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인성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2건

  • [사랑방] 화가 최민화씨 이인성 미술상 수상

    [사랑방] 화가 최민화씨 이인성 미술상 수상 유료

    최민화 서양화가 최민화(63·사진)씨가 올해 이인성 미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 작가는 현실주의에 기초해 시대정신을 풍부하게 드러낸 작품세계를 평가받았다. 시상식은 다음달 2일 오후 5시 대구미술관에서 열린다.
  • 이인성 화백 희귀작까지, 40년 모은 미술품 456점 내놨다

    이인성 화백 희귀작까지, 40년 모은 미술품 456점 내놨다 유료

    큰손 컬렉터의 '선물 보따리'에는 그가 40년 가까이 모은 미술품 456점이 들어 있었다. 이우환(79)의 '바람과 함께'(1990)와 '조응'(2004), 이인성(1912∼50)의 '연못'(1933) 등의 명작도 포함됐다. 대구미술관에 미술품을 대거 기증한 지역 사업가 김인한(66) 유성건설 회장은 세간에 생소한 인물이다. 대구 화단에는 소리소문 없...
  • [브리핑] 이인성 작품 '사과나무' 명덕초교에 반환 유료

    대구시교육청은 대구 출신 '천재 화가' 이인성(1912∼50)의 작품 '사과나무'가 대구 명덕초교에 반환된다고 15일 밝혔다. 1942년 작품인 사과나무는 명덕초교가 소장하다 72년 국립현대미술관에 기탁했다. 이후 학교 측이 작품을 돌려받지 못하다 최근 시교육청이 나서 반환작업을 벌여 왔다. 명덕초교는 작품을 대구미술관에 기탁해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 [권근영의 그림 속 얼굴] 조선 천재 이인성

    [권근영의 그림 속 얼굴] 조선 천재 이인성 유료

    권근영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1937년 10월, 대구의 다방 '아르스(ARS)'에 괴한이 들이닥쳤다. 다방 주인은 화가 이인성(1912~50). 괴한은 벽에 걸린 그의 그림을 칼로 그었다. 주인은 격투 끝에 칼을 빼앗아 괴한의 얼굴을 그었다. “그자가 그림의 발을 베었기에, 나는 그자의 팔을 벨까 하였습니다”라는 게 화가의 말. 괴한의 사정은 이랬다. 이...
  • 천재화가 이인성, 그가 본 '대구 앞산'

    천재화가 이인성, 그가 본 '대구 앞산' 유료

    다음달 5일부터 9일까지 대백프라자갤러리에서 전시될 고(故) 이인성 화가의 '대구 앞산'(1935년 작). 서양화가 이인성은 1912년 대구 중구 태평로에서 태어났다. 어려운 가정 형편 탓에 10세 때인 22년 수창공립보통학교(현 수창초등)에 입학했다. 3학년 때부터 그림에 두각을 나타냈다. 졸업 후 중학교 진학을 포기하고 수채화가 서동진(1900∼70)...
  • [EDITOR'S LETTER]화가 이인성 유료

    국립현대미술관이 올해 초 주요 일간지에 광고를 냈습니다. 화가 이인성(1912~1950)과 관련된 자료를 찾는다는 내용이었죠. 이인성이 누구인가요. 대구에서 태어난 그는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을 대표하는 화가였습니다. 열일곱의 나이로 제8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 첫 입선한 이래 1944년 제23회 마지막 조선미술전람회까지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작품을 출품해 ...
  • [꿈 후원 프로젝트] ⑤ '종이접기 신' 가미야, 도쿄로 이인성 초청 '멘토' 화답

    [꿈 후원 프로젝트] ⑤ '종이접기 신' 가미야, 도쿄로 이인성 초청 '멘토' 화답 유료

    일본 도쿄의 종이접기문화원인 '오리가미 하우스'에서 지난 11일 가미야 사토시(오른쪽)와 이인성군이 만났다. [김효은 기자] 종이로 꿈을 접는 두 남자가 손을 맞잡았다. 예민한 감각과 고도의 인내력이 깃든 손이다. 한 명은 일본 종이접기의 신으로 불리는 가미야 사토시(30·神谷哲史), 또 다른 사람은 제2의 가미야를 꿈꾸는 이인성(16·신태인고 2년)군이...
  • 중앙일보가 꿈을 후원합니다 ⑤ '종이접기 신동' 신태인고 2년 이인성군

    중앙일보가 꿈을 후원합니다 ⑤ '종이접기 신동' 신태인고 2년 이인성 유료

    '종이접기의 달인' 이인성군이 10일 자신의 작품들을 늘어놓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군은 가미야 사토시만 접을 수 있다는 '류진'을 접는 게 꿈이다. [정읍=프리랜서 오종찬] 겨울 밤이 유난히 길었던 지난 1월 전북 정읍시 태화동. 인성이가 어두컴컴한 이불 속에서 종이를 접고 있었다. 불빛이라곤 아버지(51) 휴대전화에서 새어 나오는 것이 전부였다. “...
  • '낯선 시간 속으로' 작가 이인성 교수 명예퇴직

    '낯선 시간 속으로' 작가 이인성 교수 명예퇴직 유료

    6일 밤 서울 홍대 앞 클럽 거리. 여느 밤처럼 젊음은 흥청댔다. 나 무언가 달랐다. 흥겹고 유쾌한 시간 속에 '낯선' 무언가가 끼어 있었다. 낯선 기운이 비롯된 곳은 지하클럽 'DGBD'. 클럽 입구 플래카드엔 이렇게 적혀있었다. '이인성 선생님께 바치는 제자들의 깜짝쇼! 이인성의 낯선 퇴임식'. 1980년 한국문학에 벼락같은 축복을 내렸다는 '낯선 시간...
  • 천재화가 이인성 특별전 유료

    대구가 낳은 '천재화가' 이인성(李仁星.1912~1950) 작고 55주기 특별전이 3일부터 대백프라자 갤러리에서 열린다. 유화.수채화.수묵 등 이인성의 유작 40여 점과 작가가 남긴 신문기사.수상기념엽서.사진, 작품 속에 등장하는 화병, 손때 묻은 팔레트, 나이프 등 유품이 선보인다. 이번 전시회는 1954년 대구 백향다방 유작 전시회 이후 51년 만에 고...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