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퀄리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9건

  • 약점 떨쳐낸 LG 켈리, 처음으로 곰 사냥 성공

    약점 떨쳐낸 LG 켈리, 처음으로 곰 사냥 성공 유료

    ... 켈리는 LG가 3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올스타 휴식기를 제외하면 단 한 차례의 1군 제외 없이 계속 로테이션을 소화하고 있다. 특히 평균자책점이나 퀄리티 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소화하고 3자책점 이하) 기록을 보면 굉장히 안정적이다. 후반기에는 에이스 역할을 맡고 있다. '1선발' 타일러 윌슨이 부상과 함께 7월 이후 평균자책점 ...
  • 서폴드·채드벨, 동반 재계약 보인다…감독도 선수도 "함께하고파"

    서폴드·채드벨, 동반 재계약 보인다…감독도 선수도 "함께하고파" 유료

    ...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미래의 목표'까지 제시했을 정도다. 둘의 호흡도 좋다. 서폴드는 한화 외국인 투수 역대 최다인 178⅓이닝을 소화하고 최근 10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하면서 기세를 올리고 있다. 채드 벨 역시 승운이 잘 따르지 않는 가운데서도 164⅓이닝을 책임지면서 점점 안정적인 투구를 하고 있다. 채드 벨은 "서폴드와 예전부터 아는 사이였다"며 ...
  • 성적+리빌딩 모두 잡은 NC 마운드

    성적+리빌딩 모두 잡은 NC 마운드 유료

    ... 박진우(30)가 꼽힌다. 지난 시즌까지 1군 무대에서는 22번 밖에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스프링캠프에서 나아진 기량을 증명했고 개막 2주 차부터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선발 로테이션을 메웠다. 5연속 퀄리티스타르를 기록하며 안착했다. 후반기는 만능 불펜투수다. 체력 저하로 흔들리던 허리진을 다잡았다. 2이닝 이상 막을 수 있다 보니 활용폭이 넓었다. 지난 12일 열린 KT와의 맞대결에서도 선발투수 ...
  • [IS 인터뷰] 반등한 키움 이승호 "시즌 점수는 50점, 아직 부족하다"

    [IS 인터뷰] 반등한 키움 이승호 "시즌 점수는 50점, 아직 부족하다" 유료

    ... 보였다. 장정석 감독의 눈도장을 찍으면서 올 시즌 선발 로테이션의 한자리를 꿰찼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개막 후 5월까지 등판한 6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3.65로 호투했다. 5경기에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할 정도로 안정감이 대단했다. 한 시즌 내내 활약을 이어가진 못했다. 5,6월 부침을 보이더니 7월과 8월에는 극심하게 흔들렸다. 부상과 ...
  • 두산과 LG에 강한 이승호, 키움의 가을 기대주로 부상

    두산과 LG에 강한 이승호, 키움의 가을 기대주로 부상 유료

    ... 투구를 보는 것 같았다"는 극찬도 들었다. 이승호가 올 시즌 풀 타임 선발 투수로 활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준 경기나 다름 없었다. 이어 7월 2일 다시 두산을 만나 6이닝 3실점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고, 지난달 10일에도 역시 6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다. 전반기에 비해 후반기 페이스가 썩 좋지 않았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에 만난 3일에는 처음으로 무실점 경기까지 해내면서 ...
  • 두산 이용찬 "자신감이 가장 중요, 답답했고 책임감도 느껴"

    두산 이용찬 "자신감이 가장 중요, 답답했고 책임감도 느껴" 유료

    ...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페이스를 찾아서 다행이다 . "그렇다 . 내가 좀 더 빨리 페이스를 찾았으면 훨씬 팀에 도움이 됐을 텐데 많이 아쉽다 . 책임감도 느낀다 ." -사실 퀄리티 스타트 (6 이닝 3 실점 ) 를 올리고도 승리 투수가 되지 못하거나 , 오히려 패전투수가 된 적도 9 차례로 많다 . 아쉬움이 컸을 텐데 . "솔직히 아쉬움이 없었다면 ...
  • 두산 운명의 일주일…쫓느냐 쫓기느냐

    두산 운명의 일주일…쫓느냐 쫓기느냐 유료

    ... '투수 4관왕'에 도전하는 조쉬 린드블럼을 필두로 최근에는 세스 후랭코프와 이용찬이 부진을 털고 제 페이스를 찾은 모습이다. 후반기 평균자책점은 3.53으로 2위, 선발투수의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후반기 17회로 가장 많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30일 KT전 3-1로 앞선 9회 말 2사 만루에서 마무리 이형범을 내리고, 윤명준을 올려 승리를 챙기는 ...
  • 두산 운명의 일주일…쫓느냐 쫓기느냐

    두산 운명의 일주일…쫓느냐 쫓기느냐 유료

    ... '투수 4관왕'에 도전하는 조쉬 린드블럼을 필두로 최근에는 세스 후랭코프와 이용찬이 부진을 털고 제 페이스를 찾은 모습이다. 후반기 평균자책점은 3.53으로 2위, 선발투수의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후반기 17회로 가장 많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30일 KT전 3-1로 앞선 9회 말 2사 만루에서 마무리 이형범을 내리고, 윤명준을 올려 승리를 챙기는 ...
  • 자존심 회복에 다가선 베테랑 투수들

    자존심 회복에 다가선 베테랑 투수들 유료

    ... 선발진에서 가장 안정감이 있다. 칭찬에 인색한 김 감독도 인정했다. 시즌 전체 성적도 좋다. 22경기에 나서 8승7패 ·평균자책점 3.07을 기록했다. 경기당 이닝(6)도 준수하고 퀄리티스타트(14번)도 많다. 시즌 피안타율(0.275)은 리그 평균(0.261)보다 높지만 득점권 피안타율은 리그 5위에 해당하는 0.188에 불과하다. 승운이 없다는 평가다. 공인구의 반발력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