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통계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3 / 325건

  • [인사] 통계청 유료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안형준 ▶경제동향통계심의관실 산업동향과장 김보경▶〃서비스업동향과장 민경삼▶〃물가동향과장 김윤성▶사회통계국 가계수지동향과장 박상영▶〃복지통계과장 김서영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혁신성장본부장 정규원▶산업진흥본부장 이은호▶R&D사업본부 항공실장 김병수
  •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취재일기] 통계청을 누가 뒤에서 흔드나 유료

    손해용 경제정책팀장 통계청이 우리나라 경기가 언제 꼭짓점을 찍고 내려왔는지를 알 수 있는 '경기 정점'에 대한 판단을 보류했다. “경기 정점을 설정하기까지의 기간이 과거에 비해 짧고, 주요 지수의 변동 폭이 미미해 다시 논의가 필요하다”는 게 이유다. 그러나 강신욱 통계청장이 여러 차례 '2017년 2~3분기 즈음'을 경기 정점으로 언급한 점을 감안하면 ...
  •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유료

    박귀순 통계청 서울사무소 고용팀장(왼쪽 셋째)과 조사원들이 사무소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통계 조사원은 응답을 받기 위해 문전박대 속에 야근·주말 조사하는 경우가 많다. [사진 통계청] '지정통계 작성을 위한 조사 또는 확인에 있어 관계 자료 제출을 요구받거나 질문을 받은 자는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이에 응해야 한다.' 통계법 제26조 3항 내용이다....
  •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유료

    박귀순 통계청 서울사무소 고용팀장(왼쪽 셋째)과 조사원들이 사무소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통계 조사원은 응답을 받기 위해 문전박대 속에 야근·주말 조사하는 경우가 많다. [사진 통계청] '지정통계 작성을 위한 조사 또는 확인에 있어 관계 자료 제출을 요구받거나 질문을 받은 자는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이에 응해야 한다.' 통계법 제26조 3항 내용이다....
  • 통계청 “베이비부머 은퇴, 취업 쉬워지면 2022년부터 혼인·출산 늘 듯” 유료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8일 '장래인구특별추계' 브리핑에서 “2022년부터 출산율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인구 감소 시점이 2016년 추계보다 앞당겨졌다. “2016년 당시 예측보다 최근 출산율이 급격히 줄어든 영향이 컸다. 출생아 감소가 2021~2022년까지 이어진다는 가정이 들어갔다.” 중위·고위·저위...
  • [이정재의 시시각각] 통계청장의 침묵

    [이정재의 시시각각] 통계청장의 침묵 유료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통계청장이 지금 꼭 해야 할 일을 하나 꼽으라면 '최저임금 영향 분석'일 것이다. 경제 논쟁의 핵심에 최저임금이 있다. 반대쪽에선 '과속'을 지적한다.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2년간 54.9%가 폭등했다. 시간당 1만20원으로 중위(일렬로 세웠을 때 가운데) 임금의 60%가 넘어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이다. 자영업자·실직자·노약자를...
  • [단독]통계청장 "17년 2·3분기 경기 정점"···하강국면 첫 언급

    [단독]통계청장 "17년 2·3분기 경기 정점"···하강국면 첫 언급 유료

    강신욱 통계청장이 국내 경기가 2017년 2~3분기에 정점을 찍고 내려오고 있다는 진단을 내놓았다. 경기 사이클의 정점과 저점을 공식 판정하는 통계청 수장이 한국 경제가 하강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강 청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를 보면 2017년 2분기, 국내총생산(GDP)으로는 3분기가 정점...
  • [단독]통계청, 개인정보 공개 동의없이 금융정보 수집 추진 유료

    통계청이 통계 조사 대상자로부터 개인정보 공개 동의를 받지 않고도 소득ㆍ지출 등 금융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금융실명법 개정을 추진한다. 개인의 동의 없이 정보를 수집해 통계 조사에 활용한 다음 당사자에게 사후 고지하는 식이다. 국익을 위한 정보 수집이냐, '빅 브라더(정보를 독점한 정부가 개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냐를 두고 논란이 일 전...
  • [인사] 통계청 유료

    ▶통계청 ▶통계정책과장 빈현준▶통계데이터기획과장 서운주▶공간정보서비스과장 채관병▶경제통계기획과장 최정수▶경제총조사과장 김상진▶산업동향과장 김보경▶고용통계과장 정동욱▶조사기획과장 공미숙▶지역통계총괄과장 이민경▶경인지방통계청 지역통계과장 황호숙▶〃경제조사과장 조윤구▶〃농어업서비스업조사과장 권태원▶〃서울사무소장 김응하▶〃인천사무소장 홍성희▶〃수원사무소장 김정섭...
  • [취재일기] 통계청 조사 거부에 과태료? 그 구시대적 발상

    [취재일기] 통계청 조사 거부에 과태료? 그 구시대적 발상 유료

    김기환 경제정책팀 기자 조사하는 사람, 조사받는 사람 모두 괴로운 통계 조사가 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다. 가구당 소득·지출을 파악해 각종 경제·사회정책을 만드는 데 쓰는 국가 핵심 통계 중 하나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7일 “가계동향조사에 응하지 않는 가구에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통계청의 과태료 부과 검토 방안과 관련...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