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상회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617 / 36,161건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거칠어진 김정은의 입…남북 물밑접촉서 뭔 일 터졌나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거칠어진 김정은의 입…남북 물밑접촉서 뭔 일 터졌나 유료

    ... 초대소까지 카퍼레이드하고 있다. 최근 문 대통령을 겨냥한 북한의 대남비방이 거세지면서 남북 정상 사이에 무슨 속사정이 생긴 것 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 김정은의 입이 ... 분위기는 썰렁해졌다. 지난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한 대남 특사 파견과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으로 후끈 달아올랐던 것과는 천양지차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드러나거나 알려진 사실만으로는 ...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동아시아는 살얼음판, 칼날 품고 실력 길러야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동아시아는 살얼음판, 칼날 품고 실력 길러야 유료

    ... 기획하면서 일국 편승외교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래야 한반도 전체를 하나의 경제권으로 묶을 수 있는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고, 일본의 역할 공간도 만들어 줄 수 있다. 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요구를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달한 경험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칼집에 날카로운 칼날을 감추고 보름달을 생각하며 그믐달을 품는 도광양회(韜光養晦)의 ...
  • IAEA “북한, 영변 핵연료봉 6000개 꺼냈을 가능성” 유료

    ... 핵폭탄 1개 이상을 만들 수 있는 분량”이라며 “새 연료를 넣은 감속로까지 가동하면 추출할 수 있는 플루토늄의 양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영변 핵 시설폐기와 제재해제를 교환하자고 했지만, 미국의 거부로 협상이 결렬됐다. IAEA는 비핵화 협상이 교착에 빠진 상황에서 북한이 핵무기 증산에 나설 수 있다고 우려한다. IAEA ...
  •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반미로 난리 치면 극단적 미군 철수나 감축도 할 것”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반미로 난리 치면 극단적 미군 철수나 감축도 할 것” 유료

    한미일 3개국 정상들이 2017년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부터)가 만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 관계가 약간씩 불협화음을 겪었다. 무엇보다 한·미 양국 대통령이 회담한 뒤 우리 측에서 발표하는 내용과 미국 측에서 발표하는 내용이 늘 조금씩 차이가 있었다. 함께 ...
  • [시론] 전작권 전환, 시간이 아니라 조건이 문제다

    [시론] 전작권 전환, 시간이 아니라 조건이 문제다 유료

    ... 연습이 한창이다. 한·미 양국은 2014년 10월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적정 시기에 안정적 전환'이 기본원칙이다. 양국 대통령은 2017년 6월 첫 정상회담에서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이 조속히 가능하도록 협력한다”고 재확인했다. 우리 군의 숙원인 전작권 전환이 성사되면 한국군 주도의 국토 방위를 실현하는 역사적 계기가 마련된다. 군의 노력을 ...
  • 중국군, 자위대 함정 표적훈련…일본 항의 한 번 안했다 유료

    ... 중국과의 관계 개선 무드에 찬물을 끼얹고 싶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해 10월 일본 총리로선 7년 만에 중국을 공식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경쟁에서 협조로'를 구호로 내걸며 관계개선 의지를 분명히 했다. 또 내년 봄엔 시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이 예정돼 있다. 2013년 중국 해군의 함선이 ...
  • [최훈 칼럼] 스스로 누군지를 분명히 해야 휘둘리지 않는다

    [최훈 칼럼] 스스로 누군지를 분명히 해야 휘둘리지 않는다 유료

    ... 보상으로 주한미군 철수, 또는 감축 가능성이 있다”는 외신 보도마저 나온다. 그 조짐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6·30 판문점 회동 부터다. 한국 대통령이 빠진 채 우리측 지역에서 이뤄진 미·북 정상만의 53분 회담. 자존감이 좀체 용납치 않는 구도다. 스스로가 목소리를 거두고 미·북 중간에서 눈치만 보면 어떻게 나라가 흔들리지 않겠는가. 이건 세계 12위의 국격(國格)에 합당한 과정인가. ...
  • [사설] 북, 미사일과 막말 도발로 얻을 건 아무것도 없다 유료

    ... 1위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지난 16일 베이징으로 날아가 마오화 중앙군사위 주임 등 중국군 수뇌부와 연달아 회담하면서 양국 군사협력을 '보다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 김 총정치국장과 마오 주임은 6월 20일 평양에서 열린 김정은·시진핑 정상회담에 배석한 군 최고 실세들로, 당시 두 정상이 합의한 군사 공조의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을 공산이 ...
  •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유료

    ...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위에 “미국 공격용이 아니다”며 '면죄부'를 주고 북·미 정상 간 친서외교를 통해 직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현실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북한은 지난해 ... 정상회담(6월 12일)을 앞둔 5월 26일엔 김정은 국무위원장 요구로 판문점에서 원포인트 정상회담을 할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유엔 대표부에서 북·미 채널이 가동되고 정상 간 소통도 원할히 ...
  •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북한, 평화경제에 미사일 응수…'남한 패싱' 압박 전술 유료

    ...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위에 “미국 공격용이 아니다”며 '면죄부'를 주고 북·미 정상 간 친서외교를 통해 직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현실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북한은 지난해 ... 정상회담(6월 12일)을 앞둔 5월 26일엔 김정은 국무위원장 요구로 판문점에서 원포인트 정상회담을 할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유엔 대표부에서 북·미 채널이 가동되고 정상 간 소통도 원할히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