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토스 인터넷은행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 / 56건

  • 카카오, 고객1000만 카뱅 주인됐다

    카카오, 고객1000만 카뱅 주인됐다 유료

    ... 카카오로 바뀐다. [연합뉴스]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대주주로 올라선다.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이 은행의 주인이 된 첫 사례다. 24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카카오가 신청한 카카오뱅크 주식 보유 한도 초과보유를 승인했다. 지난해 제정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은 ICT기업이 인터넷은행의 의결권 있는 주식을 34%까지 취득할 수 있도록 열어줬다. 카카오는 ...
  • 카카오, 고객1000만 카뱅 주인됐다

    카카오, 고객1000만 카뱅 주인됐다 유료

    ... 카카오로 바뀐다. [연합뉴스]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대주주로 올라선다.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이 은행의 주인이 된 첫 사례다. 24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카카오가 신청한 카카오뱅크 주식 보유 한도 초과보유를 승인했다. 지난해 제정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은 ICT기업이 인터넷은행의 의결권 있는 주식을 34%까지 취득할 수 있도록 열어줬다. 카카오는 ...
  • 제3인터넷은행 재시동…“최대 2곳 인가” 유료

    정부가 한 차례 무산된 제3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일정과 운영방식을 발표했다. 10월 10~15일 인가 신청을 받아 60일 이내에 예비인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연내에 1~2개 인터넷전문은행을 예비인가하겠다는 목표다. 인가 절차의 기본틀은 상반기와 똑같다. 금융감독원장 자문기구인 외부평가위원회(외평위)가 ...
  • 제3인터넷은행 재시동…“최대 2곳 인가” 유료

    정부가 한 차례 무산된 제3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일정과 운영방식을 발표했다. 10월 10~15일 인가 신청을 받아 60일 이내에 예비인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연내에 1~2개 인터넷전문은행을 예비인가하겠다는 목표다. 인가 절차의 기본틀은 상반기와 똑같다. 금융감독원장 자문기구인 외부평가위원회(외평위)가 ...
  • 키움뱅크·토스뱅크,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 할까 유료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은 일러도 4분기에나 등장할 전망이다. 지난 5월 진행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신청서를 냈던 키움뱅크 ... 확대 해석이라는 입장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준비와는 별개의 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요 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간편송금 ...
  •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유료

    출발선이 같았던 두 인터넷전문은행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2017년 4월 3일 국내 첫 인터넷전문은행 수식어를 달고 출범한 케이뱅크는 그 후 줄곧 적자를 내고 있다. 심지어 올 1분기에는 ... 한해 지분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했다. 」 황건강 기자 hwang.kunkang@joongang.co.kr 관련기사 키움뱅크·토스뱅크,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 할까
  • 키움뱅크·토스뱅크,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 할까 유료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은 일러도 4분기에나 등장할 전망이다. 지난 5월 진행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신청서를 냈던 키움뱅크 ... 확대 해석이라는 입장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준비와는 별개의 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주요 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간편송금 ...
  •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유료

    출발선이 같았던 두 인터넷전문은행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2017년 4월 3일 국내 첫 인터넷전문은행 수식어를 달고 출범한 케이뱅크는 그 후 줄곧 적자를 내고 있다. 심지어 올 1분기에는 ... 한해 지분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했다. 」 황건강 기자 hwang.kunkang@joongang.co.kr 관련기사 키움뱅크·토스뱅크,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 할까
  •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노조를 적으로 삼기에 문재인 정부는 간이 너무 작았다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노조를 적으로 삼기에 문재인 정부는 간이 너무 작았다 유료

    ...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OECD뿐 아니라 IMF(국제통화기금)와 IBRD(국제부흥개발은행)가 다 그랬다. (※책엔 2015년 OECD가 대기업 위주의 수출 정책 재고를 권고했다고 나와 ... 융자에서 투자로 체질을 바꾸는 게 쉽지 않다. 대안은 금융에 주인을 찾아주는 거다. 기존 은행을 민영화하기는 정치적으로 부담스럽지만 IT 기업 중심의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으로 업계 변화를 ...
  • [신혜연의 새내기 재테크] 신용점수 4등급 기자가 1분 만에 7점 올린 비결은

    [신혜연의 새내기 재테크] 신용점수 4등급 기자가 1분 만에 7점 올린 비결은 유료

    ... 금융회사 입장에선 돈을 떼먹을 사람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게 중요하다. 신용등급이 나쁘면 은행권 대출이나 신용카드 발급이 어려워진다. 겨우 대출을 받아도 금리가 높아진다. 등급이 낮을수록 ... 올리는 팁으로는 '신용카드 만들어 한도의 50% 이내로 오랫동안 연체 없이 이용하기' '주거래 은행 만들기' 등이 있다. 간편송금 서비스인 토스는 신용등급을 높이기 위한 자료제출 서비스도 제공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