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희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8 / 77건

  • 검찰 “조희팔 2011년 사망 최종 확인” 23개월 수사 마침표

    검찰 “조희팔 2011년 사망 최종 확인” 23개월 수사 마침표 유료

    검찰이 생사 논란이 끊이지 않던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1957년생)의 사망을 공식 확인했다. 23개월간 수사를 벌여 “조희팔이 2011년 12월 19일 0시15분에 사망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대구지검은 28일 조희팔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는 브리핑에서 “과학적인 수사 기법으로 조희팔이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 해방군 404의원 응급실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
  • 검찰, 비밀금고·여비서 다이어리 눈에 불켜고 찾는다

    검찰, 비밀금고·여비서 다이어리 눈에 불켜고 찾는다 유료

    ... 수사에 대비해 파일을 삭제하거나 PC의 하드디스크를 포맷해 증거를 숨기는 피의자도 많다. 검찰은 이를 복구하는 기술을 갖고 있는데 복원이 온전히 되지 않는 때도 많다. 다단계 사기 조희팔 사건에서 5조원대 매출액이 특정된 건 수사 시작(2008년) 8년 만인 올해 4월이다. 대검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가 개발한 새로운 하드디스크 복구 프로그램 덕분이었다. 최근 디지털 ...
  • [단독] 조희팔 돈 캐다 보니…'맨손 싸움 1인자' 조창조 등장 유료

    수조원대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59)의 범죄수익금을 수사 중인 검찰이 '주먹계 대부'로 불리는 조창조(78)씨를 10일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희팔 측의 범죄수익금 가운데 일부가 조씨가 관여하는 사업체로 흘러간 정황을 잡은 데 따른 것이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11일 “조희팔 측의 범죄수익금 중에서 수억원이 수도권과 경남 지역에서 조씨가 관여하는 ...
  • [경제 브리핑] '조희팔식 사기범' 금융거래 제한 추진 유료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투자금을 모으는 사기(유사수신행위) 전과자의 신규계좌 개설, 전자금융거래를 제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금융감독원은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3유(유사수신·유사대부·유사투자자문), 3불(불완전판매·불공정거래·불법행태) 추방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조희팔 사건'을 비롯해 유사수신 사기범의 상당수가 재범이라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 [경제 브리핑] '조희팔식 사기범' 금융거래 제한 추진 유료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투자금을 모으는 사기(유사수신행위) 전과자의 신규계좌 개설, 전자금융거래를 제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금융감독원은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3유(유사수신·유사대부·유사투자자문), 3불(불완전판매·불공정거래·불법행태) 추방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조희팔 사건'을 비롯해 유사수신 사기범의 상당수가 재범이라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 [이정재의 시시각각] 폰지의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폰지의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유료

    ... 금융회사들까지 말려들었다. 미국 법원은 메이도프에게 150년 징역형을 선고했다. 다시는 그와 같은 인물이 나타나지 않기 바란다며. 그렇다고 사라질 폰지가 아니다. 우리 곁에도 널렸다. 이미 조희팔·이숨투자자문 같은 전례가 있다. 우리 앞에 닥친 고령화·저금리, 경제 불황은 폰지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터다. 사라지긴커녕 더 극성을 부릴 것이다. 게다가 e쭈바오가 보여줬듯이 폰지 사기가 핀테크와 ...
  • 인재경쟁 뛰어든 새누리, 전희경 등 6명 첫 영입

    인재경쟁 뛰어든 새누리, 전희경 등 6명 첫 영입 유료

    ... 전 사무총장을 제외한 나머지 5명은 종합편성채널 시사 프로그램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배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한 종편 프로그램에서 대구를 중심으로 확산된 다단계 사기극인 '조희팔 사건'과 유승민 의원이 관련 있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유 의원은 배 변호사를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배 변호사는 이날 “대구 지역을 특정하다 보니 나오게 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
  • [사설] 사기에 관대한 사법 시스템을 뜯어고칠 때 유료

    ... 190만원어치를 훔친 절도 피고인에게는 징역 1년10월이, 투자금 3억원을 가로챈 사기 피고인에겐 집행유예가 선고되는 현실은 사법기관들이 사기를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 준다. 조희팔 사건이나 교수공제회 사건에서 보듯 사기로 재산을 잃은 피해자들은 벼랑 끝에 서게 된다. 가정파탄이 일어나고, 병을 얻고, 자살로 이어지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사회적 자본인 신뢰를 무너뜨린다. ...
  • 한 맺힌 손가락 증언 “이 사기꾼들이 가 족·꿈 앗 아 갔어요”

    한 맺힌 손가락 증언 “이 사기꾼들이 가 족·꿈 앗 아 갔어요” 유료

    ... “수많은 사람이 믿고 투자했어요. 몇 달도 안 돼 약속한 돈이 들어오지 않았죠. 나중에 확인하니 기계 제조번호와 공증서에 있는 번호들이 안 맞더라고요.” 해피소닉글로벌 사건은 '제2의 조희팔 사건'이라 불린다. 의료기기 임대업을 가장해 2013~2014년 투자자 1만 명 대상으로 8000억원을 가로챘다. 유씨는 6억원이 넘는 돈을 투자했지만 결국 4억원을 날렸다. 사업 시작 전 가지고 ...
  • “4억 사기 치고 징역 1년…한 달 3300만원 알바로 생각” 제3자 은닉재산도 추징해야

    “4억 사기 치고 징역 1년…한 달 3300만원 알바로 생각” 제3자 은닉재산도 추징해야 유료

    단군 이래 최대 피해를 낳은 사기 사건으로 꼽히는 조희팔 사건의 추정 피해액은 4조원이다. 그런데 조희팔 사건 피해자모임인 바른가정경제실천을위한시민연대(바실련) 측은 “조희팔 사건과 관련해 제기된 민사소송만 185건이지만 피해금을 돌려받은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설명한다. 조희팔 사건에서 보듯 사기 피해자들이 피해금을 돌려받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실제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