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첼시 레이디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13 / 123건

  • 손흥민·지소연, 올해 한국축구 최고의 별 유료

    ... 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11골을 기록 중이고, 브라질 월드컵에서 생애 첫 월드컵 득점도 올렸다. 내년 1월 호주 아시안컵에서 55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손흥민은 “냉정하게 우리가 우승한다는 보장은 없다”면서도 “아시안컵에서 우승해 아시아 최강 타이틀을 다시 찾아오겠다”고 다짐했다. 지소연(24·첼시 레이디스)이 여자 부문 2년 연속 수상했다. 송지훈 기자
  • [인터뷰] 'A매치 역대 최다 득점' 지소연 “A매치가 늘어야 여자 축구 관심도 늘 것” 유료

    "제 기록보다 A매치가 늘어나야 여자 축구에 대한 관심도 늘어날 것 같아요." 여자 축구대표팀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작성한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의 소감은 예상 밖이었다. 그는 자신의 기록보다 여자축구 현실을 먼저 이야기했다. 지소연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대만 타이페이 신주스타디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 예선 1차전 괌과의 ...
  • 정몽규 회장, 여자월드컵 유치 프로젝트 본격 가동

    정몽규 회장, 여자월드컵 유치 프로젝트 본격 가동 유료

    ... Book)을 제출했다. 여자축구 활성화는 작년 1월 취임한 정 회장의 핵심 공약 중 하나다. 한국 여자축구는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2010년 7월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이 주축이 된 U-20 대표팀은 독일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같은 해 9월 여민지(21·대전스포츠토토)가 포함된 U-17 대표팀은 월드컵 정상에 올라 센세이션을 ...
  • 꿋꿋한 지소연, 두 번의 눈물은 없다

    꿋꿋한 지소연, 두 번의 눈물은 없다 유료

    두 번의 눈물은 없다.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는 칼을 갈고 있었다. 지난 1일 런던 히드로 공항에서 입국하는 지소연을 만났다. 그는 "괜히 갔나봐요. 대표팀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 서로 대화도 잘 하지 않네요"라며 "제가 영어를 배우고 노력하면 더 좋은 팀이 될거에요. 첼시는 우승을 노리는 팀이 될거에요"라고 했다. 그때 지소연의 얘기가 현실로 다가왔다. 지소연과 ...
  • 남북 축구통일전, 오늘은 남남이다 유료

    ... '아름다운 대회에서 우승을 못한 게 정말 아쉽고 슬프다'는 글을 남겼다. 지난달 29일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에서 한국은 종료 직전 골을 허용해 북한에 1-2로 졌다.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은 “북한 선수들이 이를 악물고 헤딩을 했는데 나 역시 머리가 깨져도 좋다는 생각이었다. 나만 빼고 우리 선수들 모두 박수를 받아야 한다”며 눈물을 펑펑 쏟았다. 남자축구마저 지면 국제대회 ...
  • [AG 축구] '조일대결' 여자 축구 결승, '건곤일척'의 승부

    [AG 축구] '조일대결' 여자 축구 결승, '건곤일척'의 승부 유료

    ... "북한은 중국과 한국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점점 실력이 올라왔다"며 "특히 한국전에서 경기력이 좋았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변수는 경험이다. 두 팀 모두 젊다. 일본은 지소연(23·첼시레이디스)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 오기미 유키(27)도 합류하지 않았다. 30살이 넘은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이번 대회에서 다섯 골을 넣은 스가사와 유이카(23)가 위협적인 선수로 꼽힌다. ...
  • [AG 축구] 지소연의 눈물 “동료들에게 짐이 됐다”

    [AG 축구] 지소연의 눈물 “동료들에게 짐이 됐다” 유료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은 지고는 못 산다. 빚을 지면 갚아야 직성이 풀린다. 그러나 강인한 승부 근성 뒤에는 가녀린 소녀 감성이 숨어 있다. 지소연은 '울보'다. 그 동안 지소연은 ... 끈질기게 설득해 어렵게 허락을 받았다. 사실 한국이 결승에 오르면 지소연 에이전트와 축구협회는 첼시를 다시 설득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었다. 4강 탈락으로 다 없던 일이 됐다. 영국 출국을 ...
  •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10초를 못 버티고 …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10초를 못 버티고 … 유료

    ... 공격수 허은별(22)에게 역전골을 허용했다. 경기 내내 선전하던 수비진이 페널티지역으로 날아온 평범한 공중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통한의 실점을 했다. 한국은 후반 44분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의 중거리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뒤이은 조소현(26·현대제철)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나는 바람에 결정적인 골 찬스를 놓친 장면이 아쉬웠다. 한국은 2005년 8월 동아시안컵 ...
  • [AG 축구] 女 4강, '적'으로 만난 한민족 '친구'…지소연 활약에 기대

    [AG 축구] 女 4강, '적'으로 만난 한민족 '친구'…지소연 활약에 기대 유료

    ... 전적은 한국이 절대 열세다. 14번 싸워 1승1무12패. 2005년 4월 이후 7번 내리 졌고 아시안게임 전적도 4전 전패다. 객관적 전력에서 다소 처지는 한국은 '에이스'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지소연은 아시안게임 8강과 4강, 단 두 경기만 뛰기 위해 영국에서 10시간을 날아 지난 22일 대표팀에 합류했다. A매치 62경기 30골의 지소연은 북한을 ...
  • [AG 축구] 女 윤덕여호, '지소연 효과' 업고 대만 잡는다

    [AG 축구] 女 윤덕여호, '지소연 효과' 업고 대만 잡는다 유료

    ... 지소연이 인천 아시안게임에 뜬다. 여자 축구대표팀은 26일 대만과 8강전을 치른다. 에이스 지소연이 섀도 스트라이커를 맡아 공격을 조율할 전망이다. IS 포토 '지메시'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이 대만 사냥에 나선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여자대표팀은 26일 문학경기장에서 대만과 대회 8강전을 치른다. 지소연이 선봉에 선다. 그는 최전방공격수 정설빈(24·현대제철) ...
이전페이지 현재페이지 11 12 1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