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아자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5-20 / 198건

  • '손흥민 원맨쇼'로는 4년 뒤에도 어림없다

    '손흥민 원맨쇼'로는 4년 뒤에도 어림없다 유료

    ... 전환에 능란한 팀이 좋은 성적을 냈다. 다양한 세트피스 같은 팀플레이도 중요하다. 피지컬, 전술, 분석 등 분야별로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코치와 스태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벨기에 아자르(왼쪽)가 지난 14일 잉글랜드와 34위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케빈 더 브라위너(가운데) 등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EPA=연합뉴스] '황금세대'를 앞세워 3위에 오른 벨기에처럼 '혁명적인 ...
  • '황금세대' 벨기에, '젊은 사자' 잉글랜드 잡다

    '황금세대' 벨기에, '젊은 사자' 잉글랜드 잡다 유료

    잉글랜드와 3·4위전에서 골을 넣은 뒤 팀 동료 메르턴스와 환호하는 아자르(왼쪽). [AFP=연합뉴스] 에당 아자르(27·첼시)가 이끈 '황금세대' 벨기에가 '젊은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를 꺾고 러시아 월드컵 3위에 올랐다. 벨기에는 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에서 토마스 뫼니에(27·파리생제르맹)와 아자르의 ...
  • '황금세대' 벨기에, '젊은 사자' 잉글랜드 잡다

    '황금세대' 벨기에, '젊은 사자' 잉글랜드 잡다 유료

    잉글랜드와 3·4위전에서 골을 넣은 뒤 팀 동료 메르턴스와 환호하는 아자르(왼쪽). [AFP=연합뉴스] 에당 아자르(27·첼시)가 이끈 '황금세대' 벨기에가 '젊은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를 꺾고 러시아 월드컵 3위에 올랐다. 벨기에는 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에서 토마스 뫼니에(27·파리생제르맹)와 아자르의 ...
  •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6인6색 영웅들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6인6색 영웅들 유료

    ... 자그레브 사장을 돕기 위해 법정에서 위증을 했다가 자국 팬들에게 '국민 밉상'으로 찍혔지만 이번 대회에서 눈부신 플레이를 선보이며 명예를 회복했다.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스타 에당 아자르(벨기에) 벨기에의 에이스 에당 아자르(27·첼시)는 '환골탈태'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모래알 군단'이던 벨기에를 이끌고 월드컵 우승을 넘보는 강팀으로 거듭나는데 ...
  • 벨기에, 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월드컵 3위

    벨기에, 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월드컵 3위 유료

    ...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3-4위 결정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전반 4분 토마스 무니에르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벨기에는 후반 37분 에이스 에덴 아자르의 쐐기골로 승리를 확정했다. 이로써 벨기에는 1986년 대회 4위를 넘어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반면 잉글랜드는 1990년 이탈리아 대회에 이어 또 다시 4위에 그쳤다. 피주영 ...
  • 벨기에, 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월드컵 3위

    벨기에, 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월드컵 3위 유료

    ...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3-4위 결정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전반 4분 토마스 무니에르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벨기에는 후반 37분 에이스 에덴 아자르의 쐐기골로 승리를 확정했다. 이로써 벨기에는 1986년 대회 4위를 넘어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반면 잉글랜드는 1990년 이탈리아 대회에 이어 또 다시 4위에 그쳤다. 피주영 ...
  •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6인6색 영웅들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6인6색 영웅들 유료

    ... 자그레브 사장을 돕기 위해 법정에서 위증을 했다가 자국 팬들에게 '국민 밉상'으로 찍혔지만 이번 대회에서 눈부신 플레이를 선보이며 명예를 회복했다. 러시아 월드컵을 빛낸 스타 에당 아자르(벨기에) 벨기에의 에이스 에당 아자르(27·첼시)는 '환골탈태'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모래알 군단'이던 벨기에를 이끌고 월드컵 우승을 넘보는 강팀으로 거듭나는데 ...
  • [마지막 2팀]②프랑스, 20년 전 위대한 선배들은 이렇게 '추악'하지 않았다

    [마지막 2팀]②프랑스, 20년 전 위대한 선배들은 이렇게 '추악'하지 않았다 유료

    ... 4강전에서 나올 수 없는 추태였다. 음바페는 경고를 받았다. 그리고 세계 축구팬들의 비난을 한 몸에 받아야 했다. 결국 프랑스가 1-0으로 이겼고 결승에 진출했다. 경기 후 벨기에 에당 아자르(첼시)는 "프랑스처럼 이기느니 벨기에처럼 지겠다"고 일갈했다. 또 많은 세계 축구인들의 프랑스의 추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음바페 개인의 행위로 치부할 수 없다. 이를 방치한 프랑스 대표팀 전체가 ...
  • 신동인가 악동인가 … 결승행 이끌고 욕 먹은 음바페

    신동인가 악동인가 … 결승행 이끌고 욕 먹은 음바페 유료

    ... 받았다. 음바페는 이날 자신의 우상인 앙리 벨기에 코치 앞에서 추태를 부렸다. 음바페는 경기 후 “벨기에를 불쾌하게 했다면 사과한다. 어쨌든 난 결승전에 나갔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벨기에 에당 아자르(첼시)는 “프랑스처럼 이기느니 벨기에처럼 지는 걸 택하겠다”고,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첼시)는 “공격수가 상대 골문에서 그렇게 멀리 떨어지는 걸 본 적이 없다. 프랑스는 '안티 풋볼'을 했다”고 ...
  • “새 길 선택할 순간”…호날두, 유벤투스행

    “새 길 선택할 순간”…호날두, 유벤투스행 유료

    ... 출신의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강력한 '넥스트 호날두' 후보다. 미국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레알 마드리드가 최근 네이마르의 부친과 이적 논의를 했다고 보도했다. 에당 아자르(첼시)도 가능성이 있다. 아자르는 11일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것은 어느 선수나 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레알 마드리드가 1년 더 네이마르를 기다리는 동안 이번 여름에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현재페이지 5 6 7 8 9 10 다음페이지