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최은경 기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2건

  • 설리 추모글에도 악성 댓글…“악플러는 얼굴 없는 살인자”

    설리 추모글에도 악성 댓글…“악플러는 얼굴 없는 살인자” 유료

    ... 깨닫도록 한 학기에 한 번씩이라도 '선플 인성 교육'을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우리 사회 악성 댓글은 임계점을 넘은 지 오래된 게 사실이고 최근 더 독해졌다”면서도 “표현의 자유가 걸린 문제라 규제 개념보다는 자정 분위기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모란·이가영·최은경 기자, [연합뉴스] moran@joongang.co.kr
  • [단독]김경율 “조범동은 작전세력, 정경심은 20억 태운 공모자”

    [단독]김경율 “조범동은 작전세력, 정경심은 20억 태운 공모자” 유료

    ... 이들의 의혹을 밝히려면 정 교수 등 조 장관 일가의 계좌추적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을 맡아 과거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의혹 제기에 앞장선 김 회계사는 페이스북에 진보 진영 비판 글을 올리기 전날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직 사임, 회원 탈퇴 의사를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