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덕일의 고금통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1 / 203건

  • [이덕일의 古今通義 고금통의] “예나 지금이나 관통하는 의는 같다”

    [이덕일의 古今通義 고금통의] “예나 지금이나 관통하는 의는 같다” 유료

    ... 의를 생각하라(見利思義)”고 경계하지 않았던가.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여러 문제도 고금통의에 비추면 엎어지지 않을 길이 보이리라. 이덕일 역사평론가 이덕일 칼럼 주 3회 연재 역사평론가 이덕일씨의 칼럼 '고금통의(古今通義)'를 오늘부터 주3회 연재한다. 그는 지난해부터 중앙SUNDAY에 '이덕일의 사사사(事思史)' (조선왕을 말하다)를 집필해 왔다. 이덕일은 ...
  • [주목! 이 책] 이덕일의 고금통의1·2 外

    [주목! 이 책] 이덕일의 고금통의1·2 外 유료

    이덕일의 고금통의1·2 (이덕일 지음, 김영사, 각권 520쪽, 각권 1만8000원)=임금에게 쓴 소리를 했던 사간원이 지금도 존재한다면? 정조의 화성축조는 일자리 창출의 모범 답안일까? 1000여 개 역사의 순간에서 찾아낸 오늘을 가치있게 사는 지혜와 더 나은 내일을 향한 메시지. 인기 역사학자인 저자가 중앙일보에 연재했던 칼럼을 묶었다. 윌리엄 제임스가 ...
  • [알림] 오늘부터 새 기자칼럼 오피니언면에 연재 유료

    6월부터 오피니언면에 기획칼럼 '권근영의 그림 속 얼굴'과 '이영희의 사소한 취향'이 연재됩니다. 5월 말로 막 내린 '이덕일의 고금통의'를 대신하는 두 칼럼은 매주 목·금요일에 게재됩니다. 새 필진 권근영·이영희는 본지 문화부 기자입니다. 기존의 기획칼럼 '이영아의 여론여론'은 월요일로 옮겼으며, '조현욱의 과학산책'은 그대로 화요일에 연재됩니다.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고금통의를 마치면서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고금통의를 마치면서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시절이 하수상할 때 잘못 나서면 뒤끝이 좋지 않다. 그래서 세상을 피해 숨는 은자(隱者)들이 있었다. 은자는 야은(野隱)과 이은(吏隱)으로 나눈다. 야은은 초야에 ... 했다면 세상은 어찌 되었겠는가? 숨은 은자보다 묻힌 인재들을 알아보는 사회가 되기를 바라면서 고금통의를 마친다. 지금처럼 붓 한 자루 가지고 사해(史海)를 항해하다 보면 어느 항구에서 다시 만날 ...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장인우대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장인우대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제자 번지(樊遲)가 농사일을 가르쳐 달라고 청하자(請學稼) 공자는 “그 일은 내가 늙은 농부보다 못하다(吾不如老農)”고 사양했다. 농사는 전문가에게 물으라는 뜻이다. 공자의 제자 자하(子夏)는 “모든 공인(百工)은 가게에 있으면서 그 일을 이루고, 군자는 학문으로써 그 도에 이른다”고 말했다. 공인과 군자는 각자 자신의 직업에 최선을 다하는 ...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임진년의 기억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임진년의 기억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선조 25년(1592), 임진년 4월 13일(음력). 임진란이 발생했다. 우리는 그간 일본이 '느닷없이 습격했다'고 가르쳐 왔다. 그러나 사실은 다르다. 선조 23년(1590) 조선에서 통신사 황윤길(黃允吉)과 부사(副使) 김성일(金誠一)을 일본으로 보낸 것 자체가 일본이 실제 침략할 것인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다. 일본통신사는 이듬해 봄 ...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태평성대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태평성대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삼국유사(三國遺事)』 '처용랑(處容郞)과 망해사(望海寺)'조에는 번성했던 신라의 모습이 잘 묘사되어 있다. 신라 49대 헌강왕(憲康王 : 재위 875~886) 때 “경사(京師 : 경주)에서 해내(海內 : 울산 바다)에 이르기까지 가옥과 담이 연달아 있었으며 초가집은 하나도 없었다”는 것이다. 또한 “풍악과 노랫소리가 길거리에 끊이지 않았으며, ...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직언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권신(權臣)을 두려워하지 않고 그의 제거를 직언(直言)하는 것을 수레바퀴를 묻는 매륜(埋輪)이라고 한다. 후한(後漢) 순제(順帝) 때 대장군 양기(梁冀)가 권신이었지만 누구도 말을 하지 못했다. 그때 장강(張綱)이 순안어사(巡按御史)로 임명되자 수레바퀴를 땅에 파묻으면서, “지금 늑대와 승냥이가 길을 막고 있는데, 어찌 여우와 살쾡이를...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황복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황복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인간이 언제부터 복어의 제독(除毒) 요리법을 알게 되었는지 궁금하다. 인간이 복어에 맹독(猛毒)이 있다는 사실을 안 지는 오래되었다. 3세기 중후반 진(晉)나라 문인 좌사(左思)의 『삼도부·오도부(三都賦·吳都賦)』에는 유후태란 용어가 나온다. 후자, 태자는 모두 복어란 뜻이다. 그 주석에 “후태어는 올챙이와 모양이 같은데, 큰 것은 한 척(尺:약 ...
  •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산중불교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산중불교 유료

    이덕일 역사평론가 조선 중기 문신 차천로(車天輅)는 『오산설림초고(五山說林草稿)』에서 고려 수도 개성(開城)에만 300여 곳 이상의 사찰이 있었다고 전하고 있다. 목은 이색(李穡)이 공민왕 원년(1352) 올린 상소문에서 '불가의 사찰과 백성들이 거주하는 곳이 서로 얽히고 섞여 있었다'고 말할 정도로 고려시대 불교는 산사(山寺)가 아니라 시사(市寺), 곧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