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야단법석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4 / 337건

  • 봉평 메밀꽃밭, 담양 삼지내마을…가을이 부른다

    봉평 메밀꽃밭, 담양 삼지내마을…가을이 부른다 유료

    ... '캠핑클럽' 캠핑카 2박3일 이용권과 캠핑그릴을 제공한다. 광역자치단체들도 지역을 대표하는 프로그램 20개를 마련해 가을을 즐기려는 관광객을 유혹하고 나섰다. 국립중앙과학관과 성심당 빵집을 돌아보는 '스팀쿡 대전여행', 전통 고추장을 만들어보는 '야단법석 맛있는 순창여행' 등이다. 정형모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hyung@joongang.co.kr
  • 봉평 메밀꽃밭, 담양 삼지내마을…가을이 부른다

    봉평 메밀꽃밭, 담양 삼지내마을…가을이 부른다 유료

    ... '캠핑클럽' 캠핑카 2박3일 이용권과 캠핑그릴을 제공한다. 광역자치단체들도 지역을 대표하는 프로그램 20개를 마련해 가을을 즐기려는 관광객을 유혹하고 나섰다. 국립중앙과학관과 성심당 빵집을 돌아보는 '스팀쿡 대전여행', 전통 고추장을 만들어보는 '야단법석 맛있는 순창여행' 등이다. 정형모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hyung@joongang.co.kr
  • 2000명 이름옆 순위 써졌다···검찰 인사 뒤흔드는 '블루북'

    2000명 이름옆 순위 써졌다···검찰 인사 뒤흔드는 '블루북' 유료

    ■ 「 '야단법석(야단法석)'에서는 법조계의 각종 이슈와 트렌드를 중앙일보 법조팀 기자들의 시각으로 재조명합니다. '야단法석'을 통해 법조계에 대한 이해를 넓혀가세요. 」 "오너가 내 사람 쓰겠다는데 막을 방법이 있겠습니까." 검찰 고위직 및 중간간부급 인사의 '공정성' 시비를 두고 한때 법무부 검찰국에서 인사 실무를 담당했던 A 변호사가 남긴 말입니다. ...
  • “사시 낭인 없애겠다” 로스쿨 '오탈자' 덫 441명이 울었습니다

    “사시 낭인 없애겠다” 로스쿨 '오탈자' 덫 441명이 울었습니다 유료

    ... 응시생 3617명 중 절반은 변호사로, 일부는 변시 낭인으로, 나머지는 '오탈'의 대열로 들어서게 됩니다. 박사라·백희연 기자 park.sara@joongang.co.kr ※이 기사는 법조계의 각종 이슈와 트렌드를 중앙일보 법조팀 기자들의 시각으로 재조명한 것입니다. 중앙일보 온라인판 '야단법석(야단法석)' 코너에서 볼 수 있으며 경어체를 그대로 싣습니다.
  • [사설] 마지막 북핵의 제거까지 긴장의 끈 늦춰선 안 된다 유료

    ... 한다”고 강조했다. 미 의회는 물론이고 국무부 내에서도 한국 정부의 과속을 걱정하고 있다는 얘기다. 그런데도 정부와 지자체들은 곧 대북제재가 풀리는 것처럼 온갖 교류 사업 계획을 세우느라 야단법석이다. 물론 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것 같은 징조는 여기저기에서 감지된다. 우선 성패의 열쇠를 쥔 미국의 태도가 유연해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3일 “제재 완화의 대가로 좋은 ...
  • 엄앵란 “연기 같은 인생, 욕심없이 살 것” 송해 “저승서도 영화 만들 길”

    엄앵란 “연기 같은 인생, 욕심없이 살 것” 송해 “저승서도 영화 만들 길” 유료

    ... 입관식은 고인의 신앙에 따라 불교식으로 치러졌다. 엄씨는 “사람은 숨이 끊어지면 목석과 같다. 잘났다고 하지만 눈 딱 감으면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여기서는 '내 새끼, 내 식구' 야단법석을 치지만 저세상에서는 내 식구 찾는 법이 없이 다 똑같다. 오늘부터 욕심 없이 살겠다”고도 말했다. 두 사람은 55년 동안 부부였다. 그 이전에 1960년 신성일의 데뷔작 '로맨스 빠빠'부터 ...
  • 이젠 '음기인간' 시대…늦게 일어나도 성공한다

    이젠 '음기인간' 시대…늦게 일어나도 성공한다 유료

    ... 여지가 없이 무조건 적응해야 한다. 그렇기에 음기 기운을 많이 지닌 청소년들의 재능 발휘를 위해 아침에 쉬고 저녁에 공부하는 교육 시스템이 필요하다. 가정마다 아침에 자녀를 깨우느라 야단법석을 떠는 일도 줄어들 것이다. 저녁이면 말똥거리는 눈망울을 지닌 채 이불에서 스스로 나오기 때문이다. 졸업 후 사회에 진출해 각자의 직업을 선택할 권리가 주어지는 시점이 되면 자신이 음기인간인지 ...
  • [시론] '근로 아니면 휴식' 이분법적 판단이 문제다

    [시론] '근로 아니면 휴식' 이분법적 판단이 문제다 유료

    ... 52시간 근로제 때문에 요즘 매주 80시간씩 일합니다.” 농반진반 던진 인사·노무 담당자의 말에 쓴 웃음을 지었다.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실제로 산업현장은 야단법석이다. 저마다 고충도 각양각색이다. 지금까지 근로 관행은 주 68시간이었으니 무려 16시간만큼 '근로시간 다이어트'를 해야 할 판이다. 혼란이 생길 만도 하다. 그게 전부는 아니다. 먼저 ...
  • [서소문 포럼] 심상정 의원이 중국에서 깜짝 놀란 이유 3가지

    [서소문 포럼] 심상정 의원이 중국에서 깜짝 놀란 이유 3가지 유료

    ... 지나갔다. 오히려 중국의 고강도 환경 정책을 배우고 한·중 환경 정책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지금처럼 손 놓고 있으면 미세먼지는 조만간 또 습격해올 것이다. 국민 건강을 해친 뒤 야단법석을 떨어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 '환경 후진국'으로 여겼던 중국이 '선진국'이라는 대한민국을 환경 분야에서도 추월하고 있는 작금의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장세정 논설위원
  • [이상언의 시시각각] 채용 사기·뇌물, 오해일 뿐이랍니다

    [이상언의 시시각각] 채용 사기·뇌물, 오해일 뿐이랍니다 유료

    ... 선사하기는커녕 배신감만 안길 공산이 크다. 민간 영역인 은행을 공기업처럼 다루는 것에 법원이 제동을 걸 수도 있다. 되지도 않을 '강력한 처벌' 운운하며 청년들을 현혹하지 말자. 그럴 시간에 머리를 맞대고 공채의 투명성을 높이는 제도적 장치를 찾자. 큰불 났다고 건물 관리인을 잡아 가둬 봤자다. 지금의 야단법석은 또 한 번의 '희망 사기'다. 이상언 논설위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