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정치장훈 본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5건

  • [중앙시평] 유시민의 알릴레오 vs 한국당의 아웃소싱

    [중앙시평] 유시민의 알릴레오 vs 한국당의 아웃소싱 유료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문제는 그의 대선 출마 여부가 아니다. 정작 궁금한 것은 구독자수 60만, 조회수 500만을 순식간에 돌파한 유시민 알릴레오 TV의 미래이다. 굴곡이 ... 덕에 민주화 운동 시절의 하나의 기념비로 남아있다. (민주주의 1.0) 민주화 이후 제도권 정치에 뛰어든 그에게 민주주의 2.0 시대는 영광과 실험, 굴곡의 시기였다. 의원직, 개혁당 창당, ...
  • [장훈의 퍼스펙티브] 'FAANG 자본주의' 시대, 국가 주도 모델 폐기해야

    [장훈의 퍼스펙티브] 'FAANG 자본주의' 시대, 국가 주도 모델 폐기해야 유료

    ... 전문가인 젊은 뇌 과학자는 자신 있는 어투로 단정지었다. 금융 시스템뿐 아니라 투표와 정당 정치, 모든 계약의 속성을 바꿔 놓을 거라는 기대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지금의 블록체인이 정부 ... 우리의 몫이다. 셔먼호가 들이닥쳤을 때 우왕좌왕하던 19세기 정부와 당파 싸움에 몰두하던 정치권은 우리를 근대 산업화 패러다임의 낙오자로 몰아넣었었다. 이번엔 달라야 한다. 장훈 본사 ...
  • [중앙시평] 노란조끼 그리고 쇼윈도 밖의 분노

    [중앙시평] 노란조끼 그리고 쇼윈도 밖의 분노 유료

    ... 지켜보며 분노할 여유가 없다. 그 시간에 이들은 그날그날의 생존과 싸우고 있을 뿐이다. 장훈칼럼 유리 장벽 밖의 분노가 들리지 않는 동안 ① 여의도 정치는 시민들의 분노를 주제로 삼아 ... 쪽방에서 분노는 계속 자라고 있다. 아직 유리 성벽이 깨지는 분노의 결정적 순간은 오직 않았다. 정치와 정부가 그리고 우리가 눈과 귀를 열어야 할 시간이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
  • [중앙시평] 비례제, 최저임금제 실험의 닮음꼴

    [중앙시평] 비례제, 최저임금제 실험의 닮음꼴 유료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누구나 출발선에서는 선의와 의욕이 넘친다. 올 한 해 삶의 현장을 어지럽힌 최저임금 인상의 출발점도 실은 더불어 사는 따듯한 사회였다. 하지만 요즘 ... 독일에서조차 투표(votes)와 의석(seats) 사이의 비례성은 적지 않게 왜곡된다. 장훈칼럼 더욱이 독일의 비례제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 정치제도 설계에 깊이 관여한 미국의 ...
  • [장훈의 퍼스펙티브] 우왕좌왕 한국당의 복지정책 … 공존·연대의 리더십 절실

    [장훈의 퍼스펙티브] 우왕좌왕 한국당의 복지정책 … 공존·연대의 리더십 절실 유료

    ... 복지의 방만한 팽창도 지속 가능하지 않다. 선진국들도 쩔쩔매 온 복지국가의 딜레마를 우리 정치는 과연 잘 다룰 수 있을까? 한편으로, 방만한 복지정책이 결국 국가 파산 직전까지 치달았던 ... 안 싸움을 넘어설 인물은 누구일까? 분노의 열기를 공존과 연대의 정치로 끌어올릴 리더십을 찾는 것이 한국당과 보수 세력의 과제이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중앙시평]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께

    [중앙시평]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께 유료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우리 사회의 관심이 남북 관계에 쏠려 있는 동안 최근 국회에서 의미 있는 변화가 있었다지요? 작은 정당 소속으로서는 처음으로 정치관계법 개정을 다루는 ... 더 활짝 여는 제도개혁이 이뤄지도록 해주십시오. 지난해 봄, 시민들을 설레게 했던 심상정 위원장의 경청과 식견을 발휘하시길 진심으로 기대합니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 [중앙시평] 낡은 당파싸움 vs 촛불 2주년

    [중앙시평] 낡은 당파싸움 vs 촛불 2주년 유료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2년의 시간은 한국 정치에선 꽤 긴 시간이다. 2년 전 늦가을 시민들은 광장에 모여 민주정치가 시민들에게 응답하라고 외쳤었다. 그 이후 우리 민주정치는 ... 관습을 되풀이하고 있다.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나섰던 시민들은 지금 낡은 체제로서의 여의도를 바라본다. 시민들은 여의도 광장으로 모여야 하나?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 [장훈의 퍼스펙티브] 한국도 포퓰리즘 청정지역 아니다

    [장훈의 퍼스펙티브] 한국도 포퓰리즘 청정지역 아니다 유료

    ━ 포퓰리즘 해부 여야 구분 없는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질주는 마침내 현대판 그리스 비극으로 이어졌다. 평생을 고집스레 성실하게 살아온 77세의 디미트리스크리스툴라스는 민주주의 전당이라는 ... 엄격한 상호주의와 유연성을 두루 포용하는 초당파적 대북 접근을 견지해야만 대북 적대감이 포퓰리즘에게 이용당하는 위험을 막을 수 있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중앙시평] 장하성 실장, 마지막 폴리페서가 돼야

    [중앙시평] 장하성 실장, 마지막 폴리페서가 돼야 유료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깊은 지식과는 거리가 먼 인생을 살아왔지만 배우 출신의 대통령 당선인은 이렇게 꿰뚫어 보고 있었다. “지식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권력은 위험합니다. ... 정치권력은 삶의 현장과 치열하게 소통하게 된다. 그리고 현실과 더불어 살아 숨쉬는 지식을 장착하게 된다. #네트워크가 지식이다. #네트워크가 권력이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 [장훈의 퍼스펙티브] 자유한국당, 김대중 체제 수용 없이는 미래 어둡다

    [장훈의 퍼스펙티브] 자유한국당, 김대중 체제 수용 없이는 미래 어둡다 유료

    ... 민주주의, 지방자치, 주변국과의 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 복지와 생산의 선순환, 최저임금 등의 정치적 목표들은 오늘날 보통 시민들에게 보편적 호소력을 갖는다. (이러한 가치들의 보편성을 이해 ... 가치를 현실화하는 현실 감각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는 한다. 서생과 상인의 변증법으로서의 김대중 체제는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장훈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본사 칼럼니스트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