

    신태용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 기회 유료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축구대표팀을 지휘했던 신태용 감독이 마이크를 잡는다. JTBC 축구 해설위원 직함으로 내년 1월6일 아랍에미리트에서 개막하는 아시안컵 해설을 한다. [사진 JTBC] 2018년을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고 하자 신태용(48)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렇게 답했다.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죠.” 신 감독은 지난 6월 러시아 월드컵에서 ...
  • 홍순상 5년 만의 우승 기회 물거품됐지만 강렬한 이글로 부활

    홍순상 5년 만의 우승 기회 물거품됐지만 강렬한 이글로 부활 유료

    3일 경기도 이천의 블랙스톤 이천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18번 홀(파5). 투 온을 놓친 홍순상(37·다누)이 그린 옆 11m 거리에서 시도한 어프로치 샷이 그대로 홀에 빨려 들어갔다. 극적인 이글. 선두 맹동섭(31·서산수골프리조트)에 2타 차 3위였던 홍순상은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쳤...
  • “10년 만에 온 기회 … 춘란배 우승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

    “10년 만에 온 기회 … 춘란배 우승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 유료

    한국 바둑 역사에 2016년은 비운의 해로 기록될 것이다. 세계 메이저대회에서 중국 선수들이 모두 타이틀을 차지하면서 한국은 졸지에 무관 신세로 전락했다. 줄줄이 들려오는 비보 속에서 유일하게 승전보를 전해온 선수가 있었으니 바로 박영훈(32) 9단이다. 박 9단은 지난해 12월 세계 최강자 커제(柯潔·20) 9단을 꺾고 제11회 춘란배 결승에 진출했다. ...
  • 최강희 "우승 자신", 황선홍 "우리도 기회 있다"

    최강희 "우승 자신", 황선홍 "우리도 기회 있다" 유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우승이 목표다. 자신한다."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사령탑 최강희(57) 감독은 1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6시즌 K리그 클래식 스플릿 라운드 그룹A 미디어데이에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현재 리그 선두 전북(승점60)은 2위 FC 서울(승점57)에 불과 승점 3점 차로 앞서 있다. 하지만 최 감독은...
  • 우즈 "결정적 샷 하나, 우승 기회 만들어 줄 것"

    우즈 "결정적 샷 하나, 우승 기회 만들어 줄 것" 유료

    로이 맥길로이(북아일랜드)가 18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굴레인 뮤어필드에서 열린 디 오픈 1라운드 첫 홀에서 벙커샷을 하고 있다. [굴레인 로이터=뉴시스] “내가 이곳에 온 이유는 더욱 강해지기 위해서다. 모든 것이 잘 풀리고 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38·미국)가 15번째 메이저 대회 타이틀 획득에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세계에서 ...
  • “매주 마지막 라운드에 우승 경쟁 기회 갖는 게 목표”

    “매주 마지막 라운드에 우승 경쟁 기회 갖는 게 목표” 유료

    “매일 잘 칠 것이라고 예상하지는 않는다. 골프라는 것이 그렇게 쉽지가 않다. 중요한 것은 잘 못 쳤을 때를 위해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세계 골프팬들의 이목이 4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메이저 퀸' 박인비(25·KB금융그룹)에게 쏠려 있다. 그는 13일(한국시간) 현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LPGA 클래식(총상...
  • 구옥희 아까운 준우승|LPGA 여자골프, 막판 동요 기회놓쳐 유료

    【코닝(뉴욕주)=외신종합】구옥희(구옥희·32)가 30일 새벽(한국시간) 폐막된 LPGA코닝클래식 골프대회에서 13언더파 2백75타(69-64-71-71)로 49세의 노장 「조앤·카너」(74-70-65-66)와 동률 2위를 마크. 「세리·터너」(30)는 15언더파 2백73타 (71-63-69-70)로 연 2주째 LPGA투어애서 우승하며 4만8천7백50달러의 ...
  • 한국, 「자력우승기회」놓쳐|아주남자농구 유료

    전승가도를 질주하던 한국에 쐐기가 걸렸다. 한국은 21일 밤 이곳 국립경기장에서 벌어진 제8회 「아시아」남자농구선수권대회예선 「리그」최종일경기에서 장신 일본의 수비벽에 「슛」마저 난조, 1백61-1백2로 역전패해 4승1패로 5승의 일본에 이어 B조 2위로 결승「리그」에 올랐다. 한국은 결승 「리그」에서 예선「리그」「팀」과는 다시 경기를 벌이지 않는다는 대회...
  • 한 가닥 희망…한국우승 기회 유료

    한국은 일본이 호주에 패함에 따라 우승에 대한 가능성이 다시 살아났다. 5승 1패로 선두인 일본이 18일 중국과의 경기에서 이기면 일본의 우승은 확정적, 그러나 일본이 무승부가 되거나 패하는 경우 한국이 우승할 수 있는 기회가 남아 있다. ①일본이 대중국전에서 패하고 한국이 대호전과 대일전에서 2승을 거둔다면 한국이 5승1무2패로 5승3패가 될 일본을 누르...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