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정동화 포스코건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 / 60건

  • [간추린 뉴스] '포스코 비리 의혹' 정동화 전 부회장 무죄 유료

    서울중앙지법은 2009년 8월~2013년 6월 베트남 공사 현장 서 현장소장과 공모해 비자금 44억여원을 만들었다는 혐의(횡령) 등으로 기소된 정동화(66)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19일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현장소장이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정 전 부회장이 인식했을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 포스코 8개월 뒤져놓고 … 정준양도 불구속 기소

    포스코 8개월 뒤져놓고 … 정준양도 불구속 기소 유료

    검찰이 정준양(67·사진) 전 포스코 회장을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했다. 앞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됐던 정동화(63)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과 배성로 전 동양종합건설 회장도 불구속 기소됐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이완구 당시 총리의 '부패와의 전면전' 선언과 함께 시작됐던 포스코 수사는 8개월 만에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막을 내리게 됐다. ...
  • 김진태 "지구상에 범죄를 만드는 나라가 어디 있나"

    김진태 "지구상에 범죄를 만드는 나라가 어디 있나" 유료

    ... 있다. 수사 지연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자 중앙지검 관계자에게서 “비리가 있는 한 연중 수사하겠다”는 말까지 나왔다. 그러나 수사 과정에서 비리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과 배성로(60) 영남일보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고, 정준양(67) 전 포스코그룹 회장에 대한 사법 처리 방향도 아직 결정짓지 못했다. 포스코그룹으로부터 뇌물을 ...
  • 배성로 영장 기각 … 포스코 수사 난항 유료

    ... 동양종건에 부실 자산을 떠넘겨 10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도 적용했다. 또 배 전 회장이 200억원의 사기 대출을 받고 건설 수주 대가로 포스코건설 임원에게 억대의 금품을 전달한 혐의도 구속영장에 적시했다. 그러나 지난 5월과 7월 두 차례나 정동화(65)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대한 영장이 기각된 이후 배 전 회장의 영장까지 기각되면서 수사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
  • 5개월째 겉돈 포스코 수사 … “털면 나온다식 관행 버려야”

    5개월째 겉돈 포스코 수사 … “털면 나온다식 관행 버려야” 유료

    ... 시작된 '포스코 수사'가 5개월째 현재 진행형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수사 착수 당일 포스코건설을 시작으로 포스코 서울 본사와 코스틸·세화엠피·동양종합건설·흥우산업 등 협력업체 등 20여 ... 회장에 대해선 소환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정 전 회장을 향한 '징검다리'로 지목된 정동화(5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대해 검찰이 비자금 조성 및 배임 혐의로 청구한 구속영장을 지난 ...
  • [사설] 경제 발목 잡는 마구잡이 포스코 수사 접어라 유료

    포스코에 대한 검찰 수사는 '부실 수사'의 전형이다. 지난 3월 이완구 당시 총리의 기업 비리 사정(司正) 발언과 함께 수사가 시작됐지만 5개월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충분한 내사를 ...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냉소적인 비판도 나온다.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들도 포스코건설 정동화 전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잇따라 기각되자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외부의 ...
  • [간추린 뉴스] 정동화포스코건설 부회장 영장 재청구 유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가 23일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24일 밝혔다.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기존 혐의 외에 동양종합건설의 인도사업 수주 과정에서 공사 단가 등의 특혜를 준 혐의(배임)를 추가해서다.
  • 친박 3인 물증 못 찾는 검찰 … 일부선 출구전략 거론 유료

    ... 본사를 둔 명제산업은 포스코건설과 하도급 계약을 맺고 토목공사 등을 해온 중소 건설업체다. 검찰은 명제산업이 공사를 맡는 대가로 포스코건설에 뒷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이 회사 주모 대표를 한 차례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주 대표가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에 관여했는지 조사 중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
  • [간추린 뉴스] 650억 횡령 의혹 전정도 회장 영장 청구 유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6일 전정도 세화엠피 회장(56·전 성진지오텍 회장)에 대해 포스코플랜텍의 이란 공사대금 65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동화(64)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도 보강 조사뒤 영장을 재청구하기로 했다.
  • [권석천의 시시각각] '황교안 총리' 뒤에 숨은 진실

    [권석천의 시시각각] '황교안 총리' 뒤에 숨은 진실 유료

    ... 판돈을 키워갈 수밖에 없다. 그만큼 권력의 기반이 취약해졌다는 의미일 수도 있고…. 문제는 능력이다.” - 능력? 어떤 능력을 말하는가. “검찰의 특수 수사가 예전 같지 않다. 정동화(전 포스코건설 부회장)·김진수(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포스코· 경남기업 수사가 웅덩이에 빠져 바퀴가 헛돌고 있다. 능력이 부치는 상태에서 사정 속도를 높이다 보면 엔진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