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산당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776 / 17,759건

  • 군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군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유료

    ... 기념일이다. 미국과 대항하는 혈맹, 북한(朝鮮)을 지원(支援)하고, 가정과 국가를 보위하기 위해 출전을 자원한 지원군(志願軍)이 압록강을 건넌 날이기 때문이다. “소련이 중국을 떠밀고, 중국공산당이 청년들을 사지로 내몰았다”고 하면 누구 몽둥이에 정강이 부러질지 모를 정도로 아직도 열기와 흥분, 자부심이 식지 않았다. “맥아더 관련 책 두 권 읽었는데 겨뤄 볼 만” 둔황을 방문한 ...
  • 군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군대보다 먼저 압록강 건넌 펑더화이, 김일성 만나 밀담 유료

    ... 기념일이다. 미국과 대항하는 혈맹, 북한(朝鮮)을 지원(支援)하고, 가정과 국가를 보위하기 위해 출전을 자원한 지원군(志願軍)이 압록강을 건넌 날이기 때문이다. “소련이 중국을 떠밀고, 중국공산당이 청년들을 사지로 내몰았다”고 하면 누구 몽둥이에 정강이 부러질지 모를 정도로 아직도 열기와 흥분, 자부심이 식지 않았다. “맥아더 관련 책 두 권 읽었는데 겨뤄 볼 만” 둔황을 방문한 ...
  • 최장집 “북 비핵화 타결돼도 베트남 같은 개혁개방 의문”

    최장집 “북 비핵화 타결돼도 베트남 같은 개혁개방 의문” 유료

    ... 덩샤오핑 개혁개방 때와 상황 달라 6·30 북·미 정상회담 전인 지난달 26일 서울 광화문 연구실에서 최 교수를 만났다. 그는 덩샤오핑(鄧小平)주도의 중국 개혁개방과 1986년 베트남 공산당이 채택한 도이머이(혁신) 정책엔 ▶각각 마오쩌둥(毛澤東)과 레주언이란 강력한 지도자의 사망 후 공산체제의 경직성이 이완돼 집단지도체제적 현상이 나타나면서 ▶경제발전에 대한 요구가 아래에서 ...
  •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유료

    ... 북한에 호의를 표시했다. 중국 건국 기념일도 챙겼다. 5주년과 10주년 기념식에 김일성이 대표단을 인솔해 베이징을 방문했다. 1959년 10월 1일 천안문 열병식에 니키타 흐루쇼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 베트남 호찌민 주석 등 공산권 지도자와 마오쩌둥을 비롯한 중국 원로와 앞줄에 함께 섰다. 국빈 방문은 1982년 이뤄졌다. 마오쩌둥과 저우언라이가 숨진 뒤 북·중 혈맹을 새롭게 ...
  • 4차 산업혁명의 핵심 AI, 아직 언어까진 이해 못 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AI, 아직 언어까진 이해 못 해 유료

    ... 것이다. 중국은 자부심 가득한 나라였지만 19~20세기 100년간 서구 열강에 의해 아편 먹는 나라로 전락하는 굴욕을 겪었다. 그래서 현대 중국은 매우 국가적일 수밖에 없다. 현재 중국 공산당은 자원과 인력을 동원하는 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효율적이다.” 은퇴 후 옥스퍼드대·홍콩 시티대서 강의 그런 중국에 한국은 어떻게 맞서야 하나. “한국은 세계적으로 예외적인 경제성장을 ...
  • 미·중 오사카 휴전은 잠깐 멈춤…협약 맺어도 실효성 '글쎄'

    미·중 오사카 휴전은 잠깐 멈춤…협약 맺어도 실효성 '글쎄' 유료

    ... 게 경제 전체에 이롭다는 얘기다. 한국 전문가들 대부분이 트럼프가 압박하면 시진핑이 물러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 중국이 완강하게 버티고 있는 듯하다. “세 가지 이유다. 첫 번째는 공산당이 지배하고 있다. 경제계의 목소리가 정책결정에 곧 바로 반영되기 어렵다. 두 번째는 중국 자체가 강한 나라다. 80년대 일본과 다르다. 세 번째는 중국 지도자들이 아주 긴 안목을 갖고 느리지만 ...
  • 미·중 오사카 휴전은 잠깐 멈춤…협약 맺어도 실효성 '글쎄'

    미·중 오사카 휴전은 잠깐 멈춤…협약 맺어도 실효성 '글쎄' 유료

    ... 게 경제 전체에 이롭다는 얘기다. 한국 전문가들 대부분이 트럼프가 압박하면 시진핑이 물러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 중국이 완강하게 버티고 있는 듯하다. “세 가지 이유다. 첫 번째는 공산당이 지배하고 있다. 경제계의 목소리가 정책결정에 곧 바로 반영되기 어렵다. 두 번째는 중국 자체가 강한 나라다. 80년대 일본과 다르다. 세 번째는 중국 지도자들이 아주 긴 안목을 갖고 느리지만 ...
  • 4차 산업혁명의 핵심 AI, 아직 언어까진 이해 못 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AI, 아직 언어까진 이해 못 해 유료

    ... 것이다. 중국은 자부심 가득한 나라였지만 19~20세기 100년간 서구 열강에 의해 아편 먹는 나라로 전락하는 굴욕을 겪었다. 그래서 현대 중국은 매우 국가적일 수밖에 없다. 현재 중국 공산당은 자원과 인력을 동원하는 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효율적이다.” 은퇴 후 옥스퍼드대·홍콩 시티대서 강의 그런 중국에 한국은 어떻게 맞서야 하나. “한국은 세계적으로 예외적인 경제성장을 ...
  • 文에 '암살' 권했던 약산 후손 "김원봉 서훈 집착 않아"

    文에 '암살' 권했던 약산 후손 "김원봉 서훈 집착 않아" 유료

    ... 1940년 의용대의 주력을 화베이(華北) 지방으로 북상시키고 자신이 머물던 충칭(重慶)에는 총대(본부 대원) 40여명만 남겼다. 화베이로 향한 의용대는 뤄양을 거쳐 타이항산으로 이동해 중국 공산당 부대인 팔로군의 지휘 아래 편입된다. 명칭을 조선의용대에서 조선의용군으로 바꾼 이 부대는 1945년 일제 패망 후 동북지방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간다. 중국 공산당이 조선의용군 사령관으로 임명한 ...
  • 시진핑도 10번 떨어진 공산당원 9000만 돌파 유료

    1일로 창당 98주년을 맞은 중국 공산당의 당원 수가 9000만 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15위인 베트남(9600만 명)의 인구 규모와 비슷하다. 중국 공산당 중앙조직부는 전날 전체 당원 총수가 9059만4000명(2018년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103만 명(1.15% 증가)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1921년 창당 당시 당원 수는 57명. 159만 배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