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자본주의 허의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7건

  • [주목! 이 책] 금융황제 J. P. 모건 外

    [주목! 이 책] 금융황제 J. P. 모건 外 유료

    ... 나이로 숨을 거둔 미국의 투자 은행가 J. P. 모건의 삶과 사업을 조망한 전기. 한편에선 '자본주의의 진화를 이끌어낸 영웅'으로 추앙받고, 또다른 한편에서는 '자본주의 탐욕의 화신'이라고 비판받는 ... 이야기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소장을 지낸 박형주 아주대 석좌교수가 썼다. 의전의 민낯 (허의도 지음, 글마당)='겉치레를 죽여야 나라가 산다'가 부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무총장인 저자는 ...
  • [책과 지식] 성장률은 숫자일 뿐, 행복은 그 너머에

    [책과 지식] 성장률은 숫자일 뿐, 행복은 그 너머에 유료

    따뜻한 자본주의 허의도 지음, 프리스마 392쪽, 1만8000원 60여 년 전 세계 최빈국 수준에서 너도나도 “빨리빨리”를 외치며 한강의 기적을 압축적으로 이뤄낸 대한민국, 드디어 ... 들어섰다지만 정작 그 안에 사는 많은 이들의 삶은 행복과 거리가 있다. 그렇다고 해서 사회주의가 자본주의의 대안이 아님은 이미 20여 년 전 확인됐다. 결국 현실적 대안은 자본주의의 보완이다. 저자는 ...
  • [삶과 추억] 故 조기준 고려대 명예교수 유료

    ... 지평을 열었다는 점이다. 그 중에서도 70년대 초.중반 그가 한국경제학회장으로서 주도한 '한국 자본주의 맹아(萌芽)론 논쟁' 은 학문적 '사건' 으로 기록돼 있다. 무릇 학문은 논쟁을 통해 성숙한다는 ... 비판적 시각을 견지했다. 유족은 부인 송정애씨와 아들 조명기(삼성금융연구소 수석연구원)씨 등 1남3녀. 빈소는 고대안암병원이며 발인은 5일 오전 9시. 928-0570. 허의도 기자
  • 박봉환 전 동력자원부 장관 별세 유료

    ... 고인은 증권감독원장.대한손해보험협회장을 거쳤다. 못다한 공직의 꿈을 저술활동으로 돌려 '현대 자본주의-그 고뇌와 활로' '우리의 역사는 누가, 어떻게 주도해야 하는가' 등의 역저를 냈다. 초대 ... 유족은 부인 김종은 여사와 재우(하나은행 대리).재흥(금융감독원 조사역)씨등 2남2녀.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15호실이며 발인은 31일 오전 7시. 02-3410-6915. 허의도 기자
  • [노트북을 열며] 두 개의 도장 없애기 유료

    문제의 다발이다. '검은 돈' 다발의 문제라 해도 무방하다. 천민(pariah)자본주의에서 시작해 지금 겨우 패거리(crony)자본주의를 지나는 중이니 그럴 수밖에 없어 보인다. '망하기 ... 대통령이 청와대 의사결정 시스템을 그렇게 만들면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위로부터의 e-메일 전복' 은 문제의 다발을 금방 '꽃 다발' 로 흩어지게 할 수 있을 터다. 허의도 경제부 차장
  • [틴틴 경제학] 경기 순환 유료

    ... '호황→후퇴→불황→회복' 의 네국면으로 순환합니다. 정부의 통제가 아니라 시장에 따라 움직이는 자본주의 경제에선 불가피한 것이죠. 다만 변동의 폭이 지나치게 크면 경제에 충격이 심해 곤란을 당할 ... 사이클로 돌아가는 게 보통이죠. 여기다가 전쟁.혁명 등 사회변동과 기술개발에 의해 움직이는 장기순환(콘트라티에프 순환)도 있습니다. 대략 50년을 주기로 하고 있답니다. 허의도 기자
  • [노트북을 열며] '보이지 않는 발' 유료

    ... 징후들이다. " 랑그루아의 언급대로라면 보이지 않는 손은 진입, 발은 퇴출의 조정기능을 의미한다. 튼실한 자본주의를 기약하기 위해선 그 손과 발이 모두 필요하다는 것이다. 미래가 위태롭다면 당대가 아무리 떵떵거리고 산들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시장은 '초대받지 않은 손님' 이라는 표현이 없고 '영원히 초대받은 손님' 이라는 용어 또한 없는 곳이다. 허의도 경제부 차장
  • [노트북을 열며] '도둑 맞은 편지 신드롬' 유료

    ...유주의 추종체제를 고쳐잡아야 한다" 는 입장이다. 이 교수가 제시하는 대안은 독일식 은행 자본주의다. 한마디로 그것은 은행과 기업이 서로 지분을 공유하되 은행이 거대 기업군을 거느리는 경제체제다. ... 한다" 고 충고하고 있다. 바로 각성이다. 음흉하기는커녕 도둑을 맞아 더 아름다울 경제 편지를 새로 쓸 순 없을까. 지금은 긴 외길 터널 속이기에 그것이 더 간절하다. 허의도 경제부차장
  • 금융노조 "독일방식으로 구조조정" 유료

    금융파업을 주도하고 있는 금융노조가 금융 구조조정의 대안으로 독일식 은행자본주의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금융노조는 인천대 이찬근 교수에 의뢰해 작성한 '금융구조조정 ... "외환위기 이후 외국자본에 넘겨준 금융기관을 우리 손으로 되찾으면서 거대 기업군의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방안으로 은행 자본주의를 적극 수용할 필요가 있다" 고 밝혔다. 허의도 기자
  • [신간리뷰] '불황경제학' 유료

    ... 던지는 질문은 '왜 97년, 아시아인가' '다시 공황은 없는가' 등 두개다. 그에 의하면 '정실자본주의' (crony capitalism)와 '숙취이론' (hangover theory)이 '아시아의 ... 개인적인 반감까지 표출하는 것은 어색함을 풍길 정도. 최근의 위기진정 국면에도 불구하고 예기치 못한 변수에 의해 공황이 초래될 수도 있으리라는 그의 경고는 왠지 불길하다. 허의도 기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