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장동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8 / 74건

  • [인터뷰②] 현빈 "리틀 장동건? 성장·발전이 후배의 도리"

    [인터뷰②] 현빈 "리틀 장동건? 성장·발전이 후배의 도리" 유료

    하반기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전천후 활약을 펼치게 될 현빈이다. 현빈은 추석시즌 개봉한 영화 '협상(이종석 감독)'에 이어, 초겨울 조선판 좀비영화 '창궐(김성훈 감독)'로 쉼없이 스크린에 컴백한다.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촬영도 한창이다. 언제나 잘생긴 비주얼이지만 미모에도 제2의 전성기가 찾아왔다. 물...
  • 장동건과 류승룡의 충돌, 비극의 힘을 키웠다

    장동건과 류승룡의 충돌, 비극의 힘을 키웠다 유료

    영화 '7년의 밤'의 원작자 정유정 작가(왼쪽)와 추창민 감독. 정 작가는 '추 감독이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 서사를 쌓아간 방식이 감각적이고 클래식해 영화화에 기대가 더 컸다“고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승패는 솔직히 제가 결정하는 부분은 아닌 것 같아요. 제가 정한 싸움의 룰에 있어선 최선을 다했습니다.” 추창민(52) 감독은 애써 담담...
  • 장동건의 잔혹 복수극 “상상만 해도 죄책감 들었다”

    장동건의 잔혹 복수극 “상상만 해도 죄책감 들었다” 유료

    영화 '7년의 밤' 한 장면. 정유정 작가가 2011년 펴낸 동명 소설이 바탕이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촬영 당시 세 살이던 딸아이가 분장한 제 사진을 보곤 '괴물, 괴물' 하더군요. 아빠인 걸 못 알아보고요.” 악역으로 스크린에 돌아온 배우 장동건(46·사진)의 말이다. 28일 개봉한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에서 그가 연기한 오영제는 ...
  • [인터뷰②] 장동건 "혹평·칭찬 넘나드니 연기관도 달라져"

    [인터뷰②] 장동건 "혹평·칭찬 넘나드니 연기관도 달라져" 유료

    송아지 같은 큰 눈망울에서 뿜어져 나오는 야성미가 놀랍다. M자 탈모 머리 모양까지 곁들이니 타고나기를 못되게 타고난 사람 같다. 영화 '7년의 밤(추창민 감독)'을 통해 화끈한 이미지 변신을 꾀한 장동건(47)이다. 의도치 않은 변신은 이렇게 무섭다. 멋지고 잘생기고 모범적이고 착한 모습이 '시그니처 이미지'였던 장동건이 조금...
  • [인터뷰③] 장동건 "SM→1인 장단점… 아내 고소영 영입계획 아직"

    [인터뷰③] 장동건 "SM→1인 장단점… 아내 고소영 영입계획 아직" 유료

    송아지 같은 큰 눈망울에서 뿜어져 나오는 야성미가 놀랍다. M자 탈모 머리 모양까지 곁들이니 타고나기를 못되게 타고난 사람 같다. 영화 '7년의 밤(추창민 감독)'을 통해 화끈한 이미지 변신을 꾀한 장동건(47)이다. 의도치 않은 변신은 이렇게 무섭다. 멋지고 잘생기고 모범적이고 착한 모습이 '시그니처 이미지'였던 장동건이 조금...
  • [인터뷰③] 장동건 "SM→1인 장단점… 아내 고소영 영입계획 아직"

    [인터뷰③] 장동건 "SM→1인 장단점… 아내 고소영 영입계획 아직" 유료

    송아지 같은 큰 눈망울에서 뿜어져 나오는 야성미가 놀랍다. M자 탈모 머리 모양까지 곁들이니 타고나기를 못되게 타고난 사람 같다. 영화 '7년의 밤(추창민 감독)'을 통해 화끈한 이미지 변신을 꾀한 장동건(47)이다. 의도치 않은 변신은 이렇게 무섭다. 멋지고 잘생기고 모범적이고 착한 모습이 '시그니처 이미지'였던 장동건이 조금...
  • [인터뷰①] 장동건, 의도치 않은 변신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인터뷰①] 장동건, 의도치 않은 변신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유료

    송아지 같은 큰 눈망울에서 뿜어져 나오는 야성미가 놀랍다. M자 탈모 머리 모양까지 곁들이니 타고나기를 못되게 타고난 사람 같다. 영화 '7년의 밤(추창민 감독)'을 통해 화끈한 이미지 변신을 꾀한 장동건(47)이다. 의도치 않은 변신은 이렇게 무섭다. 멋지고 잘생기고 모범적이고 착한 모습이 '시그니처 이미지'였던 장동건이 조금...
  • [BIFF개막③]"센터는 장동건" 부산행 열차타는 ★ 누구누구?

    [BIFF개막③]"센터는 장동건" 부산행 열차타는 ★ 누구누구? 유료

    장동건·윤아가 문 열고 김태우·한예리가 닫는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영화제 초반 현장을 종횡무진 누비면서 활약할 장동건을 중심으로 예년보다 많은 스타들이 참석을 확정지어 눈길을 끈다. 먼저 장동건은 윤아와 함께 개막식 사회자로 낙점돼 축제의 포문을 연다. 매 해 수 많은 스타들이 다녀가는 부국제지만 눈에 띄는 배우들은 꼭 한 명씩 있었다...
  • [피플IS] 장동건·이병헌, 안방 나갔던 왕년 오빠들이 돌아온다

    [피플IS] 장동건·이병헌, 안방 나갔던 왕년 오빠들이 돌아온다 유료

    '안방 나갔던' 왕년의 오빠들이 돌아온다. 배우 이병헌과 장동건이 내년 상반기 TV에 동시에 나선다. 이병헌은 tvN '미스터 선샤인'으로, 장동건은 KBS 2TV '슈츠'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안방 복귀 소식만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두 배우 모두 안방서 보기 힘든 귀한 분...
  • 장동건X김하늘, 22회 부국제 사회자..5년만의 재회

    장동건X김하늘, 22회 부국제 사회자..5년만의 재회 유료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두 사람은 오는 10월 12일 영화제의 화려한 시작을 알린다. 2012년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 이후 두 사람의 5년만의 재회로 더욱 화제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1990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장동건은 데뷔부터 지금까지 활발한 작...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