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가짜뉴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4-106 / 1,052건

  • [권석천의 시시각각] 문재인 정부의 변곡점

    [권석천의 시시각각] 문재인 정부의 변곡점 유료

    ... '정보와 권력이 있는 소수의 특권층만이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의혹은 해당 기회에 접근할 수 없는 우리에게 큰 좌절감을 안기고 있다.'(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 나는 청년들의 분노가 '가짜뉴스'나 '광기'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말도 안 되는 오보와 사생활 침해, 마녀사냥식 정치 공세는 분명히 존재한다.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들을 샅샅이 뒤져서 이 시점에 소환해 무기로 ...
  • [사설] “조국보다는 내가 더 투명한 삶 산 것 같다”는 검사들 유료

    ... 구석도 일치하지 않았던 삶이 드러난 터에 문재인 대통령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할 자격이 있느냐는 항변에 가깝다. 그런데도 청와대와 여권은 '실체적 진실이 확인되지 않은 가짜 뉴스'라며 조국 감싸기에만 매달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과 언론의 보도에 대해선 폄훼로 일관하더라도 대학생을 비롯한 2030의 분노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지 ...
  • [중앙일보 긴급 여론조사] 조국 찬성 27%, 조국 반대 60%

    [중앙일보 긴급 여론조사] 조국 찬성 27%, 조국 반대 60% 유료

    [연합뉴스]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절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 23~24일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 '의혹이 있지만, 장관직 수행에는 문제없다'(38.7%)고 답했다. '제기된 의혹이 가짜뉴스라고 생각해 믿지 않는다'는 사람도 찬성자의 9.6%였다. 조 후보자 문제를 푸는 방식에 대해선 ...
  • [우리말 바루기] '문자화시키지 못한다'는 말 유료

    DHC의 역사 왜곡 발언은 많은 공분을 샀다. 혐한 방송으로도 모자라 한국이 멋대로 독도를 차지했다는 망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한글 보급은 일본 덕이란 가짜뉴스까지 내보내자 아예 DHC를 퇴출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조선인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는 한 우익 인사의 발언이 논란을 불렀다. 이 발언을 ...
  • [우리말 바루기] '문자화시키지 못한다'는 말 유료

    DHC의 역사 왜곡 발언은 많은 공분을 샀다. 혐한 방송으로도 모자라 한국이 멋대로 독도를 차지했다는 망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한글 보급은 일본 덕이란 가짜뉴스까지 내보내자 아예 DHC를 퇴출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조선인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는 한 우익 인사의 발언이 논란을 불렀다. 이 발언을 ...
  •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2030 분노, 4050 박탈감, 6070 진보혐오…조국 버티겠나” 유료

    ... 묻는 기자의 질문에 '어떻게든 버텨보려고 하겠지만, 버틸 수 있겠어요?“라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의원수 6명의 정의당은 '조국보단 선거법' 기류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 2000~2005년 몸담았던 참여연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제기된 특권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 또는 '근거 없는 공세'로 몰지 말고 성실히 소명하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논평에서 “조 ...
  • [중앙시평] 조국의 강남 좌파, 싸가지 없는 진보로 추락하다

    [중앙시평] 조국의 강남 좌파, 싸가지 없는 진보로 추락하다 유료

    ... (『조국, 대한민국에 고한다』) 한때 사회주의 혁명을 꿈꾸며 "왕후장상(王侯將相)의 씨가 따로 없다”고 부르짖던 인물의 이중성이 놀랍다. 이쯤 되면 악어의 눈물이라도 흘릴 줄 알았다. “가짜뉴스” “긍정적 사회 개혁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는 궁색한 변명엔 분노보다 슬픔이 치민다. 인사청문회 하루만 망신을 버티면 대통령이 임명할 게 뻔하고, 기어코 장관에 올라 손바닥으로 하늘을 ...
  • [최상연의 시시각각] 잊어주세요 개각

    [최상연의 시시각각] 잊어주세요 개각 유료

    최상연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이 “근거 없는 가짜 뉴스나 과장된 전망이 불안감을 키운다”고 지적했다. '경제가 튼튼하다'는 낙관론과 함께였다. 같은 날 여당은 '엄중한 경제상황'을 들어 내년 예산규모를 530조 원까지 늘리도록 정부에 요구했다. 그러면 민주당의 호들갑은 과장된 전망을 바탕으로 한 가짜 뉴스인가 아닌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한·일 ...
  • [분수대] 침묵의 카르텔

    [분수대] 침묵의 카르텔 유료

    ... 건강성을 유지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현재 '조국 사태'를 대하는 민주당의 태도는 고개를 갸웃하게 만든다. 가급적 거리를 두려 하고, 그 흔한 '뒷담화'도 들리지 않는다. 외려 “가족 신상털기와 가짜뉴스” “검찰 개혁 힘을 빼려는 것” 등 엄호성 발언만 넘쳐난다. 기껏 교육위 소속 초선 박용진 의원의 “조 후보자가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것 같다”는 우려가 전부다. ...
  • [사설] '기회의 공정' 책임 교육부, 조국 딸 입학 의혹 즉각 조사하라 유료

    조국 후보자는 딸의 특혜성 논문 의혹과 관련해 제기되는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 어제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딸의 논문 작성 참여 과정에)절차적 불법은 전혀 없었지만 국민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 딸과 관련해 봇물처럼 터져나오는 각종 의혹을 접하는 국민들의 마음은 참담하기 그지 없다. 특히 조 후보자의 자녀와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현재페이지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