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2건

  • 암호화폐 하락, 바이오주·부동산으로 이어지나

    암호화폐 하락, 바이오주·부동산으로 이어지나 유료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지난주 5% 이상 하락하며 2년내 최악의 한 주를 보냈던 뉴욕 증시가 이번주에는 소폭 반등했다. 16일 개장 직후의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금리가 상승하자 투자시장이 얼어붙었다. 종합주가지수가 일주일 사이에 200포인트 가까이 떨어졌고, 비트코인은 최고가 대비 70% 넘게 하락한 후에도 바닥을 만들지 못하고 있다. ...
  • 인공지능·자율차가 바이오 바통 이을듯

    인공지능·자율차가 바이오 바통 이을듯 유료

    ━ [증시 고수에게 듣는다] 올해 코스닥 주도주 5일 오전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코스닥 지수가 상승 출발하고 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20.02포인트(2.48%) ... 동원했지만 주가를 방어하지 못했다. 지금 얘기되고 있는 코스닥 대책은 1990년대 초에 나왔던 증시 부양책과 비교하면 내용이 부실하다. 주가를 직접 올리기보다 시장 기능을 강화하는 쪽에 초점을 ...
  • 대안 보이지 않아 증시에 부담될 수도

    대안 보이지 않아 증시에 부담될 수도 유료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내년에 정점 예상되는 반도체 일러스트=강일구 ilgook@hanmail.net 1994년에 반도체가 처음 호황을 맞았다. PC 보급이 본격화되는 와중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 판매를 시작한 게 계기였다. 4메가바이트(MB) D램 하나의 가격이 48달러까지 상승했다. 32개월에 걸쳐 호황이 이어졌는데 삼성전자가 국내 기업으로 ...
  • 대세 상승기의 투자법

    대세 상승기의 투자법 유료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일러스트=강일구 ilgook@hanmail.net 주가가 다시 오르고 있다. 지난 8월에 상승이 한번 끝났으니까 이번이 대세 상승의 두 번째 국면이 된다. 상승의 가장 큰 원동력은 경기다. 미국의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60.8을 기록했다. 13년 만에 최고다. 실업률은 반대로 4.2%까지 떨어졌다. 4%대 초반의 실업률은 ...
  • 네 번째 대세 상승, 천천히 오래 갈 것

    네 번째 대세 상승, 천천히 오래 갈 것 유료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일러스트=강일구 ilgook@hanmail.net 1975년에 종합주가지수가 만들어진 이후 세 번의 대세 상승이 있었다. 이번이 네 번째다. 현재까지 주가 움직임은 과거 세 번의 대세 상승과 조금 다른 것 같다. 우선 상승 요인이 차이가 난다. 과거에는 주로 거시 경제 변화가 주가를 움직이는 원인이었다. 77년의 경우 경공업 중심의 ...
  • 美·EU 소비와 中 투자가 코스피 상승 이끌어

    美·EU 소비와 中 투자가 코스피 상승 이끌어 유료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일러스트 강일구 ilgook@hanmail.net 주식시장의 기세가 무섭다. 이 정도 에너지라면 2011년 4월에 기록한 사상 최고치를 넘어선 데 이어 추가 상승도 어렵지 않을 것 같다. 주가가 강세를 보이게 된 건 경기 회복 덕분이다. 올 3월 들어 국내외 경제 지표가 눈에 띄게 좋아졌다. 미국은 소비가, 중국은 투자가 경기를 끌어올리는 ...
  • 반도체 이후가 안 보인다

    반도체 이후가 안 보인다 유료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지난해 11월부터 미국 주식시장이 오르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12% 상승했다. 그 동안 우리 시장은 5% 올랐다. 상승률이 미국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우리 시장은 자기 힘보다 선진국 주가에 편승해 떠밀려 올라가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고 있다. 미국 시장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거나, 다우지수가 2만을 넘을 때처럼 눈에 띄는 일이 ...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유료

    1995년에 생소한 주식들이 오르기 시작했다. 자산주였다. 재무제표에 미처 반영되지 않았거나 적게 반영된 자산을 가진 주식들이 대상이었다. 삼부토건이 첫 주자였고, 가구회사인 선창산업이 뒤를 이었다. 2년 반 동안 계속된 중소형주 상승의 시작이었다. 96년에 상승 종목이 더 늘어났다. 환경 관련주가 대열에 끼어들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으로 ...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부러워하지 않을 용기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부러워하지 않을 용기 유료

    요즘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철학적 내용을 다루고 있음에도 이 책이 인기를 끈 데는 체면을 중시 여기는 한국인들에게 더 이상 남이 원하는 대로 살지 말라는 도발적인 메시지가 담겨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다시 말해 미움을 받는 한이 있더라도 자신의 의지에 따라 살라는 것이다. 이 책을 읽은 후 지금 이 순간...
  •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해외투자, 새 흐름 나타나는 초기에 나서라

    [증시고수에게 듣는다] 해외투자, 새 흐름 나타나는 초기에 나서라 유료

    1998년 10월 한국이 추석 연휴를 즐기는 동안 외환시장에서는 난리가 났다. 연휴 직전 달러당 136엔이었던 엔화 가치가 나흘 만에 117엔으로 올랐기 때문이다. 엔화 강세가 얼마나 빠르고 위력적이었는지는 세계에서 달러 보유 성향이 가장 강하다고 알려진 일본 종합상사까지 매도에 나선 걸 보면 알 수 있다. 이런 상황을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두 달...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