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청풍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 / 44건

  • 호수로 간 태양광…“수질오염? 치어 몰려 물고기 늘어”

    호수로 간 태양광…“수질오염? 치어 몰려 물고기 늘어” 유료

    충북 충주시 충주호에 설치된 수상태양광 발전소. [한국수자원공사] 10일 오전 충북 충주시 충주호(청풍호) 월악나루. 배를 타고 5분 정도 달리자 인공섬처럼 호수 위에 떠 있는 태양광 모듈이 모습을 드러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소다. 접안 시설에 배를 대고 물 위에 떠 있는 부력체 위로 올라서니 8000여 개의 태양광 모듈이 1.5m 이상의 ...
  • 산길·물길·하늘길… 청풍호반 봄 알리는 세 가지 길

    산길·물길·하늘길… 청풍호반 봄 알리는 세 가지 길 유료

    충북 제천 옥순봉은 청풍호를 내려다보는 최고의 전망 포인트다. 노송이 자라는 깎아지른 절벽 너머로 청풍호의 물굽이와 옥순대교가 한눈에 들어온다. 호수 건너편은 두무산(478m) 자락이다. 그윽한 숲길 '괴곡성벽길'이 숨겨져 있다. 백종현 기자 충북 제천은 물의 도시다. 충주 계명산 아래 충주댐에서 시작해 단양 도담삼봉에 이르는 면적 6600㎡의 ...
  • 산길·물길·하늘길… 청풍호반 봄 알리는 세 가지 길

    산길·물길·하늘길… 청풍호반 봄 알리는 세 가지 길 유료

    충북 제천 옥순봉은 청풍호를 내려다보는 최고의 전망 포인트다. 노송이 자라는 깎아지른 절벽 너머로 청풍호의 물굽이와 옥순대교가 한눈에 들어온다. 호수 건너편은 두무산(478m) 자락이다. 그윽한 숲길 '괴곡성벽길'이 숨겨져 있다. 백종현 기자 충북 제천은 물의 도시다. 충주 계명산 아래 충주댐에서 시작해 단양 도담삼봉에 이르는 면적 6600㎡의 ...
  • 천천히 보아야 예쁜 곳, 제천을 가다

    천천히 보아야 예쁜 곳, 제천을 가다 유료

    교동 민화마을 느린 곳이다. 걸어야 보이는 것들이 모여있다. 소박하나, 마음을 빼앗기게 된다. 청풍호는 천천히 단풍의 화려한 가을을 벗고 겨울을 준비하고, 곧게 뻗지 못하고 구불구불 굽이치는 길들은 여행자에게 급한 마음을 버리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잔잔한 도시지만, 사람들은 활기가 넘친다. 그림이, 음식이 그들의 열정을 대신한다. 마음을 채워주는 음식과 볼거리가 ...
  • 천천히 보아야 예쁜 곳, 제천을 가다

    천천히 보아야 예쁜 곳, 제천을 가다 유료

    교동 민화마을 느린 곳이다. 걸어야 보이는 것들이 모여있다. 소박하나, 마음을 빼앗기게 된다. 청풍호는 천천히 단풍의 화려한 가을을 벗고 겨울을 준비하고, 곧게 뻗지 못하고 구불구불 굽이치는 길들은 여행자에게 급한 마음을 버리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잔잔한 도시지만, 사람들은 활기가 넘친다. 그림이, 음식이 그들의 열정을 대신한다. 마음을 채워주는 음식과 볼거리가 ...
  • [행복한 마을] 꽃 심고 경관 정비 … 수몰로 이주한 산비탈서 '무릉도원' 일궈

    [행복한 마을] 꽃 심고 경관 정비 … 수몰로 이주한 산비탈서 '무릉도원' 일궈 유료

    ... 도화마을은 마을사업을 통해 수몰로 실의에 빠져 있던 마을에서 아름답고 함께 잘사는 마을로 변모했다. 사진은 개복숭아 효소체험 축제 장면.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충북 제천시 청풍면의 도화마을은 청풍호를 비롯해 관광자원이 풍부한 농촌마을이다. 특히 복숭화꽃이 만발하면 아름답기 그지없는 곳이다. 이처럼 아름다운 농촌마을이 되기 전 도화마을은 먹고 살기에 급급하고 미래가 없는 마을이었다. ...
  • 대중교통 노선, 관광지 명칭 … 곳곳서 벌어지는 지자체 갈등 유료

    ... 지자체에 걸쳐 있다. 단양군은 최근 지명위원회를 열고 기존 '충주호'로 통용됐던 인공호수 명칭을 '단양팔경호(약칭 단양호)'로 변경해 줄 것을 충북도에 건의했다. 제천시는 지난 3월 '청풍호' 지명 제정 안건을 도에 제출했다. 충주시는 물론 기존 '충주호' 명칭을 그대로 써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 벚꽃 스타트, 드라이브의 계절이 돌아왔다

    벚꽃 스타트, 드라이브의 계절이 돌아왔다 유료

    ... 인근에는 지리산 둘레길과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로를 따라 걸어보는 것도 봄날의 여유를 즐기는 방법이다. 국내에서 가장 긴 벚꽃길이 있는 대청호변. ◆중부권 =충북 제� 충북 제천시 청풍호에 가면 약 13㎞ 구간의 벚꽃길을 만난다. 청풍면 물태리에는 번지점프 등 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청풍랜드가 조성돼 있다. 제천시는 다음 달 10~22일까지 이곳에서 벚꽃축제를 연다. ...
  • 왕벚 본적지는 일본 아닌 제주 … 265살 나무의 후손

    왕벚 본적지는 일본 아닌 제주 … 265살 나무의 후손 유료

    ... 9일)가 열려서다. 인근 경북 경주시에서는 제1회 '경주벚꽃축제(3월 31일~4월 9일)'가 열리고 있다. 보문관광단지 인근의 벚꽃길이 특히 유명하다. 충북 제천시 청풍면에서는 제21회 청풍호벚꽃축제(4월 5~16일)가 열린다. 전북 정읍(4월 7~12일), 대전 대덕구(4월 7~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산 일원(4월 7~9일) 등에서도 벚꽃축제가 열린다. 」 진해=위성욱 기자 ...
  • [2016 소비자평가 No.1 브랜드 대상] 박달재·월악산 등 자원기반 '휴양관광도시' 박차

    [2016 소비자평가 No.1 브랜드 대상] 박달재·월악산 등 자원기반 '휴양관광도시' 박차 유료

    ... 보유하고 있다. 2014년에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16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됐다. [사진 제천시] 이뿐 아니라 국내의 11번째 슬로시티로 수산면 및 박달재 일원이 지정·운영되고 있다. 청풍호 일원에 조성된 자드락길 7개 코스의 58km에 달하는 산책로는 일상에 지친 관광객들 사이에서 휴양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국내 최고 높이의 번지점프장, 국내 최대·최초의 산악체험장 및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