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프로농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6건

  • [단독] 고대 농구 입시 비리 의혹 … 프로 감독 2명도 수사 유료

    경찰이 고교-대학-프로구단으로 이어지는 '고려대 농구팀 입학 비리' 단서를 잡고 수사에 착수했다. 특히 프로농구 구단 감독과 농구 국제심판도 부정 입학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고려대 농구팀 관계자와 프로농구 2개 구단의 감독, 농구 국제심판 관계자 등 대학·프로 농구 관계자 5~6명에 대...
  • 프로농구 선수 '승부 조작' 혐의 입건 유료

    경기경찰청 제2청은 8일 고의로 에어볼(림에도 맞지 않는 슛)을 던져 소속팀이 패하게 하는 등 프로농구 승부를 조작한 뒤 불법 스포츠 도박으로 배당금을 챙긴 혐의로 프로농구 선수 박모(29)씨와 유도 선수 황모(2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 베팅한 혐의로 농구 국가대표 김선형(27·서울 SK) 선수 등 전·현직 농구 선수 11명...
  • 프로농구 선수 8명 포함 20여 명 불법 도박 수사 유료

    경기경찰청은 28일 장모(24)씨 등 프로농구 선수 8명을 불법 도박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업 유도선수 황모(28)씨 등 다른 운동선수까지 모두 20여 명을 같은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이들은 수년 전부터 최근까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서 프로농구 결과를 놓고 도박을 한 혐의다. 이들 중에는 전·현직 국가대표도 포함돼 있다. 경찰에 따...
  • '우리 팀 진다'에 3억 불법 베팅 … 프로농구 감독 승부조작 수사 유료

    현직 프로농구 감독이 억대 불법 스포츠 도박과 승부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난 2월 자신이 감독으로 있는 팀의 경기 결과를 맞히는 불법 도박에 3억원을 건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및 도박 등)로 현직 프로농구 감독 A씨를 수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A감독이 불법 도박업체에 거액의 돈을 건 뒤 일부러 ...
  • 프로농구 현역 감독 승부조작 혐의 유료

    남자프로농구 현역 감독이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에 소환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농구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경기도 의정부지검 형사5부는 4일 프로농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현직 프로농구팀의 사령탑인 B감독을 조만간 소환할 예정이다. 검찰이 수사 중인 승부조작은 2년 전에 있었으며 B감독은 승부를 조작한 대가로 3000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를...
  • 프로농구도 심판 매수 유료

    아마추어 농구에 이어 프로농구에서도 구단 관계자가 금품으로 심판을 매수한 혐의를 잡고 경찰이 수사 중이다. 부산지방경찰청 수사2계는 2008년 10월 A프로농구팀 양모(42) 지원과장으로부터 “심판을 유리하게 봐 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200만원과 노트북 1대를 제공받은 혐의(배임수재)로 한국프로농구연맹(KBL) 소속 심판 신모(44)씨를 입건하기로 ...
  • 프로농구 선수 출신 박사 1호 김세중씨

    프로농구 선수 출신 박사 1호 김세중씨 유료

    프로농구 선수 출신 박사 1호가 나왔다. SK 빅스(현 전자랜드)에서 선수로 뛰었던 김세중(32·사진)씨가 지난 2월 23일 국민대에서 '데이터마이닝 기법을 활용한 한국프로농구 승·패 주요 패턴 및 요인 분석(지도교수 이기광)'이라는 주제로 이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씨는 2002년 SK 빅스에 입단해 2007년까지 다섯 시즌 동안 프로농구 선수로 뛰었...
  • [j View 파워스타일] 프로농구 SK 운영팀장 전희철

    [j View 파워스타일] 프로농구 SK 운영팀장 전희철 유료

    그의 별명은 '에어본(airborne·공수부대)'이다. 공수부대원이 하늘에서 적진에 침투하듯 고공에서 내리꽂는 '덩크슛'은 그의 전매특허였다. 프로농구 SK나이츠의 전희철(38) 운영팀장. 1990년대 초 농구대잔치 시절부터 2008년 은퇴까지 화려한 기술과 힘으로 그물을 뒤흔들었다. “어떤 분들은 '나는 뼈다귀(air+bone)'로 착각해요. 제가 워낙 ...
  • [사진] 여자 프로농구 선수들 '변신'

    [사진] 여자 프로농구 선수들 '변신' 유료

    국내 여자 프로농구 선수 여섯 명이 유니폼을 벗고 드레스를 입었다. 25일 선보이는 여자농구 전문 월간지 '바스켓 퀸'의 창간호에 모델로 나선 것이다. 왼쪽부터 강영숙(신한은행).변연하(삼성생명).신정자(금호생명).박은진(신세계).김은혜(우리은행).조은주 선수(금호생명). [연합뉴스]
  • [스타산책] 프로농구 서장훈

    [스타산책] 프로농구 서장훈 유료

    "중2 때 오산중과의 경기였어요. 승리가 거의 결정된 뒤 2~3분을 남기고 코트에 들어가 골밑슛을 넣었지요. 농구 선수로 기록한 첫 골이었어요." 1988년. 휘문중의 장신 유망주 서장훈(31.삼성)의 농구 걸음마는 그렇게 시작됐다. 17년이 지나 그는 프로농구 통산 7000점을 돌파했다. 지난달 23일 울산 모비스와의 경기(잠실체육관)에서다. 한국농구연맹...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