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희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 / 60건

  • 1500억대 암호화폐 사기범, M16 든 경찰이 덮쳤다

    1500억대 암호화폐 사기범, M16 든 경찰이 덮쳤다 유료

    ... 사기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돼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자가 돼 2006년부터 필리핀에서 11년째 도피생활을 하고 있었다. 종적을 파악하기 힘든 그를 두고 일부 수사관들은 '제2의 조희팔'이라고 불렀다. 전산프로그래머인 마씨를 대신해 국내 모집책 권모(45·여·구속)씨 등은 2015년 10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서울 강남 등에서 사업설명회를 열어 “6개월 만에 원금의 2배 이상의 ...
  • 포렌식 추적자 디지털 '셜록' 사기범 조희팔 덜미 낚아챘다

    포렌식 추적자 디지털 '셜록' 사기범 조희팔 덜미 낚아챘다 유료

    ... 15년간 일했다. 프로그램·서버·데이터베이스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루면서 포렌식 업무에 관심이 생겼다. 2013년 대검 과학수사부 특별채용에 지원해 합격했다. 조 수사관은 “희대의 사기꾼 조희팔 사건에서 서버를 압수해 삭제된 데이터를 복구했다. 피해액을 산정하지 못하다가 4조8000억원 규모 피해액을 밝혀낸 것(2016년 3월)도 디지털 포렌식 덕분이다”고 말했다. 그는 “자격증 ...
  • 7만 명 울린 5조 사기 '조희팔 오른팔'에 22년형 유료

    5조원대 유사수신사기범 조희팔(2011년 사망)의 오른팔로 불리던 강태용(55)에게 징역 22년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 김기현)는 13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태용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또 125억5800만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강태용은 2006년 6월부터 2008년 10월까지 ...
  • [간추린 뉴스] 조희팔 돈 9억 받은 전 총경 9년형 확정 유료

    불법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에게 9억원을 받고 수사정보를 알려준 전직 경찰 간부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권모(52) 전 총경의 상고심에서 징역 9년과 벌금 1500만원, 추징금 9억6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 정운호 도박사건 몰래 변론 했나

    정운호 도박사건 몰래 변론 했나 유료

    ... 최모 대표 사건을 홍만표(구속 기소) 변호사와 함께 수임하기도 했다. 최 대표는 1700여 명으로부터 2400억원대의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유사수신 등)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 '제2의 조희팔'로 불렸다. 사건 수임료는 1억여원 정도라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이날 “이 사건의 변호인단에는 우 수석 외에도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 노환균 전 서울중앙지검장 등 ...
  • 검찰 “조희팔 2011년 사망 최종 확인” 23개월 수사 마침표

    검찰 “조희팔 2011년 사망 최종 확인” 23개월 수사 마침표 유료

    검찰이 생사 논란이 끊이지 않던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1957년생)의 사망을 공식 확인했다. 23개월간 수사를 벌여 “조희팔이 2011년 12월 19일 0시15분에 사망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대구지검은 28일 조희팔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는 브리핑에서 “과학적인 수사 기법으로 조희팔이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 해방군 404의원 응급실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
  • 검찰, 비밀금고·여비서 다이어리 눈에 불켜고 찾는다

    검찰, 비밀금고·여비서 다이어리 눈에 불켜고 찾는다 유료

    ... 수사에 대비해 파일을 삭제하거나 PC의 하드디스크를 포맷해 증거를 숨기는 피의자도 많다. 검찰은 이를 복구하는 기술을 갖고 있는데 복원이 온전히 되지 않는 때도 많다. 다단계 사기 조희팔 사건에서 5조원대 매출액이 특정된 건 수사 시작(2008년) 8년 만인 올해 4월이다. 대검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가 개발한 새로운 하드디스크 복구 프로그램 덕분이었다. 최근 디지털 ...
  • [단독] 조희팔 돈 캐다 보니…'맨손 싸움 1인자' 조창조 등장 유료

    수조원대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59)의 범죄수익금을 수사 중인 검찰이 '주먹계 대부'로 불리는 조창조(78)씨를 10일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희팔 측의 범죄수익금 가운데 일부가 조씨가 관여하는 사업체로 흘러간 정황을 잡은 데 따른 것이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11일 “조희팔 측의 범죄수익금 중에서 수억원이 수도권과 경남 지역에서 조씨가 관여하는 ...
  • “4억 사기 치고 징역 1년…한 달 3300만원 알바로 생각” 제3자 은닉재산도 추징해야

    “4억 사기 치고 징역 1년…한 달 3300만원 알바로 생각” 제3자 은닉재산도 추징해야 유료

    단군 이래 최대 피해를 낳은 사기 사건으로 꼽히는 조희팔 사건의 추정 피해액은 4조원이다. 그런데 조희팔 사건 피해자모임인 바른가정경제실천을위한시민연대(바실련) 측은 “조희팔 사건과 관련해 제기된 민사소송만 185건이지만 피해금을 돌려받은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설명한다. 조희팔 사건에서 보듯 사기 피해자들이 피해금을 돌려받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실제 ...
  • 한 맺힌 손가락 증언 “이 사기꾼들이 가 족·꿈 앗 아 갔어요”

    한 맺힌 손가락 증언 “이 사기꾼들이 가 족·꿈 앗 아 갔어요” 유료

    ... “수많은 사람이 믿고 투자했어요. 몇 달도 안 돼 약속한 돈이 들어오지 않았죠. 나중에 확인하니 기계 제조번호와 공증서에 있는 번호들이 안 맞더라고요.” 해피소닉글로벌 사건은 '제2의 조희팔 사건'이라 불린다. 의료기기 임대업을 가장해 2013~2014년 투자자 1만 명 대상으로 8000억원을 가로챘다. 유씨는 6억원이 넘는 돈을 투자했지만 결국 4억원을 날렸다. 사업 시작 전 가지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