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임창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140 / 1,391건

  • [IS 이슈] 구설에 오른 이용규, 자초한 사면초가

    [IS 이슈] 구설에 오른 이용규, 자초한 사면초가 유료

    ... 일주일여 앞둔 상황에서 팀의 기강을 해치는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구단마다 위험 요소를 최소화한다. 전력 보강만큼 여론도 중요하다. 팬들의 입김이 강해진 최근엔 더하다. 지난해 KIA와 갈등을 일으켰던 임창용이 소속팀을 구하지 못하고 은퇴한 것도 비슷한 이유다. 이용규 입장에선 최악의 상황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tbc.co.kr
  • 임창용 24년 현역 생활 마침표, 은퇴한다

    임창용 24년 현역 생활 마침표, 은퇴한다 유료

    임창용(43)이 24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한다. 임창용의 에이전트사인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11일 "임창용이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24일, 임창용은 KIA 구단으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은 사실이 본지 단독( KIA 임창용에게 방출 통보, 재계약 불가)으로 처음 알려졌다. 이후 타 팀과 계약을 모색했으나 여의치 ...
  • 입춘도 지났고…슬슬 몸 푸는 프로야구

    입춘도 지났고…슬슬 몸 푸는 프로야구 유료

    ... 한국으로 돌아왔다. 피칭을 할 만한 몸 상태가 아니었다는 게 코칭스태프의 판단이었다. 이어 지난 9일에는 윤석민이 어깨 통증을 이유로 귀국했다. 지난 시즌 뒤 KIA는 베테랑 마무리 임창용을 방출했다. 이어 마무리 후보 김세현·윤석민까지 이탈하면서 가뜩이나 약한 불펜이 더욱 불안해졌다. 지난해 3위 한화는 내부 FA(송광민·이용규·최진행)를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잡고 '육성' ...
  • 입춘도 지났고…슬슬 몸 푸는 프로야구

    입춘도 지났고…슬슬 몸 푸는 프로야구 유료

    ... 한국으로 돌아왔다. 피칭을 할 만한 몸 상태가 아니었다는 게 코칭스태프의 판단이었다. 이어 지난 9일에는 윤석민이 어깨 통증을 이유로 귀국했다. 지난 시즌 뒤 KIA는 베테랑 마무리 임창용을 방출했다. 이어 마무리 후보 김세현·윤석민까지 이탈하면서 가뜩이나 약한 불펜이 더욱 불안해졌다. 지난해 3위 한화는 내부 FA(송광민·이용규·최진행)를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잡고 '육성' ...
  • 윤석민 12억5000만원→2억 역대 최다 삭감액…양현종 23억원 동결

    윤석민 12억5000만원→2억 역대 최다 삭감액…양현종 23억원 동결 유료

    ... 크고 작은 부상에 부진까지 겹쳐 활약이 미미했다. 복귀 첫 시즌인 2015년에는 51경기에서 2승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을 기록했다. 1993년과 1995년 선동열, 1998년 임창용 이후 타이거즈 선수 역대 네 번째 30세이브 달성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이후 윤석민은 전성기 기량을 보여 주지 못했다. 2016년 부상으로 통째로 쉬었고, KIA가 통합 챔피언에 오른 2017년에는 ...
  • 윤석민 12억5000만원→2억 역대 최다 삭감액…양현종 23억원 동결

    윤석민 12억5000만원→2억 역대 최다 삭감액…양현종 23억원 동결 유료

    ... 크고 작은 부상에 부진까지 겹쳐 활약이 미미했다. 복귀 첫 시즌인 2015년에는 51경기에서 2승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을 기록했다. 1993년과 1995년 선동열, 1998년 임창용 이후 타이거즈 선수 역대 네 번째 30세이브 달성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이후 윤석민은 전성기 기량을 보여 주지 못했다. 2016년 부상으로 통째로 쉬었고, KIA가 통합 챔피언에 오른 2017년에는 ...
  • [조아제약]신인상-기록상은 독보적 경쟁력...수비상은 박빙

    [조아제약]신인상-기록상은 독보적 경쟁력...수비상은 박빙 유료

    ... 고지를 밟았다.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은 최초로 3년 연속 300루타, 30홈런-100타점-100득점를 기록했다. KIA 정성훈은 시즌 개막전에서 통산 최다 경기 출전 신기록을 세웠다. 올 시즌 88경기에 나서며 현재 그의 기록은 2223경기가 됐다. 5월 13일 삼성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임창용은 최고령 세이브(41세11개월9일)를 경신했다. 안희수 기자
  • 이적·은퇴·전향, 겨울은 새 출발의 계절

    이적·은퇴·전향, 겨울은 새 출발의 계절 유료

    ... 줄어들었다. 내년이면 한국 나이로 40살이다. 새 출발을 선택했다. KT 내야수 박기혁과 투수 홍성용도 은퇴하고 지도자가 됐다. 행보가 결정되지 않은 스타 플레이어도 많다. KIA의 임창용 방출은 파문으로 번지기도 했다. 임창용은 현재 개인 훈련을 하며 현역 연장을 준비하고 있다. 한화와 결별한 배영수, 박정진도 거취가 주목된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tbc...
  • 막 오른 FA 시장, '외부영입'과 '내부단속' 사이 딜레마

    막 오른 FA 시장, '외부영입'과 '내부단속' 사이 딜레마 유료

    ... 송광민·김민성·김상수·모창민, 외야수 최진행까지 총 10명. 재자격 선수인 투수 윤성환, 내야수 최정·박경수, 외야수 박용택과 지난해 FA를 신청하지 않고 자격을 유지한 외야수 이용규도 포함됐다. 임창용(왼쪽)과 장원삼은 소속팀에서 방출된 상태다. 투수 장원준(두산) 임창용(KIA) 장원삼(삼성) 이명우(롯데)와 내야수 손주인(삼성) 박기혁(kt) 그리고 외야수 박한이(삼성)까지 총 7명은 ...
  • 막오른 FA 시장, 양의지 보면 흐름 보인다

    막오른 FA 시장, 양의지 보면 흐름 보인다 유료

    ...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취득 선수 22명을 지난 17일 공시했다. 양의지 외에 이재원·최정(이상 SK), 장원준(두산), 송광민·이용규·최진행(이상 한화), 이보근·김민성(이상 넥센), 임창용(KIA), 윤성환·장원삼·김상수·손주인·박한이(이상 삼성), 노경은·이명우(이상 롯데), 박용택(LG), 금민철·박경수·박기혁(KT), 모창민(NC) 등이다. 올겨울 FA, 특히 양의지의 계약은 향후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