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한센병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 / 35건

  • [책과 지식] 스피나롱가 섬, 한센병, 그리고 가족사의 비밀

    [책과 지식] 스피나롱가 섬, 한센병, 그리고 가족사의 비밀 유료

    ... 섬이다.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았으므로 내내 외로웠고, 사람들의 손을 타지 않았으므로 늘 신비했던 스피나롱가 섬을 무대로 소설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스피나롱가 섬은 실은 과거 그리스의 한센병 환자를 수용했던 곳이었다. 1903년부터 57년까지 한센병 환자 격리 수용시설이 있었다. 천형(天刑)처럼 여겨졌던 나병을 입은 환자들이 이 섬의 쓸쓸함을 그대로 끌어안았다. 소설은 이 쓸쓸한 섬이 ...
  • '한센병 환자를 위하여' 36년간 변치 않은 선율

    '한센병 환자를 위하여' 36년간 변치 않은 선율 유료

    이종덕(74·사진) 성남아트센터 사장이 한센병 환자 돕기를 결심한 것은 36년 전이다. 당시 문화공보부 공연과에서 계장으로 일하던 때였다.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성 라자로 마을에 지금은 작고하신 이경재 신부와 함께 들른 후였어요.” 그는 제 손으로 밥을 먹지도 못하는 한센병 환자들을 보고 이들을 평생 돕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공연과에서 일한 ...
  •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렌즈 들고 편견과 싸우는 '고독한 늑대'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렌즈 들고 편견과 싸우는 '고독한 늑대' 유료

    ... 권철이 수상한 게다. 사실 환락가 사진을 찍는 일, 목숨을 걸어야 할 만큼 위험한 일이다. 그런데도 그는 자그마치 18년간 그렇게 사진을 찍었다. 2013년 발행된 사진집 『텟짱! 한센병에 감사한 시인』은 2014년 도쿄 북 페어에서 '지금 꼭 읽어야 할 책 30권'에 포함되었다. 자신을 희생해 한센병을 세상에 바로 알리려 했던 시인 텟짱은 눈멀고 뭉개진 얼굴을 당당히 ...
  • [You랑]천형의 섬에서 치유의 섬으로 탈바꿈한 소록도

    [You랑]천형의 섬에서 치유의 섬으로 탈바꿈한 소록도 유료

    ... Tourism)이라는 것이 있다.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던 곳을 찾아가 체험하면서 반성과 교훈을 얻는 여행을 말한다. 폴란드의 아우슈비츠 수용소가 대표적이다. 전남 고흥 소록도도 마찬가지이다. 한센병에 걸렸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가족들과 격리되어야 했던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가장 비극적인 곳이 소록도이다. 인권 유린의 현장이기도 했던 소록도가 이제는 희망과 힐링의 장소로 다시 태어나고 ...
  • [주목! 이 책] 텟짱, 한센병에 감사한 시인 外

    [주목! 이 책] 텟짱, 한센병에 감사한 시인 外 유료

    텟짱, 한센병에 감사한 시인 (권철 글·사진, 고성미 옮김, 눈빛, 168쪽, 1만5000원)=일본에서 활동하는 다큐멘터리 사진가 권철은 학생 시절인 1997년 한센인 요양소인 일본 쿠사쓰의 '낙천원'에서 한센병 시인 뎃짱(사쿠라이 데쓰오)을 만났다. 그와 오랜 기간 교유하며 찍은 사진을 글과 함께 묶었다. 웃음과 눈물, 그리고 열정으로 가득한 뎃짱의 삶을 ...
  • 110m 벽화 함께 그렸더니 소록도가 웃었습니다

    110m 벽화 함께 그렸더니 소록도가 웃었습니다 유료

    ... 있으니 보러 갈까' 하며 오게 될 거예요.” 벽화에 그려진 소록도의 상징인 사슴. 여리고 슬픈 과거를 딛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염원을 담았다. 장인심(77) 할머니가 밝게 웃었다. 한센병에 걸린 부잣집 막내딸, 바다에 뛰어들겠다며 16세에 배 타고 소록도에 들어온 게 61년 전 일이다. 그가 오그라든 손을 내려다보며 말을 잇는다. “빈대가 들끓고, 자고 나면 마시던 물이 ...
  • [BOOK북카페]'당연한 것'을 빼앗긴 소록도 이야기

    [BOOK북카페]'당연한 것'을 빼앗긴 소록도 이야기 유료

    '모르고 3년, 알고 3년, 숨어서 3년, 멸시당하며 30년'. 소록도는 그런 아픔을 지닌 한센병 환자들이 모여 사는 곳이다. [Human & Books 제공] 천국의 하모니카 김범석 지음, Human&Books 319쪽, 1만2500원 타인의 아픔을 어디까지 상상할 수 있을까. 내 가슴에 박힌 못이 제일 아프고, 내 눈에서 흐르는 물이 가장 짜다고 느끼는 ...
  • [차길진의 갓모닝] 568. 눈으로 듣고 귀로 본다 유료

    ... 있을 것인가. 만약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영가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수 없게 되면 구명시식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그 순간 떠오르는 말이 있었다. '눈으로 듣고, 귀로 본다.' 옛날 한센병 환자들은 손가락도 닳고 시신경도 없는 상태에서 입술로 글씨를 판독하고 혀로 책을 읽었다고 한다. 우리 몸은 불편하면 다른 쪽으로 그 불편함을 해결하는 능력이 있다. 비록 시원한 목소리는 아니지만 ...
  • 전쟁도 쓰나미도 이겨낸 할머니들의 육성 들어보세요

    전쟁도 쓰나미도 이겨낸 할머니들의 육성 들어보세요 유료

    ... 주로 공습이 집중된 군수공장에서 일했기 때문이죠. 또 일본 전사자에게 유족연금이 지급됐지만 외국 국적 전사자에겐 혜택이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식민지 수탈에 따른 영양 빈곤으로 조선인 한센병 환자 비율도 일본인보다 10배 정도 높은 편입니다.” - 그럼에도 할머니들은 버텼습니다. “대단하죠. 죽지 못해 사는 경우도 있었지만 전쟁도, 쓰나미도 그들의 삶을 앗아가지는 못했습니다. ...
  • 뉴욕현대미술관, 40만이 공짜로 봤다 유니클로 티켓으로

    뉴욕현대미술관, 40만이 공짜로 봤다 유니클로 티켓으로 유료

    ... 한 사람이 한 달에 3000원씩(1구좌 기준) 후원하는 예술나무심기운동은 2010년 모금액 134억원으로 시작해 지난해 216억원으로 늘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는 후원금으로 2013년 한센병 환자들이 사는 소록도병원에 벽화를 그리는 '아름다운 동행' 프로젝트, 지난해 미술가와 시민들이 운동화에 그림을 그려 미얀마 난민 마을 '로이코이' 어린이들에게 전달하는 '땡슈어랏(Thanks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