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통계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4 / 533건

  • [노트북을 열며] 농림어업 취업자 급증 미스터리

    [노트북을 열며] 농림어업 취업자 급증 미스터리 유료

    ... 경우가 늘었다는 것이다. 이들은 취업자에는 포함되나, 귀농·귀촌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두 번째는 도시지역 실직자와 은퇴자들이 직장을 못 구하고 귀농해 취업자로 잡혔다는 분석이다. 실제 통계청의 원시 자료를 따로 분석하면 농림어업 취업자 증가 수 가운데 58%는 돈을 받지 않고 집안 농사일을 돕는 '무급가족종사자'다. 세 번째는 경기 침체를 알리는 신호다. 한국에서 1990년대 ...
  • [분수대] 인구 절벽, 인구 오너스

    [분수대] 인구 절벽, 인구 오너스 유료

    ... 예상한 한국의 인구 절벽 발생 시점은 2018년이었다. 출생아 수가 가장 많던 71년생이 소비 절정기(47세)에 이르는 해다. 이때를 정점으로 소비가 꺾이며 경제 불황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의 생산가능인구는 2017년(3757만명) 정점을 찍고 줄기 시작했다. 인구 감소는 고용과 성장을 끌어내릴 악재다. 인구 절벽에 다다른 한국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
  • [최상연의 시시각각] 선거 때까지 기다리기 답답해서

    [최상연의 시시각각] 선거 때까지 기다리기 답답해서 유료

    ... 뜻'을 해석했다. 뭐 그런 측면이 아주 없다고만 할 수는 없다. 우리 국회란 게 늘 '역대 최악의 민폐 국회'로 평가 받는 터여서 어떤 식으로 든 손을 대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통계청이 얼마 전 발표한 국민 신뢰도 조사에서 국회는 4점 만점에 유일하게 1점대를 받았다. 모든 기관이 2점 이상이었다. 조사만 하면 꼴찌인 만년 동네북이다. 불신을 보내는 사람들은 바로 그런 ...
  • [노트북을 열며] 통계의 역습…정병국이 옳았다

    [노트북을 열며] 통계의 역습…정병국이 옳았다 유료

    손해용 경제정책팀장 지난해 8월 통계청장 경질로 '코드 통계' 논란이 한창일 때다. 홍영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저소득층 소득이 급감한 결과가 나온 그해 가계동향조사를 언급하면서 “올해와 작년 통계 표본 수와 구성이 달라졌는데 어떻게 단순 비교하나. 통계청이 기본적 직무에 소홀한 것”이라며 청와대 엄호에 나섰다. 통계청은 지난해 1분기부터 표본 가구 ...
  • [사설] 정년 연장, 표 계산 만으로 서두를 일 아니다 유료

    ... 정년 연장 논쟁을 공론화해 이번 기회에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겠다는 의도다. 출생 절벽과 급속한 고령화 탓에 국내 노동시장에선 이미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통계청은 이들 경제 주축 인구가 2029년까지 연평균 32만5000명씩 줄어든다는 전망치를 내놓았다. 이대로 가다간 소득과 소비가 꺾이고 복지 비용은 늘어 경제성장률을 갉아먹을 수밖에 없다. 정년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2015년 문재인 대표와 2019년의 문재인 대통령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2015년 문재인 대표와 2019년의 문재인 대통령 유료

    ... 막연한 운동권 가설과 유럽 좌파들의 노동 중시 개념이 마구 뒤섞여 소득주도 성장이란 문패를 단 것이다. 경제 가설이 이념화되면 아무리 실패해도 함부로 바꿀 수 없는 우상(偶像)이 돼 버린다. 통계청의 충격적인 1분기 소득 통계가 나온 이튿날, 지난 21일 한 진보신문은 사설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추경에 앞서 소득주도 성장을 비롯한 경제 정책부터 바꾸라고 정부에 요구한다. ...
  • [사설] 산업 현장과 실증 분석에서 거듭 확인된 최저임금 충격 유료

    최저임금 과속 인상의 충격이 거듭 확인되고 있다. 취약계층의 고용 감소와 소득분배 악화가 통계적 실증분석과 현장조사로 잇따라 입증되면서다.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통계청의 지역별 고용조사를 이용한 '한국의 최저임금과 고용' 분석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고용은 줄고 소득분배도 악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결과는 25일 한국경제사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
  •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유료

    ... 유의할 필요가 있다. 둘째, 최저임금 시행으로 임금이 오르면, 고용주는 고용이나 근로시간의 감축에 나설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그랬다면 어느 정도일까. 통계청의 '지역별 고용조사'(2008~2018년)를 분석해봤더니 최저임금 인상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고용을 감소시켰다. 최저임금 1% 인상은 고용을 0.05% 줄이는 것으로 추정됐다. 근로자 수가 ...
  • [노트북을 열며] 자동차는 죄가 많다

    [노트북을 열며] 자동차는 죄가 많다 유료

    박태희 산업2팀 기자 전 세계에는 약 77억명의 인간이 14억대의 자동차를 굴리며 산다. 인구 5.5명당 자동차 한 대꼴이다. 통계청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이런 수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들 자동차의 운행률은 얼마나 될까. 미국 고속도로안전협회(NHTSA)에 따르면 놀랍게도 14억대의 자동차 가운데 95%는 '주차 중'이다. 전 세계에서 출퇴근 시간이 ...
  • [시론] '과거 돌부리'가 '미래 발목' 잡지 않도록 해야

    [시론] '과거 돌부리'가 '미래 발목' 잡지 않도록 해야 유료

    ... 고려할 사항은 감정보다는 국가이익이다. 국익 관점에서 볼 때 지금 한·일 관계는 득보다는 실이 너무나 크다. 다행히 단교를 언급하기에는 양국 관광객 통계 등 수치상으로는 여전히 친밀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인 관광객 292만명이 한국을 다녀갔다. 전년 대비 28.1% 증가했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753만명으로 전년 대비 5.6% 증가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