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지지층 응집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 / 43건

  • TK 혈투 한국당 화두는 '양박'

    TK 혈투 한국당 화두는 '양박' 유료

    ... 들고 환호했다. 그는 “여러분 보고 계신 대로 지금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어딜 가나 김진태를 외치고 있다. 이것이 당심 아니겠나”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첫 연설회(14일 대전)에서부터 응집력을 과시했던 김진태 후보 지지층은 이날도 일찌감치 모여 응원전을 펼쳤다. 다른 후보가 발언할 때 “김진태”를 외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PK 간 민주당 김경수 구하기 후보 연설에 앞서 ...
  • [사설] 대한민국 재도약 위해 국정 운영 틀 확 바꿔야 할 때다 유료

    ... 정책의 궤도 수정이 절실하다. 더 이상 강성 노조에 끌려다니지 말고 경제 살리기에 동참하도록 지지층을 설득하는 용기와 리더십을 발휘해야 할 때다. 적폐 청산은 제도 개혁으로 방향을 트는게 옳다. ... 대안을 제시해 수권정당의 가능성을 평가받아야 한다. 100년 전 선조들이 민족의 강인한 응집력을 이끌어내 국난을 극복했듯이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해 힘차게 다시 뛰는 한 해가 되길 기...
  • [19대 대통령 문재인] 탄탄한 지지층, 보수 분열 … '어대문' 흔들림 없었다 유료

    ... 지지로 선출됐다. 8~10%를 맴돌던 안 후보의 지지율은 민주당 경선 탈락자인 안희정 지사 지지층을 흡수하며 열흘 만에 37.3%로 치솟았다. 문 당선인(38.5%)의 턱밑까지 추격했다(중앙일보 ... 지지율이 빠질 때는 이를 버텨줄 조직이 없었다. 이것이 양측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조직의 응집력에서도 차이가 났다. 친위 그룹의 독주 때문에 당의 소외감이 컸던 5년 전 실패를 거울 삼아 ...
  • 한층 단단해진 안철수, 목소리·글씨체·스킨십 다 바꿨다

    한층 단단해진 안철수, 목소리·글씨체·스킨십 다 바꿨다 유료

    ... 내렸던 기존의 머리 스타일이 청년층의 호감을 이끌었다면 머리를 올린 요즘 스타일은 중·장년 지지층을 염두에 둔 변화다. 안 후보는 옷 입는 스타일도 바꿨다. 학교 교정에서 볼 수 있는 차분한 ... 규모에서는 문 후보 선대위를 능가할 수 없다는 점에서 미래와 교육 등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응집력 강한 조직에 방점을 뒀다. '미래준비본부'는 이런 구상을 토대로 꾸려졌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
  • [단독] 4자 대결선 문재인, 양자선 안희정이 경쟁력

    [단독] 4자 대결선 문재인, 양자선 안희정이 경쟁력 유료

    ... 후보(36.8%)가 3.8%포인트 차로 오차범위(±2.2%포인트) 내 초접전이었다. 그러나 민주당 지지층의 답변만 따로 놓고 보면 양상이 달랐다. 문 후보(64.0%)와 안 후보(22.7%)의 지지율은 ... 후보의 약점으로 꼽히는 60대 이상(40.5%)에서도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안희정 후보가 문 후보보다 응집력이 떨어졌다. 안철수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 민주당 ...
  • [단독] 4자 대결선 문재인, 양자선 안희정이 경쟁력

    [단독] 4자 대결선 문재인, 양자선 안희정이 경쟁력 유료

    ... 후보(36.8%)가 3.8%포인트 차로 오차범위(±2.2%포인트) 내 초접전이었다. 그러나 민주당 지지층의 답변만 따로 놓고 보면 양상이 달랐다. 문 후보(64.0%)와 안 후보(22.7%)의 지지율은 ... 후보의 약점으로 꼽히는 60대 이상(40.5%)에서도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안희정 후보가 문 후보보다 응집력이 떨어졌다. 안철수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 민주당 ...
  • [노트북을 열며] 카리스마 없는 정치에 대한 기대

    [노트북을 열며] 카리스마 없는 정치에 대한 기대 유료

    ...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동교동계' '상도동계'로 불린 것을 보면 친박·친노 세력의 응집력이 더 강한 것도 같다. 그런 이들도 한계를 느끼는 셈이다. 3김 시대 이후 노 전 대통령과 ... 꼽힌다. 5공 청문회에서 명패를 집어던지고 지역주의에 맞선 '바보 노무현'은 격정적 언어로 지지층을 사로잡았다. '원칙을 고수하는 정치인' 이미지를 각인시킨 박 대통령은 견고한 지지층으로 '선거의 ...
  • '콘크리트 지지율'트럼프, 지금 클린턴과 맞붙으면 41대 52

    '콘크리트 지지율'트럼프, 지금 클린턴과 맞붙으면 41대 52 유료

    ... 위협하던 신경외과의사 출신 벤 카슨은 지지율이 급락(16%)했다. 대선 당선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트럼프는 42%로 2위 크루즈(17%)의 2.5배에 달했다. “지지후보를 이미 결정했다”는 지지층 응집력 부문에서도 트럼프는 2위 후보의 3배에 달했다. 트럼프는 '대선 풍향계'라 불리는 아이오와주뿐 아니라 최근 4곳의 '전국 단위' 조사에서도 평균 29.5%의 지지율을 기록,...
  • 힘 못 받는 정권심판론 … 여야 '상대평가 투표'될 전망

    힘 못 받는 정권심판론 … 여야 '상대평가 투표'될 전망 유료

    ... 전업주부였다. 이념적으론 보수층인 이들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핵심 지지층으로 안정 속에 변화를 꾀하는 특징이 있다. 반면 '국정견제론'은 ▶경기·인천과 호남 지역 ... “50~60대 이상의 연령층이 두꺼워지면서 보수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데다 이들의 충성도와 응집력이 강해 투표율까지 높다”며 “야당이 젊은 세대를 투표장에 끌어올 수 있는 의제를 내놓지 않는다면 ...
  • “문재인이 무능·정직하다면 타 계파 수장은 무능·탐욕”

    “문재인이 무능·정직하다면 타 계파 수장은 무능·탐욕” 유료

    ... 비노 측의 끊임없던 파상 공세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무엇보다 문재인이 깃발을 들자 친노의 응집력이 높아졌다. 친노계 김경협 의원은 16일 중앙SUNDAY와의 통화에서 “당내 기강이 말이 아니다. ... 그쳤다. 호남에서도 문 대표 유지(57%) 응답이 높았다는 건 흥미롭다. 더욱이 새정치연합 지지층에선 더욱 확고했다. 무려 81%가 “사퇴할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계속 떨어지는 당 지지율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