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일선 검찰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98 / 972건

  • 금태섭 “검찰 절대 권력, 현 정부서 절대 줄지 않았다”

    금태섭 “검찰 절대 권력, 현 정부서 절대 줄지 않았다” 유료

    ... 손대지 않는 문재인 정부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는 거리가 있다. 그는 검찰 출신이다. 대검찰청·서울중앙지검 등에서 12년간 검사로 일했다.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등이 설립한 법무법인 '지평' ... 검찰은 절대 권력이고 검찰의 권력이 이 정부 들어 절대 줄어들지 않았다. (과거 검사로) 일선에 있을 때는 '도대체 우리 검찰은 정치적으로 중립성을 못 지키고 이럴까' 하고 있다가 대검에 ...
  • [조강수의 직격 인터뷰] “탄핵 결의는 스스로 사법권 독립 견인할 용의가 없다는 뜻”

    [조강수의 직격 인터뷰] “탄핵 결의는 스스로 사법권 독립 견인할 용의가 없다는 뜻” 유료

    ... 대한 탄핵소추안이 발의됐으나 국회 표결까지 갔다가 부결됐다. 또 2009년 광우병 시위 재판 개입과 관련해 신영철 전 대법관도 소추안이 발의됐지만 여당의 표결 거부로 무산됐다. 둘 다 일선 법관들이 사법부 내부 문제로 개혁을 촉구하면서 사태가 커졌고 국회가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거였다. 지금처럼 판사들이 먼저 선후배 판사들에 대한 탄핵소추 검토를 결의한 것은 처음이다.” 국회에서 ...
  • 문무일 “김명수 대법원장 협조 발언 뒤에도 변한 게 없다”

    문무일 “김명수 대법원장 협조 발언 뒤에도 변한 게 없다” 유료

    문무일 총장이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수사가 느린 이유에 대해 '관련 자료를 수집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 수사는 진술에 의존해서 어느 정도 밝혀졌다. 중요한 것은 자료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일선 검사 시절부터 문 총장은 진술·자백에 의존하는 대신 꼼꼼한 증거 위주 수사를 선호해왔다. 검사 ...
  • [박재현의 시선] 우리의 계산법은 왜 매번 다르나

    [박재현의 시선] 우리의 계산법은 왜 매번 다르나 유료

    ... 것이다. 국민들의 불신이 극에 달한 사법부를 위한 고육지책이다.” 사물을 바라보는 인식의 차이를 절감하지 않을 수 없다. 사법농단이라며 검찰을 끌어들이고, 눈엣가시 같은 고법 부장판사를 일선 법원장으로 내보내지 않으려고 징계를 내리는 소동을 자초한 것은 바로 대법원장 자신이었다. 후배 법관들의 뒤통수는 '조직 보호'를 위한 희생양이었던가. 이러고도 삼권분립을 말할 수 있을까. ...
  • 검찰 적폐수사 매달린 사이, 서울에 쌓인 미제사건 2만 건

    검찰 적폐수사 매달린 사이, 서울에 쌓인 미제사건 2만 건 유료

    ... 기록만 1000페이지가 넘는데 그걸 처리하고 나면 또 그만큼의 사건이 또 쌓인다”며 “대부분의 일선 검찰청이 극심한 인력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고 말했다. 일선 검사들이 과중한 업무 부담을 ...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서울중앙지검과 재경지검(서울동부·남부·북부·서부지검) 등 5개 검찰청의 월말 미제사건은 2만1309건에 달한다. 올 1월(1만7767건)과 비교하면 3500여 건이 ...
  •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유료

    ... 동향과 대응 전략이 제시된 것과 맞물려 보면 재판 거래 '의혹'을 살 소지가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직권남용죄가 성립하느냐는 별개의 문제다. 우선 대법원장이나 행정처 간부에게 일선 재판에 개입할 직무 권한이 있느냐가 쟁점이다. 직권남용죄는 '직권'이 있어야 '남용'도 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KT나 현대자동차 등 민간 기업을 압박해 최순실씨의 광고회사 ...
  •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유료

    ... 동향과 대응 전략이 제시된 것과 맞물려 보면 재판 거래 '의혹'을 살 소지가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직권남용죄가 성립하느냐는 별개의 문제다. 우선 대법원장이나 행정처 간부에게 일선 재판에 개입할 직무 권한이 있느냐가 쟁점이다. 직권남용죄는 '직권'이 있어야 '남용'도 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KT나 현대자동차 등 민간 기업을 압박해 최순실씨의 광고회사 ...
  • 임종헌 “문건 작성 지시한 적 없다” 유료

    ... 주로 법관 사찰 의혹을, 이튿날은 재판 개입 의혹을 캐물었다. 검찰에 따르면 임 전 차장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지시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 자신의 밑에서 근무하던 일선 판사들에게 책임을 일부 돌리기도 했다고 한다. 자신은 단순히 알아보라고 했거나, 시키지도 않았는데 판사들이 알아서 문건을 만들어 올리는 등 '과잉 충성'을 벌였다는 식이다. 이는 앞서 검찰에 ...
  • 양승태·고영한·박병대·차한성 … 전직 대법 수뇌 압수수색

    양승태·고영한·박병대·차한성 … 전직 대법 수뇌 압수수색 유료

    ... 조사에서 “건설업자 뇌물사건 재판과 관련해 고영한 전 대법관의 전화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검찰은 사건의 최종 책임자가 양 전 대법원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최근엔 양 전 대법원장이 일선 법원에 배정된 공보 예산 수억원을 불법으로 모아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압수수색 영장 발부는 검찰 출신인 명재권(51·연수원 27기) 부장판사가 했다. ...
  • [사설] '권력자와 결별해야 재판 독립된다'는 지적 새겨들어야 유료

    ... 권력 남용이나 독주를 견제하겠다는 생각은 별로 없어 보였다는 것이 김 대법원장을 비판하는 일선 판사들의 주장이다. 김 대법원장은 또 김소영 대법관 후임으로 민변 소속 변호사, 우리법연구회 ... 민주주의를 해치는 요인으로 확대재생산될 수 있다. 지금도 과거 법원행정처 소속 법관들이 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불려 나가고 있다. 하지만 사법부는 침묵 속에 외면하고 있다. 더 이상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