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노년문학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11 / 103건

  • [당신의 역사] '태권도 대모' 공인 9단 김영숙 사범

    [당신의 역사] '태권도 대모' 공인 9단 김영숙 사범 유료

    ... 처음에는 다른 사범들도 오빠 눈치가 보인다며 손사래를 쳤지만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을때 엄마가 입던 복까지 뜯어서 도복으로 만들어 입고 나타난 김 사범을 거절할 수 없었다. “저러다 말겠지. 몇 ... 여자아이들이었기 때문이다. 수업료는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받았다. 그러면서 세계문학 전집을 사서 도장에 비치하고 한 달에 한 권씩 아이들에게 읽혔다. 태권도를 배우며 지식 함양까지 ...
  • [당신의 역사] '태권도 대모' 공인 9단 김영숙 사범

    [당신의 역사] '태권도 대모' 공인 9단 김영숙 사범 유료

    ... 처음에는 다른 사범들도 오빠 눈치가 보인다며 손사래를 쳤지만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을때 엄마가 입던 복까지 뜯어서 도복으로 만들어 입고 나타난 김 사범을 거절할 수 없었다. “저러다 말겠지. 몇 ... 여자아이들이었기 때문이다. 수업료는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받았다. 그러면서 세계문학 전집을 사서 도장에 비치하고 한 달에 한 권씩 아이들에게 읽혔다. 태권도를 배우며 지식 함양까지 ...
  • "미발표작 시기별로 골고루 … 미당 시의 생로병사 보여줘"

    "미발표작 시기별로 골고루 … 미당 시의 생로병사 보여줘" 유료

    ... 있다. 진작에 써 둔 작품을 이듬해 발표한 것이다. '2000년 첫날을 위한 시'는 당시 본지 문학담당 기자였던 문학평론가 이경철씨가 99년 말 미당 자택을 몇 번이나 찾아가는 삼고초려 끝에 ...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가령 말년에 쓴 시들은 어린아이가 쓴 것처럼 기교 없이 자연스러워 노년의 경지를 보여준다. 젊었을 때와 달리 손을 떤 흔적도 보여 특히 애틋하다.” 윤 교수는 “올해 ...
  • 한국문단 흥겨운 잔치 … 이날만 같아라

    한국문단 흥겨운 잔치 … 이날만 같아라 유료

    제14회 미당·황순원문학 시상식에 참석한 문인들. 왼쪽 둘째부터 정용준·서영채, 한 사람 건너 윤성희·김혜순, 김혜순 뒤에 이광호, 김애란·김인숙·김중혁·이신조·김정환, 김정환 뒤에 ... 포착한 '심장을 켜는 사람'으로 금 3000만원을 받았다. 가장 뛰어난 단편에 주는 황순원문학상은 소설가 은희경(55)씨가 노년실과 고독을 다룬 '금성녀'로 수상했다. 금 5000만원. ...
  • [문용직의 바둑 산책] 바둑과 도는 하나다 … 깊고 맑은 기운 넘친 '반상의 거인'

    [문용직의 바둑 산책] 바둑과 도는 하나다 … 깊고 맑은 기운 넘친 '반상의 거인' 유료

    ... 지난달 30일 타계한 우칭위안(吳淸源·1914~2014)에게도 도와 바둑은 하나였다. 선생은 노년에 “바둑과 종교를 따로 떼어놓고서는 내 인생은 없다”고 회고했다. 선생은 2500년 바둑사의 ... 지혜다. 바둑에서 중시되는 실리와 세력은 그 어느 것도 전부가 아니다. 세력과 실리는 대적인 것으로 서로 다른 이름일 뿐이다. 초점은 조화다. 1933년 그가 기타니 미노루(木...
  • [삶의 향기] 잡지 『유심』의 초대장

    [삶의 향기] 잡지 『유심』의 초대장 유료

    ... 노력이 있었다. 최근 『유심』 편집실에서 초대장이 왔다. 2009년 7월부터 격월로 우리 시문학의 대표적인 시인과 평론가를 초청해 그 문학적 삶과 창작의 뒷얘기를 청취해온 '문학토크'가 어언 ... 기념과 감사의 뜻을 담은 저녁만찬 모임을 갖고자”한다는 것이었다. 연말이 가까워지면서 각종 문학 시상식 초대장이나 출판사의 송년회 초대장이 배달되어 오고 있지만, 『유심』의 초대장은 그러한 ...
  • [수상자 인터뷰] 황순원문학상 소설가 은희경

    [수상자 인터뷰] 황순원문학 소설가 은희경 유료

    ... 고창 출생. 소설집 『타인에게 말 걸기』, 장편 『소년을 위로해줘』 『마이너리그』등. 이상문학·동인문학. 황순원문학 심사평 덧없는 삶과 운명적 고독 … 더 깊어진 작가의 시선 ... 마리의 이야기가 그녀 세대와 계급의 역사에 깊이 이어져 있지 않다는 점은 불만이다. 그러나 실과 고독의 운명을 수락한 그 노년의 심경은 아름답다. 덧없이 사라진 어느 순간, 사람과 사람 ...
  • 서로의 고독은 내버려둔 채 5대를 걸쳐 흐르는 가족사 유료

    ... 않고, 스스로 고독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황순원문학 본심에 오른 작가들의 면면은 올해도 매력적이다. 한때 독자들을 뜨겁게 달궜거나, 지금 한창 ... 장례식장에서 만난 조카딸의 아들 완규와 무심한 듯 따뜻한 잔정을 나눈다. 이런 소설의 뼈대를 노년과 죽음에 대한 마리의 단, 다른 듯 알 수 없었던 유리의 내면, 완규 모자의 가족사 등이 ...
  • 서정성 짙어진 시 … 삶의 사소함 응시한 소설

    서정성 짙어진 시 … 삶의 사소함 응시한 소설 유료

    지난달 17일 미당문학 예심 장면. 왼쪽부터 평론가 고봉준, 시인 조용미·장석남, 평론가 조재룡·강동호씨. [강정현 기자] 최근 1년간 발표된 시와 단편소설 가운데 최고의 한 편씩을 가려 뽑는 미당(未堂)문학상과 황순원문학상이 각각 10명씩의 본심 진출자를 확정했다. 감식안 빼어난 시인·평론가들로 구성된 5명씩의 미당·황순원문학 예심위원들이 지난 5월부터 ...
  • 흐르는 강물처럼 인생도 쉼 없이 흐른다

    흐르는 강물처럼 인생도 쉼 없이 흐른다 유료

    ... 제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자 전쟁의 비인간성을 고발하는 글들을 발표했으며 1946년에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 알은 세계다. 태어나려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 헤어져 다시 방랑의 길로 접어든 싯다르타는 기생 카말라에게서 사랑의 기술을 배우고 부유한 인의 수하에서 큰 재산도 모은다. 그렇게 나이 사십이 되고 보니 세속에 찌든 자기 모습이 실망스러울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