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경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1537 / 15,367건

  • 홍준표 “자칫하면 탄핵총리가 당대표…여당선 황나땡 반겨”

    홍준표 “자칫하면 탄핵총리가 당대표…여당선 황나땡 반겨” 유료

    ... "그럼 들어온지 일주일도 안 된 사람, 전혀 정치경력도 없는 사람이 나오는 건 수긍이 되나?” 당내에 황 전 총리가 지지가 많다는 얘기가 있다. "국회의원 세는 많다. 하지만 나는 큰 경선을 5번 하면서 의원들 도움 받아서 한 적이 없다. 당 기저에는 홍준표 매니어들이 있다.” 황 전 총리 입당 때부터 비판이 과하다는 지적도 있다. "2013년 3월 경남지사 시절 허태열 ...
  • 황교안 첫 대선 지지도 1위…이낙연 오차범위 내 제쳐

    황교안 첫 대선 지지도 1위…이낙연 오차범위 내 제쳐 유료

    ... 놓고 논란이 일었던 황 전 총리의 책임당원 문제는 이날 오후 당 선관위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2017년 제19대 대선후보 경선 사례 등을 고려했다”며 황 전 총리에게 책임당원 자격을 주는 안건을 당 비대위가 의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공을 넘겨받은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당 선관위의 요청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놨기 때문에 ...
  • 황교안 “통진당 누가 없앴나” 오세훈 “당 지지 올릴 사람은 나”

    황교안 “통진당 누가 없앴나” 오세훈 “당 지지 올릴 사람은 나” 유료

    ... 오 전 시장은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창원시장이 집권당 소속인데, 자기 지역의 경제가 죽는데 나서지도 않고 있다. 탈원전 정책을 막기 위해 창원시장은 뭘 하고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선 전망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우리 당의 지지 세력을 결집하는 데 도움이 되는 후보도 있겠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중간 지대에 계신 분을 설득해서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최적화된 당의 얼굴”이라고 ...
  • [로컬 프리즘] 여의도에 포획된 지방정치

    [로컬 프리즘] 여의도에 포획된 지방정치 유료

    ... 대표적 사례로는 최근 불거진 대전시의회(더불어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폭로 사태를 들 수 있다. 이는 지방의원 후보자에 대한 무차별적 불법 자금 요구,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 유출해 후보 경선에 이용한 의혹, 이를 폭로한 지방의원에 대한 중앙당의 제명과, 중앙 정치권의 외면 등으로 집약된다. 지방의 내부 고발자(시의원)까지 탄압하는 듯한 모습이다. 김 의원은 6·13지방선거 과정에서 ...
  • [사설] 손혜원 의혹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유료

    ... 구시가지 홍보에 나섰다. 손 의원이 최소한 미공개 정보를 미리 알고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가뜩이나 손 의원은 친문의 상징과도 같은 여당 실세 의원이다.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경선 캠프 홍보부본부장 출신으로 진영·이념 논리만을 앞세운 부적절한 언행으로 물의를 빚은 일도 많았다.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압박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게 '도박꾼' '양아치' ...
  • [사설] 한국당의 공개 오디션 실험, 당 쇄신으로 이어져야 유료

    ... 시작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대통령 탄핵과 대선 과정에서 친박계과 비박계로 갈려이전투구와 계파싸움으로 국민에게 참담한 실패와 실망을 안겨줬다. 지난날의 과오를 되풀이해선 안 될 것이다. 이번 오디션 경선의 정신을 발전시켜 공천혁명과 정치 문화의 혁신을 이끌어내야 한다. 계파 싸움을 끝내고 밀실 공천 같은 과거의 구태와 결별하는 쇄신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 '당대표 하려 입당하나' 묻자 황교안 “그런가요? 하하하”

    '당대표 하려 입당하나' 묻자 황교안 “그런가요? 하하하” 유료

    ...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주자들의 보폭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출마를 기정사실화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물론, 홍준표 전 대표와 김병준 비대위원장까지 뒤늦게 뛰어든다면 “미니 대선경선이 될 수 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왼쪽부터 김병준 비대위원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친박 결집하나, 오세훈은 “환영” =황 전 총리의 등장으로 '친박-잔류� ...
  • 중국도 미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적극적으로 밀 것

    중국도 미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적극적으로 밀 것 유료

    ...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였던 그는 88년 노태우 정부 때 국토통일원장관을 맡아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을 만들었다. 주영대사,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국무총리를 거쳐 신한국당 대표를 맡고, 대통령 후보 경선에도 나섰다. 김대중 정부 때 주 미국대사, 중앙일보 고문을 맡았으며 현재 서울국제포럼 이사장, 유민재단 이사장이다. 」 김진국 칼럼니스트·대기자 kim.jinkook@joongang...
  • 중국도 미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적극적으로 밀 것

    중국도 미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 적극적으로 밀 것 유료

    ...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였던 그는 88년 노태우 정부 때 국토통일원장관을 맡아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을 만들었다. 주영대사,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국무총리를 거쳐 신한국당 대표를 맡고, 대통령 후보 경선에도 나섰다. 김대중 정부 때 주 미국대사, 중앙일보 고문을 맡았으며 현재 서울국제포럼 이사장, 유민재단 이사장이다. 」 김진국 칼럼니스트·대기자 kim.jinkook@joongang...
  • 정무 복기왕, 춘추관장 유송화…청와대 비서관 6명 새로 임명 유료

    ... 임명한 데 따른 후속 인사다. 대국회 관계를 맡을 정무비서관은 복기왕 전 아산시장이 맡는다. 복 비서관은 17대 국회의원 출신이다. 아산시장 재선을 한 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 경선에 도전했지만 양승조 현 지사에게 패했다. 복 비서관의 임명에 따라 청와대 2기의 정무라인은 3선 의원 출신 강기정 수석과, 국회 경험이 있는 재선 시장 출신으로 꾸려졌다. 초선 수석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