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희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6건

  • [이정재의 시시각각] 폰지의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폰지의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유료

    ... 금융회사들까지 말려들었다. 미국 법원은 메이도프에게 150년 징역형을 선고했다. 다시는 그와 같은 인물이 나타나지 않기 바란다며. 그렇다고 사라질 폰지가 아니다. 우리 곁에도 널렸다. 이미 조희팔·이숨투자자문 같은 전례가 있다. 우리 앞에 닥친 고령화·저금리, 경제 불황은 폰지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터다. 사라지긴커녕 더 극성을 부릴 것이다. 게다가 e쭈바오가 보여줬듯이 폰지 사기가 핀테크와 ...
  • [사설] 사기에 관대한 사법 시스템을 뜯어고칠 때 유료

    ... 190만원어치를 훔친 절도 피고인에게는 징역 1년10월이, 투자금 3억원을 가로챈 사기 피고인에겐 집행유예가 선고되는 현실은 사법기관들이 사기를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 준다. 조희팔 사건이나 교수공제회 사건에서 보듯 사기로 재산을 잃은 피해자들은 벼랑 끝에 서게 된다. 가정파탄이 일어나고, 병을 얻고, 자살로 이어지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사회적 자본인 신뢰를 무너뜨린다. ...
  • [사설] 조희팔 때문에 경찰관들이 떤다는 게 무슨 말인가 유료

    4조원대의 다단계 사기범인 조희팔 사건이 7년 만에 다시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2008년 조씨와 함께 중국으로 도피했던 강태용씨가 현지 공안당국에 검거되면서다. 그는 이르면 이번 주말 국내로 송환된다. 강씨는 조씨의 최측근으로 숨겨놓은 돈의 행방을 알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실제로 조씨가 사망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키맨'이기도 하다. 이번 사건이 ...
  • [취재일기] 검·경 정화 노력 지금처럼만

    [취재일기] 검·경 정화 노력 지금처럼만 유료

    ... 일이다. 하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개운치가 않다. 차기 정부의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서로 책잡히지 말아야 한다는 이유가 더 커 보이기 때문이다. 검찰과 경찰은 4조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6·해외 도피) 관련 비리 의혹이나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수사 등에서 서로의 비리를 캐내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런 와중에 내부 직원의 비리가 드러날 경우 수사권 조정 과정에서 ...
  • [사설] 부패 검사 키운 수사 시스템 뜯어고쳐라 유료

    ... 양상은 검찰 개혁이 왜 필요한지 보여주고 있다. 그제 구속된 김광준 서울고검 검사에게 적용된 혐의를 보면 비리 백화점에 가깝다. 김 검사는 2008~2010년 유진그룹과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 측에서 8억7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 국가정보원 직원 부인에게서 고소사건 무마 대가로 8000만원을, KTF 임원에게서 여행 경비 2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그 과정에서 ...
  • [사설] 수뢰 검사 수사, 경찰에 맡겨라 유료

    ...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또는 조직이기주의적인 모습을 드러냄으로써 국민의 검찰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은 서울고검 K부장검사가 수조원대의 다단계판매 사기범인 조희팔 측근과 유진그룹으로부터 8억여원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또 K부장검사는 유진그룹의 내부정보를 이용해 다른 검사들과 함께 주식투자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죄질이 매우 나쁜 경우다. 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