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10건

  • 미국 대학, 책 20권 나눠주고 “한 달 뒤 시험” … 낙제 두려워 잠 설쳐

    미국 대학, 책 20권 나눠주고 “한 달 뒤 시험” … 낙제 두려워 잠 설쳐 유료

    ... 경쟁을 시키면서 교육하면 학생도, 학교도 수준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들이 졸업 뒤 미국에 남으면 과학기술 인적 토대도 그만큼 튼튼해지게 된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되자 적잖이 두려운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과연 이들과 경쟁해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세계 각국에서 '천재' 소리를 듣던 과학 인재들이 모인 이곳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게다가 나는 영어도 짧은데….” 정근모 박사가 1960년 ...
  • “가난한 나라 과학자는 인생 걸고 조국 잘살게 해야”

    “가난한 나라 과학자는 인생 걸고 조국 잘살게 해야” 유료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김법린 초대 원자력 원장의 지적대로 중국의 첫 노벨상 수상자인 리정다오(李政道·92)와 양전닝(楊振寧·96)은 시카고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에 남았다. ... 인식하지 못했다는 점을 주요 원인의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선진국은 일찍이 지도자와 국민이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깨닫고 오랫동안 인재를 키워왔다. 나라가 잘 살려면 과학기술이라는 '비료'가 ...
  • 김법린 원장, 내가 미국 유학길 오르자 '두뇌유출' 우려

    김법린 원장, 내가 미국 유학길 오르자 '두뇌유출' 우려 유료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제131화(7558)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중국 최초 노벨상 수상자들이 중일전쟁 시기 공부했던 전시 피난대학인 서남연합대 정문. [중앙포토] 김법린 ... 미국으로 향했다. 이념이나 종교에 얽매이지 않고 인간을 존중하고 인권을 보장하는 자유로운 사회, 과학자·기술자를 우대하는 분위기도 한몫했을 것이다. 미국은 인재를 받아들여 자국의 과학기술과 경제 ...
  • 인턴으로 간 원자력원 … 거기서 '인생 멘토' 김법린을 만났다

    인턴으로 간 원자력원 … 거기서 '인생 멘토' 김법린을 만났다 유료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제131화(7555)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1959년 행정대학원 진학은 인생의 전환점이었다. 이공계 학생이 행정대학원에 간 것을 알게 된 이승만 대통령의 ... 출범한 원자력원에 자리를 얻었다. 원자력원과 원자력연구소가 출범한 59년은 한국 원자력이나 과학기술 분야는 물론 내 인생에서도 중요한 한 해였다. 여기서 공부한 행정학은 평생 삶의 자산이 ...
  • '물리학 신동, 행정대학원 수석' 기사에 이승만 “장학금 줘 유학 보내라”

    '물리학 신동, 행정대학원 수석' 기사에 이승만 “장학금 줘 유학 보내라” 유료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제131화(7554)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김법린 초대 원자력 원장과의 깊은 인연을 말하려면 우선 20대 시절의 고뇌부터 먼저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 ... '미네소타 프로젝트'로 불린 미국의 서울대 재건 원조와 교수 파견 사업은 한국 과학기술 분야와 행정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정근모 박사가 1회로 입학한 서울대 ...
  • “독립운동 하듯 기술 확보하라” 독립투사 김법린에게 원전 개발 맡겨

    “독립운동 하듯 기술 확보하라” 독립투사 김법린에게 원전 개발 맡겨 유료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제131화(7553)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1959년 1월21일 원자력원 설립에 이어 2월 3일 경기도 양주군 노해면 공덕리(현 서울 공릉동)의 당시 ... 옮겼다. 국민에게 안정적으로 전기를 공급할 길을 찾았는데 머뭇거릴 이유가 없었다. 무엇보다 과학기술 인재 양성에 힘을 쏟았다. 정부는 바로 그해 원자력 전문가를 키우기 위한 국비유학생 제도를 ...
  •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전력난 도움 준 시슬러, 이승만에게 “원전 만들 인재 50명 유학보내라”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전력난 도움 준 시슬러, 이승만에게 “원전 만들 인재 50명 유학보내라” 유료

    ... 국내 전력설비 확충으로 겨우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암흑사태의기억은 오래갔다. 전기는 만큼 소중한 문명 필수품이었다. 1957년 당인리 화력발전소의 모습. 당시 주변은 한적한 농촌이었다. ... 정부에 원자력 전담 부서를 설치하고, 둘째 원자력 연구소를 설립해 연구를 진행하며, 셋째 관련 과학기술자를 키우기 위해 50명 정도를 선진국에 유학 보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행정지원과 연구소, ...
  • [남기고 싶은 이야기-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3]북한이 1948년 5월 갑자기 전기를 끊었다

    [남기고 싶은 이야기-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3]북한이 1948년 5월 갑자기 전기를 끊었다 유료

    ... 옮겼다. [위키피디아]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1956년 미국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과학고문인 워커 시슬러 박사와 면담하면서 원자력에 각별한 관심을 보인 데는 현실적인 이유도 컸다. ... 공급했다. 이를 통해 작전 수행에는 물론 민생 안정과 민심 확보에도 도움을 줬다. 이러한 과학기술자들의 아이디어와 노력은 미국이 2차대전에서 승리하는 데 큰 몫을 차지했다고 생각한다. ...
  • 美박사 들고온 우라늄 상자···이승만의 눈빛이 반짝였다

    美박사 들고온 우라늄 상자···이승만의 눈빛이 반짝였다 유료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제131화(7550)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1959년 7월 14일 한국 최초 연구용 원자로의 기공식 장면. 이승만 대통령이 첫 삽을 뜨고 뒤에 김법린 ... 운영 경험을 축적했으며 동위원소를 생산해 의료에 사용했다. 이를 가동하면서 한국은 원자력 기술 확보를 통한 에너지 자립과 과학기술 입국을 동시에 추구했다. 반세기에 걸친 원자력과 에너지 ...
  • "대통령은 리더 … 자질이 중요 미스코리아 뽑듯 하면 안 돼"

    "대통령은 리더 … 자질이 중요 미스코리아 뽑듯 하면 안 돼" 유료

    ... '대한민국 대통령 10대 덕목'을 선언했다. 이들 운동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사람 중에 정근모(사진) 명지대 총장이 있다. 물리학도 출신인 그는 과학기술처 장관, 국제원자력기구(IAEA) ... 한다. 물리학자든 원자력전문가든 음악가든 자기 걸 갖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이 '정치는 그릇 때문에 싸우는 일'이란 생각을 안 할 거다." -차기 후보군을 평가한다면. "장점을 많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