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제피렐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2건

  • [삶과 추억] '로미오와 줄리엣' 영화감독 제피렐리 별세

    [삶과 추억] '로미오와 줄리엣' 영화감독 제피렐리 별세 유료

    제피렐리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 등으로 이름난 이탈리아 출신 감독이자 오페라 연출가 프랑코 제피렐리(사진)가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자택에서 별세했다. 96세. 1923년 피렌체에서 태어난 그는 제2차 세계대전을 전후로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했는데, 연극 등 공연예술에 매료돼 무대미술가로 일하기 시작했다. 영화감독으로도 유명한 연출가 루치오 비스콘티와 ...
  • 더 센 아이다가 왔다 … 일본 오페라 무대 흔든 임세경

    더 센 아이다가 왔다 … 일본 오페라 무대 흔든 임세경 유료

    ... 기대와 신뢰를 보여줬고, 극장은 3년 전부터 아티스트와 프로덕션을 섭외하는 치밀한 운영으로 부응해왔다. 이러한 신국립극장이 20년을 기념해 오페라 연출의 '살아 있는 전설' 프랑코 제피렐리(95)가 제작한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를 다시 한번 무대에 올렸다. 일본 음악계에서는 이렇게 중요한 이벤트에 누가 주역을 맡을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놀랍게도 주인공은 한국의 소프라노 임세경이었다. ...
  • [브리핑] 메가박스오페라 '카르멘'의 빈 국립오페라극장 실황 상영 外 유료

    ... 작품으로 1875년 파리에서 초연한 이래 100여 년간 사랑받아온 작품이다. 세계 3대 오페라극장 중 하나인 빈 국립오페라극장 공연 실황으로 안드리스 넬슨스가 지휘했다. 무대 연출은 프랑코 제피렐리가 맡았다. 일반 3만원, 청소년 2만5000원. 1544-0070. ◆1980년대 활동한 노래패 '새벽' 출신의 윤선애씨가 새 앨범 '윤선애 2012' 발표를 기념해 세 번째 단독 공연을 연다. ...
  • 유럽파 신예와 정명훈의 완벽 호흡

    유럽파 신예와 정명훈의 완벽 호흡 유료

    ... 공연은 푸릇푸릇한 젊음의 향연이었다. 무엇보다도 마르코 간디니의 연출은 무척 반가웠다. 30년 이상 전 세계 주요 오페라 극장을 지배하고 있는, 라 보엠 하면 공식처럼 떠오르는 '프랑코 제피렐리'류의 연출과 무대에서 벗어났기 때문이었다. 둘째 날 캐스팅은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젊은 주역들의 몫이었다. 로돌포에 강요셉, 미미에 홍주영, 무제타에 전지영, 마르첼로에 공병우, ...
  • 전설이 된 파바로티, 전설을 만드는 한국인 칼리프 왕자 홍성훈

    전설이 된 파바로티, 전설을 만드는 한국인 칼리프 왕자 홍성훈 유료

    ... 세계에 알려지기 시작했고 그 후 제1, 2차 세계대전 때를 제외하고 매년 6월 중순부터 8월 말까지 열린다. 87회를 맞이하는 올해에는 6월 19일 플라시도 도밍고가 감독하고 프랑코 제피렐리(Franco Zeffirelli)가 무대 감독을 한 비제의 '카르멘'으로 시작했다. 이탈리아 오페라 작곡가인 베르디와 푸치니의 작품들이 주로 연주된다. 7일 푸치니의 '투란도트' 를 보기 ...
  • 우디 알렌, 오페라 연출가 데뷔한다

    우디 알렌, 오페라 연출가 데뷔한다 유료

    ... 하고 있는 지 잘 모르겠다”면서도 “내가 능력이 없다고 해서 하고 싶은 일에 뛰어드는 것을 주저한 적은 없다”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영화감독과 오페라 연출의 겸업을 선언한 프랑코 제피렐리가 아니더라도 요즘엔 영화감독 출신들이 심심찮게 오페라 연출을 맡고 있다. 오페라에서도 영화 화면 같은 이미지를 중시하는 경향 때문이다. '잉글리시 페이션트'로 유명한 앤서니 밍겔라 감독은 ...
  • "한국 성악가 2명, 뉴욕을 감동시켜"

    "한국 성악가 2명, 뉴욕을 감동시켜" 유료

    ... 오페라에서 '라 트라비아타'의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한 테너 김우경(알프레도 역.(左))씨와 소프라노 홍혜경(비올레타 역)씨. [제공=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프랑코 제피렐리 감독이 연출한 1998년 프로덕션의 지루한 리바이벌로 끝날 수도 있었지만, 2명의 한국 성악가가 펼친 의욕적인 연주와 대타(代打)로 출연한 미국인 바리톤의 활약 덕분에 감동적인 무대를 만들어냈다." ...
  • 한국인 '뉴욕 메트' 오페라 남녀 주역

    한국인 '뉴욕 메트' 오페라 남녀 주역 유료

    ... 무대여서 한국 성악계의 쾌거다. 김우경씨는 올해 메트에서 15회 상연되는'라 트라비아타'가운데 7차례나 출연한다. 그중 홍씨와는 다섯 차례 커플로 나온다. '라 트라비아타'는 영화감독 프랑코 제피렐리가 1998년 자신의 75회 생일 기념으로 새로 무대를 제작해 9년째 공연 중인 메트의 '간판 작품'이다. 홍혜경.김우경 커플은 지난해 8월 22일~9월 1일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메트의 ...
  • '메트'에 한국인 테너 선율

    '메트'에 한국인 테너 선율 유료

    ... 처음어서 한국 성악계의 쾌거라 할 만하다. 음악계에서 '신(神)은 남자와 여자를 만드시고 테너를 창조하셨다'는 말이 있을 정도니 그만큼 값진 성과다. 특히 '라 트라비아타'는 영화감독 프랑코 제피렐리가 1998년 자신의 75회 생일 기념으로 새로 무대를 제작해 8년째 상연 중인 메트의 '간판 작품'이다. 김씨의 메트 데뷔는 그동안 쌓아온 노력의 결실이다. 2003년 드레스덴에서 이틀 ...
  • [BOOK깊이읽기] 시대 따라 새 맛 '셰익스피어 변주곡'

    [BOOK깊이읽기] 시대 따라 새 맛 '셰익스피어 변주곡' 유료

    ... 것이다. 문학작품 수용사이자, 장르 간 몸 바꾸기의 역사 추적의 결과가 흥미롭다. 한 작품이 1930, 60, 90년대에 각가 전혀 다른 스타일로 탈바꿈했기 때문이다. 조지 쿠커, 프랑코 제피렐리, 바즈 루어만, 존 매든 감독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소재만 같을 뿐 형식과 강조점이 판이하게 달랐다. 이에 대해 필자는 "각 시기의 감독들이 셰익스피어라는 가장 대중친화적인 소재를 빌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